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까르띠에와 함께한 2023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아레나> 12월호 커버를 장식한 지금 가장 주목해야 할 한국의 필름메이커 4인.

UpdatedOn November 17, 2023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93-525763-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93-525764-sample.jpg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제18회 2023 에이어워즈 수상자를 12월호 표지 및 화보를 통해 공개했다. 에이어워즈는 매년 다양한 분야에서 한 해 동안 돋보이는 활동을 펼쳐온 '올해의 인물'을 선정해왔다. 올해는 까르띠에와의 협업을 통해 한국 영화와 OTT 시리즈의 주역을 조명하기로 했다.

2023년 한국 영화계는 시장의 침체로 인해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불투명한 시장 속에서도 두각을 나타낸 새로운 세대의 필름메이커들이 등장했다. 이들은 영화와 OTT 플랫폼 시리즈를 통해 괄목할 성과를 내며 뉴웨이브를 일으켰고, 동시에 크리에이터의 세대교체를 선언했다고 사료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콘크리트 유토피아> 엄태화, <마스크걸> 김용훈, <D.P. 2> 한준희, <잠> 유재선 감독이다.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93-525758-sample.jpg

 

엄태화 감독은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통해 디스토피아로 변신한 서울 속 아파트 주민들의 생존기를 그렸다. 작품성을 인정받은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한국을 대표해 내년 3월 열리는 제96회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더불어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제59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6관왕을 차지했다.

김용훈 감독은 2020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로 데뷔했다. 3년 뒤 그는 직접 극본을 쓴 드라마 <마스크걸>을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했다. <마스크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주인공이 새로운 외모를 갖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 부문(비영어) 1위에 올랐다.

한준희 감독은 2015년 영화 <차이나타운>으로 데뷔했다. 2021년 한준희 감독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로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고, 올해 7월 그 두 번째 시즌을 공개했다. <D.P.> 시즌 2는 군무 이탈 체포조 대원들을 쫓아 군대와 사회의 부조리함을 첨예하게 그려내며 전작에 뒤지지 않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유재선 감독은 봉준호 감독 <옥자> 연출부로 영화 일을 시작했다. 그의 데뷔작 <잠>은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초 상영되며 국내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봉준호 감독은 한 인터뷰에서 <잠>에 대해 “스토리와 배우들의 힘으로 94분을 숨 막히게 끌고 갈 수 있는, 가장 순수한 영화적 힘 자체가 빛나는 영화”라는 평을 남겼다.

까르띠에와 함께한 2023 에이어워즈 수상자 인터뷰 및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어디어디 떴나
  • 2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3
    PHOTO BOOTH
  • 4
    NEW ORDER
  • 5
    길지 않은 연휴에 받기 좋은 시술 4

RELATED STORIES

  • INTERVIEW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배우 이태구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히든싱어’ 홍이삭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류경수,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배우 류경수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WayV, "저희가 구사하는 다양한 언어가 저희 음악의 스펙트럼도 넓힐 거라고 생각해요."

    WayV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세븐틴 민규의 <아레나> 3월호 커버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LIFE

    마라와 흑당이 대결하는 동안

  • FASHION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LIF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INTERVIEW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T1 테디, 칸나, 커즈의 첫 패션 화보

  • CAR

    4기통 리터급 네이키드의 영역

    모터사이클을 머신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수많은 부품이 가공할 출력을 뽑아내는 순간을 숭배하는 의미랄까. 4기통 리터급 네이키드의 영역이기도 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