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지속가능한 미래 도시 #The Maldives

식량과 에너지를 자급자족하고, 녹색경제 활동만 가능한 도시. 자동차 통행이 금지되거나, 차로가 존재하지 않는 미래 도시에서 살아갈 방법을 궁리했다.

UpdatedOn October 11,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6-498514-sample.jpg

 

해수면 상승은 피할 수 없다. 천천히 다가오는 악몽이랄까. 직접적인 피해를 보는 건 탄소 발생이 적은, 이렇다 할 생산 시설이 드문 대양의 작은 섬들이다. 면적 80%가 해발 1m 미만인 몰디브는 이번 세기말에 국토 대부분이 물에 잠길 가능성이 높다. 다음 세기에 몰디브는 없을 수 있다. 해수면 상승 위험에 대응해 섬나라를 위한 수상 도시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미래에는 바다 위에서 부유하며 사는 것이다.

몰디브 정부와 네덜란드 건축회사 워터스튜디오, 부동산 업체 더치 도클랜드가 합작해 ‘더 몰디브’를 공개했다. 상공에서 보면 해골이 연상되는데, 건축 스튜디오는 뇌산호를 본떠 만들었다고 발표했다. 일정한 크기의 유닛들이 블록처럼 이어져 작은 섬을 만들고, 섬들이 이어져 긴 섬이 되고, 긴 섬들이 연결돼 미로 형태의 수상 도시가 완성된다. ‘더 몰디브’는 복잡한 미로 형태의 도시다. 블록을 쌓고, 연결하는 방식으로 계속 확장 가능한 것이 기존 도시 생리와 같다. 하지만 ‘더 몰디브’는 주변을 석호를 둘렀다. 태풍이나 파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석호를 쌓은 것이다. 석호 밖으로 나갈 수 없으니 영락없는 섬이다. 도시 하부에는 다공질 해면상 구조물을 만들어 산호의 성장을 돕는다.

에너지는 태양광 발전기를 사용한다. 여느 스마트시티가 그렇듯 ‘더 몰디브’도 에너지는 도시에서 자급자족할 계획이다. 입주는 2024년부터이며, 완공은 2027년이 예상된다. 부유식 가옥은 최대 5천 세대가 들어설 것이며, 인구는 2만 명을 수용한다. ‘더 몰디브’는 여느 도시처럼, 학교, 병원 등 필수 시설과 휴양지로 이루어진다. ‘더 몰디브’에서 모히토 마시는 건 기대되지만, 몰디브가 완전히 수면 아래 잠기지 않도록 우리가 조금 더 노력해야 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6-498516-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2년 10월호

MOST POPULAR

  • 1
    2022 월드컵 복기
  • 2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 3
    브랜드의 새 얼굴
  • 4
    Self Care
  • 5
    손 내밀면 닿을 듯

RELATED STORIES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1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유화의 굴곡, 최유화 미리보기

    최유화, 고혹적인 자태 뽐내. 타짜의 새로운 히로인 최유화 화보 공개

  • FILM

    찬열에 대한 향수

  • FASHION

    새해 새 지갑

    새해엔 새 지갑.

  • CELEB

    Weird Dickpunks

    거침없이 앞만 보고 달리는 ‘질주’ 그 자체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잠시 멈춰 숨을 고르고 풍경을 즐기는 ‘여유’ 또한 멋진 법이다. 딕펑스는 이제 그걸 안다.

  • FASHION

    LIFE ON THE ROAD

    정해인과 새롭게 태어난 볼보 크로스컨트리가  함께한 스웨디시 라이프 스타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