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지속가능한 미래 도시 #The Line

식량과 에너지를 자급자족하고, 녹색경제 활동만 가능한 도시. 자동차 통행이 금지되거나, 차로가 존재하지 않는 미래 도시에서 살아갈 방법을 궁리했다.

UpdatedOn October 09, 2022

/upload/arena/article/202210/thumb/52084-498502-sample.jpg

아이러니하지 않은가? 화석연료 수출국이 화석연료 사용 종식을 기다리며 친환경 도시를 짓는다. 석유 팔아 번 돈으로 화석연료 없이 지속가능한 메트로폴리탄을 만든다. 희극 같은 현 상황은 클라이맥스로 향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네옴(Neom)은 사막에 도시를 짓는 프로젝트다. 그중 ‘더 라인’은 사막을 가로질러 홍해로 이어지는 일직선 형태의 도시다. 아니 건축물이다. 정확히는 170km 길이의 ‘성’이다.

지속가능한 도시의 요건은 무엇인가? 탄소 배출이 제로에 가깝고, 에너지는 자급자족해야 하며, 그 에너지는 재생에너지로 운영되어야 한다. 쾌적한 생활을 위해 인구 밀도를 낮춰야 하고, 대중교통은 자가용보다 더 빠른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이러한 요건을 실현하려면 풍요로운 자연환경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천혜의 자연환경이야말로 미래 도시의 가장 큰 자원이다. 하지만 네옴은 사막에 도시를 짓는다. 사막에서 얻을 자원은 없다. 모래폭풍도 분다. 친환경 도시를 건설하기에는 허들이 많다. ‘더 라인’은 이 걸림돌을 어떻게 파쇄할까?

‘더 라인’은 폭 200m, 길이 170km, 해발 500m로 면적이 26,500km2에 달한다. 서울의 44배 크기다. 인구는 서울 시민보다 조금 적은 9백만 명을 수용한다. 도시는 넓어지는 성질을 갖고 있다. 도시가 성장한다는 것, 대도시가 된다는 것은 더 넓은 대지를 사용함을 뜻한다. 하지만 ‘더 라인’은 수평 대신 수직으로 확장된다. 황폐한 사막의 대지를 넓게 사용하기보다 밀도 있게 사용하고, 대신 수직으로 도시를 계층화해 자원 낭비를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도시 기능을 수직으로 계층화하는 새로운 접근 방식은 시민의 생활 방식도 바꾼다. 더 라인에서 시민은 도시를 위아래, 혹은 가로질러 이동하며 산다.

여기선 도시 개념이 바뀐다. ‘무중력 도시주의’라는 새로운 개념을 적용해 고층 건물은 단순히 높은 것이 아니라, 공원과 보행자 구역, 학교, 집, 직장 등을 포함하게 된다. 이로써 도시에서 낭비되는 공간을 줄이고 극도로 효율적인 도시 생태계가 구축된다. 도로도 자동차도 필요 없다. 오송역처럼 큰 우회 구간이 없어 고속철도는 종단 환승이 20분에 불과하다. 사람들은 위아래 대각선으로 이동하니 자동차가 끼어들 틈이 없다. 도시는 100% 재생 가능 에너지로 운영되며 교통 기반 시설보다 웰빙이 먼저다. 개발보단 자연이 앞선 초효율적인 도시다. 이 희극의 결말은 기대해도 좋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2년 10월호

MOST POPULAR

  • 1
    강소라&장승조,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동화책의 마지막 장에서 시작하는 이야기”
  • 2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3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멤버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요”
  • 4
    The New Black
  • 5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RELATED STORIES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 FEATURE

    그렇게 마약사범이 된다

    어떤 사람이 마약을 할까, 누가 들여올까, 걸리면 어떻게 될까. 물어보았다.

  • FEATURE

    나의 2023

    “앞으로 어떨 것 같아?” “올해 뭐 재미있는 거 있어?” 연말연시에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인사처럼 서로에게 이런 질문을 건넨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분야에선 전문가이지만 다른 분야의 문외한, 정답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각자의 답은 알고 있으니 우리는 그 답을 모으고 싶었다. 금융, 건축, 유통, 자동차, 출판, 음악, 스페셜티 커피, 일본 라멘까지, 자신의 분야가 확실한 서울의 직업인들에게 2023년 자신의 세계에서 일어날 일들을 물었다. 모두 상상 이상의 답을 들려주었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2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1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KEY BAG PUZZLE

    2020 S/S 컬렉션에서 시선이 멈춘 가방들을 모았다.

  • LIFE

    마블 루머의 모든 것

    요즘 떠돌고 있는 마블에 대한 3가지 소문.

  • INTERVIEW

    양안다

    밀레니얼이라 불리는 세대, 과잉 설비로 비유되는 세대, 1990년대에 태어났을 뿐인 사람들, 소셜 미디어가 탄생할 때 성인이 된 그들. 20대 시인들을 만났다.

  • FASHION

    WINTER STORY

    이 계절에만 만날 수 있는 캡슐 컬렉션.

  • LIFE

    푸드트럭 해볼까?

    누군가에게는 실망으로, 누군가에게는 매혹으로 다가갈 거다. 푸드트럭에 관해 궁금한 10가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