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gain, Ancora

구찌에 대한 뜨겁고 농밀한 애정으로 설계한 사바토 데 사르노의 첫 번째 남성복 컬렉션.

UpdatedOn February 24, 2024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535-531449-sample.jpg

2024 가을/겨울 구찌 남성복 컬렉션.

구찌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데 사르노(Sabato De Sarno)가 밀라노 남성 패션위크에서 첫 번째 남성 컬렉션을 공개했다. 사르노는 지난 9월 선보인 데뷔 쇼 ‘구찌 앙코라’로 이미 구찌의 새 챕터를 열었다. 이탈리아어로 ‘다시’를 의미하는 앙코라는 하우스의 아카이브를 재조명하며 변화의 방향을 찾았다. 직선적으로 정제된 디테일과 포멀한 미니멀리즘, ‘로소 앙코라’가 주는 맹렬한 컬러 악센트까지. 기대와 우려가 뒤섞였던 쇼 직전의 공기는 피날레가 시작될 즈음 이미 그가 의도한 대로 환기됐다. 명료하고 상징적인 룩이 이어졌던 한 번의 컬렉션만으로 사르노를 판단하지 않기를. 그는 분명 퍼포먼스적 면모도 풍부한 사람이다.

이런 생각은 2024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을 감상하고 난 뒤 더 분명해졌다. 런웨이를 따라 뻗어 내린 좁고 기다란 조명, 익숙한 마크 론슨의 플레이리스트, 그리고 오프닝에 등장한 모델의 코트 룩을 보고서야 이 기시감이 이번 컬렉션을 관통하는 의도임을 깨달았다. 화이트 슬리브리스 톱과 피크트라펠 칼라의 테일러드 코트, 굵직한 마리나 체인 목걸이와 홀스빗 로퍼, 한결 커진 재키 백까지 지난 쇼의 오프닝 룩과 완벽한 미러링 버전을 선보인 것.

이어지는 트랙 재킷 스타일의 보머와 짙은 버건디색 가죽 재킷도 앙코라 컬렉션과 동일한 아이템, 거의 비슷한 스타일링을 런웨이에 올리며 두 컬렉션 모두 젠더리스 미학을 적용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535-531450-sample.jpg

소재의 고급스러움, 정제된 테일러링을 내세운 런웨이 룩.

소재의 고급스러움, 정제된 테일러링을 내세운 런웨이 룩.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데 사르노의 피날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데 사르노의 피날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데 사르노의 피날레.

또한 영국적인 소프트 펑크를 테마로 풀어낸 피코트와 보머, 발목 길이의 슬릿 디테일 팬츠, 메탈 팁을 덧댄 로퍼 같은 다수의 아이템들은 그의 표현처럼 ‘구찌를 통해 다시 패션과 사랑에 빠질 수 있는 기회’를 넓혀줄 포용적이며 웨어러블한 런웨이 룩을 향해 있다. 완성도 있는 테일러링으로 소재의 고급스러움과 동시대적인 실루엣을 여지없이 돋보이게 했다.

여기에 메탈 디테일의 실크 타이를 다양한 룩에 연출하면서 컬렉션 전반에 로맨티시즘을 더했다. 새로운 비전의 중심에는 구찌 아카이브가 문장처럼 아로새겨졌다. 사르노는 구찌 홀스빗 로퍼와 재키 백, GG 모노그램처럼 익숙하고도 반짝이는 하우스 아카이브를 영민하게 재해석했다. 로소 앙코라 컬러를 필두로 남성 컬렉션 런웨이에 등장한 재키 백은 블랙과 브라운, 빛나는 광택의 라임까지 비로소 다채로운 컬러와 크기로 업데이트됐다. 플랫폼 솔을 장착한 홀스빗 로퍼는 메탈 팁이나 빼곡한 스터드 장식 같은 펑크적인 변주와 하우스의 장인정신이 돋보였다.

이외에도 GG 모노그램을 전면에 더한 백팩, 작은 사이즈의 실버 버전 마리나 네크리스, 손등 길이의 짧고 타이트한 가죽 장갑 등이 단순명료한 ‘뉴 구찌’ 스타일에 방점을 찍었다. 이렇게 사바토 데 사르노는 두 개의 페어 컬렉션으로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치렀다. 런웨이 세팅부터 음악, 룩과 아이템, 디테일까지 거울처럼 닮은 두 컬렉션은 사르노가 설계한 면밀한 세계관이다. 연상과 반복으로 강조한 구찌의 새 챕터는 패션이라는 환상과 동시대적인 서사를 왕복하며, 다시 우리 모두가 열렬하게 사랑했던 구찌를 처음 만났을 때의 기분으로 돌아가게끔 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535-531447-sample.jpg

1 구찌의 상징적인 재키 백. 2 GG 모노그램을 전면에 활용한 룩과 디테일. 3 인상적인 포인트로 돋보인 마리나 네크리스와 실크 타이.

1 구찌의 상징적인 재키 백. 2 GG 모노그램을 전면에 활용한 룩과 디테일. 3 인상적인 포인트로 돋보인 마리나 네크리스와 실크 타이.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2024년 03월호

MOST POPULAR

  • 1
    NEW THING's
  • 2
    나의 첫 위스키
  • 3
    과감함과 귀여움
  • 4
    New kids On The Block
  • 5
    고급 시계 3라운드

RELATED STORIES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 FASHION

    THE PREPSTER

    스포티와 프레피, 그 어디쯤에서.

MORE FROM ARENA

  • INTERVIEW

    창정이 형, 어디 가?

    초면에 실례지만 임창정에게 다짜고짜 형이라 부르고 싶었다. 대한민국에서 ‘짠 내’ 나는 연기를 제일 잘하는 배우, 의리 있는 사랑 노래를 가장 잘 부르는 가수지만 그냥 우리 동네 사는 형 같아서다. 그는 요즘 제주도에서 새로운 일을 꾸미고 있다.

  • LIFE

    스페이스 오디티

    뉴미디어가 언급된 것은 몇 해 전 일이다. 이제 뉴미디어는 기존 미디어와 어깨를 견주는 규모로 성장했다. 시사, 정치, 사회,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뉴미디어 시장을 보며 의문이 솟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뉴스에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들이 뉴미디어를 구독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새로운 세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하고 또 달라질까. 뉴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FASHION

    Close To Me

    정사각 프레임 안에 담긴 디올 티어스 캡슐 컬렉션의 세부.

  • LIFE

    지구를 정복한 콘텐츠 - WAVVE

    <오징어 게임>이 지구를 정복했다. 좋은 콘텐츠가 좋은 플랫폼을 만난 결과다. 콘텐츠의 힘 그리고 넷플릭스의 힘이다. OTT는 가장 영향력 있는 콘텐츠 플랫폼이 됐다. 디즈니+,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웨이브, 왓챠 등 경쟁력 있는 OTT들의 미래 전략을 살펴본다.

  • FASHION

    Colorful Man

    올봄, 잔잔한 색에 의지해 호기로워지기로 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