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낡아보이는 매력을 가진 패션

누군가 사용한 듯 낡고 닳은 세월의 흔적을 녹여낸 빈티지한 멋.

UpdatedOn November 06,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1/thumb/52330-501348-sample.jpg

(왼쪽부터) 바랜 듯한 파란색과 빨간색 베네치아 가죽 조합의 하이톱 스니커즈 가격미정 벨루티 제품. 트럭 방수포를 업사이클링한 빨간색과 흰색 배색의 PVC 토트백 15만8천원 프라이탁 제품.

(왼쪽부터) 바랜 듯한 파란색과 빨간색 베네치아 가죽 조합의 하이톱 스니커즈 가격미정 벨루티 제품. 트럭 방수포를 업사이클링한 빨간색과 흰색 배색의 PVC 토트백 15만8천원 프라이탁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1/thumb/52330-501349-sample.jpg

(왼쪽부터) 앤티크한 황동 펜던트 벨트 70만5천원 구찌 제품. 그라피티로 가득 채워진 네오 카골 숄더백 3백15만원 발렌시아가 제품.

(왼쪽부터) 앤티크한 황동 펜던트 벨트 70만5천원 구찌 제품. 그라피티로 가득 채워진 네오 카골 숄더백 3백15만원 발렌시아가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1/thumb/52330-501350-sample.jpg

(왼쪽부터) 낡고 해진 듯한 디자인의 스니커즈 74만8천원 골든구스 제품. 흙으로 더럽혀진 듯한 오버사이즈 후디 집업 2백12만원 발렌시아가 제품.

(왼쪽부터) 낡고 해진 듯한 디자인의 스니커즈 74만8천원 골든구스 제품. 흙으로 더럽혀진 듯한 오버사이즈 후디 집업 2백12만원 발렌시아가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1/thumb/52330-501351-sample.jpg

(왼쪽부터) 아웃솔에 페인트칠을 한 스니커즈 가격미정 메종 마르지엘라 제품. 날염 워싱 디테일의 팬츠 가격미정 드리스 반 노튼 by 분더샵 맨 제품.

(왼쪽부터) 아웃솔에 페인트칠을 한 스니커즈 가격미정 메종 마르지엘라 제품. 날염 워싱 디테일의 팬츠 가격미정 드리스 반 노튼 by 분더샵 맨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Photography 강진규
Assistant 전지예

2022년 11월호

MOST POPULAR

  • 1
    고수와 잡담과 진담
  • 2
    Be Fabulous
  • 3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 4
    Black Rabbit Hole
  • 5
    고수, “지금은 카메라 앞이 제일 편안해”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ARTICLE

    구찌의 판타지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영화를 만들면 좋겠다. 제목은 ‘사이보그’.

  • REPORTS

    일 년 열두 달

    열두 명의 걸 그룹 멤버들을 만났다. 올해의 어느 순간, 뾰족하게 뚫고 나올 송곳 같은 여자들만 골라서. 한 달에 한 장씩 찢어서 붙여둬도 좋겠다.

  • AGENDA

    January Stuffs

    1월에 어울리는 물건들을 골랐다.

  • ARTICLE

    NIGHT & DAY

    자연에서 영감받은 은은한 색과 몸에 착 감기는 질 좋은 소재.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기품을 밤낮으로 경험했다.

  • FASHION

    Welcome to Genderless

    2023 S/S 여성 컬렉션에서 보여준 남성복의 변화무쌍한 면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