통합 검색

FASHION MORE+

Timeless Elegance

시대를 초월한 남성복의 우아함에 대한 이야기.

UpdatedOn February 25, 2024

3 / 10
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

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

  • 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
  • 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
  • 완벽한 테일러링이 적용된 이브닝 수트.완벽한 테일러링이 적용된 이브닝 수트.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2024 가을/겨울 컬렉션은 클래식의 정수를 보여줬다. 1980년대 이탈리아에서 유행했던 대담하면서도 절제된 실루엣의 테일러링과 디자인을 통해, 본질과 원초적 가치에 대한 심도 깊은 고찰을 반영했다. 고전적인 우아함에 현대적인 기술 및 감각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2024 가을/겨울 컬렉션 ‘자유로운 영혼의 부름(A FREE SOUL CALL)’을 밀라노에서 먼저 만나보았다.

섬세하게 테일러링한 어깨는 옷의 전체적인 실루엣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재킷과 코트에 우아함과 정제된 분위기를 더했다. 장인의 손길로 완성된 테일러링은 더할 나위 없이 반듯하며 각진 실루엣을 유지했고 그 완벽함에 자연스레 감탄이 이어졌다. 입체적인 텍스처 표현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사선 라인이 뚜렷하게 보이는 셰브론 텍스처의 코트와 특수 가공으로 멜란지 효과를 적용한 울 시어링 가죽, 니트의 와플 스티치가 풍부한 질감을 보여준다.

3 / 10
와이드한 라펠의 코트 착장.

와이드한 라펠의 코트 착장.

  • 와이드한 라펠의 코트 착장.와이드한 라펠의 코트 착장.
  • (오른쪽부터) 행사장에 참석한 브루넬로 쿠치넬리 일가와 인플루언서.(오른쪽부터) 행사장에 참석한 브루넬로 쿠치넬리 일가와 인플루언서.
  • 와이드한 라펠의 코트 착장.와이드한 라펠의 코트 착장.
  • 현대적인 클래식을 보여주는 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현대적인 클래식을 보여주는 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 가을/겨울 컬렉션.

특히 이번 시즌은 1980년대 패션을 현대적으로 풀어내기 위해 작은 디테일 하나 놓치지 않았다. 빈티지한 금속 단추, 트렌치코트에서 차용한 소매의 버클 장식, 과장된 라펠이 이를 뒷받침했다. 행커치프를 단정하게 꽂은 재킷에 페이즐리 패턴 셔츠와 데님 팬츠를 매치하는 스타일링을 통해 특별한 순간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어울리는 룩을 제안하기도 했다. 고풍스러운 이브닝 수트는 남성의 로망을 상기시키기에 충분했다.

글렌 체크 또는 페이즐리 패턴의 윤기가 흐르는 벨벳 재킷과 유려한 핏의 팬츠는 현대적 신사에 대한 의미를 재정의했다. 브랜드 고유의 색상을 활용한 컬러 팔레트엔 브랜드의 역사가 고스란히 녹아 있었다. 고급스러우면서 차분한 베이지와 그레이 톤의 색조가 브랜드의 정체성과 전통을 상징하며 깊이를 더했다. 여기에 블랙, 차콜, 블루 등의 세련된 색감을 더해 도시적 분위기를 표현했고, 랍스터 오렌지, 코랄 레드, 스카이 블루, 아이리스 퍼플 같은 포인트 색으로 컬렉션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선보인 2024 가을/겨울 컬렉션은 장인정신에 기반한 절제된 럭셔리를 통해 1980년대 의복을 현시점으로 끌어왔다. 이는 현대적인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유동적이고 편안하게 재해석된 클래식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며, 쿠튀르에 대한 브랜드의 진정한 가치를 정립한다 .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Cooperat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2024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다다익선’을 둘러싼 질문은 다다익선
  • 2
    Classic Finishing
  • 3
    명작의 조건
  • 4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 5
    시계 커스텀의 쟁점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CAR

    맥라렌의 배려

    맥라렌은 고집스러운 브랜드다. 자신이 원하는 걸 만들어내고 타협하지 않는다. 그 고집에 사람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 그런 맥라렌이 그랜드 투어링을 만들었다. 이름도 간결하게 맥라렌 GT. 여전히 맥라렌의 고집은 확고하지만 배려심도 엿보인다. 덕분에 독특한 GT가 탄생했다.

  • LIFE

    12월의 테크 신제품

    12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Virtual world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 FASHION

    Close To Me

    정사각 프레임 안에 담긴 디올 티어스 캡슐 컬렉션의 세부.

  • FASHION

    살롱 드 시네마

    찬 바람이 부는 서울의 저녁. 까르띠에 메종 청담에서 영화와 잡지를 아끼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023 에이어워즈 수상자, <콘크리트 유토피아> 엄태화 감독과 관객들이 나눈 대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