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UpdatedOn October 27, 2022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231-500186-sample.jpg

규정되지 않은 아름다움을 탐구하는 향 브랜드 탬버린즈에서는 새롭게 론칭한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금호 알베르 건물을 지하부터 지상 3층까지 전면 활용한 규모로, 그간 탬버린즈가 선보여왔던 인상적인 공간 표현력을 또 한 번 뛰어넘는 공간이었다. ‘SOLACE: 한줌의 위안’이란 주제의 전시는 쓸쓸히 웅크린 채 앉아 있는 거인 인스톨레이션과 공간에 은은히 퍼지는 퍼퓸 컬렉션의 메인 향 카모의 조화가 위안과 함께 공존하는 다양한 감정을 표현했다. 메인 향인 카모(CHAMO)를 비롯해 라레(LALE), 버가 샌달(BERGA SANDAL) 등 퍼퓸 컬렉션의 향 10종, 웅크린 사람 모양의 캔들 오브제 또한 만나볼 수 있었다. 또 ‘위안’을 주제로 한 피아노 공연을 준비해 색다른 위안의 메시지를 선사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2022년 11월호

MOST POPULAR

  • 1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2
    고수와 잡담과 진담
  • 3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 4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5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RELATED STORIES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2 영감이 피어오르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1 빛과 공기가 관통하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냉삼' 춘추전국시대에 도전장을 내민 신상 맛집 4

  • SPACE

    예술의 성지

    현대백화점 대구점을 새롭게 리뉴얼해 오픈한 ‘더현대 대구’. 특히 하이메 아욘이 디자인한 9층 더 포럼은 더현대 대구의 상징적인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 SPACE

    안녕, 힐튼호텔

    서울시 중구 소월로 50. 1983년 12월 7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밀레니엄 서울 힐튼의 주소다. 이곳은 여러모로 한국을 상징한다. 당시 한국 최첨단 건축의 상징, 당시 한국 경제구조의 상징. 이곳의 운명 역시 시대의 상징이다. 한국 경제구조 변화의 상징, 한국 건축 담론의 현재에 대한 상징. 이 거대한 상징물은 2022년 마지막 날에 영업을 마친 뒤 역사의 뒤로 사라질 예정이다. 서울 힐튼이 사라지기 전에 건물의 디테일을 남겨둔다. 이 건물을 바라보는 건축가들의 회고와 함께.

MORE FROM ARENA

  • AGENDA

    Best Scene

    지난 10월 말, 2018 S/S 서울 패션위크가 진행되었다. 그 현장을 직접 뛰어다닌 사람들에게 이번 시즌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을 물었다.

  • AGENDA

    기대돼

    아름다운 목소리로 개인의 서사를 여과 없이 담는 알앤비 뮤지션, 지바노프.

  • INTERVIEW

    CAR WASH LOVER 박재근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DESIGN

    유영규의 디자인

    자, 앞 장의 인터뷰를 잘 읽어봤다면, 이제 제품 디자이너 유영규가 라이카로 사진을 찍으며 자신의 디자인을 어떻게 발전시켜왔는지 감상할 시간이다.

  • INTERVIEW

    터놓고 말해서

    하석진은 ‘척’하는 게 싫다. 착한 척하는 연기도 싫고, 멋진 척 인터뷰의 답변을 꾸며내는 것도 질색이다. 혼자 등뼈찜을 해서 나흘간 먹고, 표백제 쏟은 김에 빨래를 하고, 여전히 중고 거래를 하며, 술은 끊지 않고 쭉 들이켠다. ‘연예인 같지 않다’는 말을 듣는 이 배우가 시원시원하게 답한 것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