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멋들어지는 시가 용품 4

그렇다고 흡연을 권하는 건 아닙니다.

UpdatedOn November 15, 2023

에르메스 | Cheval Vague 재떨이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85-525704-sample.png

 

‘풍경 속 에르메스(Hermès in vista)’라는 빌보드 캠페인의 그림이 담겨 있는 재떨이다. 과거 미국의 인기 있는 볼거리, ‘잠수하는 말’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이너 지안파올로 파니(Gianpaolo Pagni)는 파도 속에서 당당하게 서 있는 말을 그림으로 표현했다. 재떨이 하부엔 벨벳 고트 스킨으로 구성되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셀린느 | 성냥 박스 - 브라스 & 앨리게이터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85-525705-sample.png

 

아무래도 ‘시가’라고 하면 현대적 느낌보단 아날로그 감성이 좀 더 어울리지 않겠는가. 경쾌한 효과음과 함께 라이터로 불을 붙일 순 있지만 작은 성냥이 내뿜는 화력으로 태우는 시가는 또 다른 느낌일 것이다. 자주색의 악어 가죽과 골드 조합으로 이뤄진 셀린느의 성냥 박스는 섹시하기까지 하다.

 

벨루티 | 스크리토 레더 4-시가 케이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85-525706-sample.png

 

벨루티의 시그너처인 스크리토 베네치아 레더를 사용한 휴대용 시가 케이스. 다양한 크기와 종류의 시가를 네 개 정도 넣으면 딱 알맞은 사이즈다. 습도에 예민한 시가인 만큼 케이스 하나라도 소홀히 할 수 없는 법. 케이스는 주변 습기를 흡수하는 나무 소재 대신 적정 습도를 유지할 수 있는 레더 소재를 추천한다.

 

죠반냐라 | 피나르 재떨이

3 / 10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85-525703-sample.png

 

시가를 태우는 시간은 보통 20분에서 길면 한 시간까지 지속된다. 느긋하게 시가를 태우며 사색에 잠기거나 이야기를 하다 보면 시가 전용 재떨이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품이 된다. 최고급 가죽만을 다루는 이탈리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죠반냐라는 태워지는 시가를 잠시 내려놓을 수 있는 시가 재떨이를 선보였다. 시가를 잡아주는 움푹한 전용 홀더와 재떨이 받침이 따로 나눠져 있는 것이 특징.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2
    A QUIET AFTERNOON
  • 3
    줄 바꾸기
  • 4
    세차 환자의 패션
  • 5
    DAY DREAMER

RELATED STORIES

  • FASHION

    HOME ALONE

    봄비가 내린 오후에 만난 메종 마르지엘라 보이.

  • FASHION

    Whispered Sophistication

    미묘한 빛과 그림자 사이, 벨루티의 정교한 실루엣.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 FASHION

    DOUBLE SIDENESS

    강인함과 여림이 공존하고 혼돈과 질서가 연속된 프라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1백만원의 사나이

    오정세는 턱을 쓰다듬으며 천천히 말했다. “훌륭한 배우가 될 자신은 없었는데 오래 할 자신은 있었어요. 제 호주머니엔 딱 그것뿐이었죠.”

  • FASHION

    탁월함이라는 은유

    배우 김우빈과 안야 테일러 조이가 함께하는 예거 르쿨트르의 새로운 캠페인은 190년 역사 동안 그랑 메종을 이끌어온 가치인 인내, 겸손, 노력, 탁월함을 향한 헌신을 기린다.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ISSUE

    다슈 X 차은우 Chapter 2

  • LIFE

    국뽕클럽 K-MOVIE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