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지속가능한 미래 도시 #XZero City

식량과 에너지를 자급자족하고, 녹색경제 활동만 가능한 도시. 자동차 통행이 금지되거나, 차로가 존재하지 않는 미래 도시에서 살아갈 방법을 궁리했다.

UpdatedOn October 10,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5-498508-sample.jpg

 

쿠웨이트 남부에 들어설 16헥타르 규모의 제로시티는 차세대 지속가능한 도시다. 지속가능한 공동체 생활을 위한 좋은 예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에 소개된 미래 도시 중 가장 현실적이다. 현재 기술을 토대로 설계해 예측 가능한 도시다. 제로시티를 설명하기에 앞서, 이름 앞에 X가 붙은 이유는 도시 모양이 ‘X’라서 그렇다.

제로시티는 규모가 작다. 인구는 10만 명 수용에 주거시설은 3만 세대다. 중소 도시 규모다. 대도시보다는 자급자족하기 수월할 것이다. 에너지와 식량 외에 경제활동도 제로시티에서는 모두 친환경적이다. 녹색 일자리라고도 불린다. 지속가능성은 제로시티의 근간이다. 도시의 핵심인 사회, 경제, 환경 모두 지속가능성을 기반으로 하며, 탄소 제로 스마트시티가 되는 것이 목표다. 탄소 발생이 없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먼저 자동차가 사라져야 한다. 제로시티에는 차가 없다. 대신 말이 다닌다. 9km 길이의 승마 트랙이 있다. 사람을 위해 35km 길이의 러닝 트랙도 제공한다. 제로시티에선 말도 사람도 맘껏 뛸 수 있다. 또 거주자의 도보 거리를 줄이기 위해 주거 밀도를 높였다. 움직이는 게 싫은 사람은 에너지를 덜 낭비한다. 여름철 도시 열섬 현상을 피하기 위해 녹지 비율을 높인다. 녹지가 늘면 야생동물 서식지의 변화도 촉진된다.

회복력은 제로시티의 강점이다. 도시에 홍수나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녹색 기반 기술을 적용했다. 조경은 야생동물 서식지를 제공하고, 빗물을 수집해 청소와 조경, 스마트 관개 시스템에 사용한다. 초목을 도시 주변에 둘러 건강한 토양 상태를 유지한다. 식량을 자급자족하기 적합한 토질을 만드는 것이다. 어쩌면 도시가 너무 커버려서 문제일 수도 있겠다. 건강한 도시는 적은 인구, 작은 규모에서 이뤄진다. 제로시티는 스마트 자급자족 도시다. 회복력이 빠르고, 생산성이 높은 도시가 될 것이다. 아직은 설계뿐이지만, 탄소 제로 생활에 많은 사람이 동참할 거다. 분명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2년 10월호

MOST POPULAR

  • 1
    대너 X 데니안
  • 2
    Full Details
  • 3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4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5
    대너와 함께, 데니안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LIF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 LIFE

    봄의 맛, 허브 요리

    푸릇푸릇 허브가 당기는 새봄, 셰프들에게 허브와 식재료 간의 이색적인 페어링을 선보여줄 것을 청했다. 6인의 셰프가 춤추는 봄의 맛을 담아낸 허브 요리.

  • LIFE

    혐오의 승자는 누구?

    한국 사회에서 갈등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지금 갈등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그 대상이 다양하고 새롭기 때문이다. 난민, 특히 무슬림, 조선족에 대한 혐오는 매우 높고, 젠더 갈등은 말해 무엇하랴. X세대와 2030세대 간의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더 자세히는 2030세대 남성과 4050 남성들이다. 지역 갈등에만 치중되던 과거와는 다르다. 세분화되어 정치인들도 선뜻 어느 한쪽의 편을 들기 어렵다. 한국 사회 갈등으로 이득을 얻는 이들이 있다면 그들은 누구일까? 혐오의 진짜 승자를 찾는다.

  • FASHION

    새 시즌 세 가지 아이템

    새 시즌 가장 마음이 혹하는 세 가지 아이템을 입고, 들고, 신어봤다.

  • FILM

    찬열의 비하인드 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