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그 남자의 필름 카메라

다시 돌아오지 않을 순간을 기록하는, 네 남자가 선택한 필름 카메라에 대하여.

UpdatedOn August 23, 2022

 BTS 뷔 (@thv) 

‘사진 작가’라는 꿈을 품기도 했던 뷔의 해외 일정에는 항상 필름 카메라가 함께한다. 지난 파리의 기록은 ‘올림푸스 뮤2’가 담당했다. '올림푸스 뮤2'는 가벼운 바디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으로, 휴대성이 좋아 순간 포착에 유리한 카메라이다. 뷔의 파리 일정을 모은 1분 30초의 영상 틈틈이 그의 필름 카메라가 등장한다.

3 / 10
@_jeongjaehyun

@_jeongjaehyun

  • @_jeongjaehyun@_jeongjaehyun
  • @_jeongjaehyun@_jeongjaehyun
  • @_jeongjaehyun@_jeongjaehyun
  • @_jeongjaehyun@_jeongjaehyun
  • @_jeongjaehyun@_jeongjaehyun

 NCT 재현 (@_jeongjaehyun) 

‘클래식’이란 단어를 사랑하는 재현이 선택한 첫 필름 카메라는 ‘라이카 미니룩스’이다. 지난 밀라노 패션 위크에서 준비부터 자유 시간까지의 기록을 인화 후 자신의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뛰어난 성능의 렌즈와 클래식한 디자인 그리고 쉬운 사용법의 '라이카 미니룩스'는, 필름 카메라 입문자에게 실패를 줄여줄 제품이다.

3 / 10
@min9yu_k

@min9yu_k

 세븐틴 민규 (@min9yu_k

흑백 사진 속 민규가 선택한 필름 카메라는 레트로한 디자인의 토이카메라 ‘Reto 3D’이다. ‘레토 3D’의 3가지 렌즈는 하나의 피사체를 서로 다른 각도에서 촬영하여, 한 번 셔터를 누르면 ​3장의 이미지가 동시에 기록된다. 필름 사진은 기존 사진대로 인화할 수 있고, 3D 사진은 앱으로 전송하여 GIF 형태로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3 / 10
@coenffl

@coenffl

  • @coenffl@coenffl
  • @coenffl@coenffl
  • @coenffl@coenffl
  • @coenffl@coenffl
  • @coenffl@coenffl
  • @coenffl@coenffl

 몬스타엑스 형원 (@coenffl) 

월드투어를 떠나면 한 손에는 꼭 카메라를 챙기는 형원. 그는 INFP다운 감성적인 순간은 물론, 애정 어린 시선으로 멤버들을 포착한다. 첫 번째 사진 속 등장한 제품은 '후지 클라쎄 W'로, 선명하고 깔끔한 결과물을 자랑하는 필름 카메라이다. 아날로그 감성을 사랑하는 그의 뷰파인더에 담긴 투어의 기억, 멤버들의 순간을 함께 공유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괴짜 자동차
  • 2
    UNFAMILIAR SUIT
  • 3
    인스타그램 매거진 시대
  • 4
    이 자리를 빌어 '싱어게인' 작가님들께 사과드립니다
  • 5
    BEFORE SUNSET

RELATED STORIES

  • LIFE

    봄의 공기청정기

    미세먼지가 걱정스러운 계절이라 모아본 오늘날의 공기청정기 4종.

  • LIFE

    꽃구경도 식후경

    눈과 입 모두 즐거운 식도락 봄나들이.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가구 보러 왔습니다

    나 혼자 사는 1인 가구라면 지금 소개하는 5곳을 저장해둘 것.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MORE FROM ARENA

  • INTERVIEW

    온기를 담아

    윤지온은 ‘따뜻할 온’을 쓴 이름처럼 온기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 FILM

    몬스타엑스 기현, "몬베베 기강 잡으러 왔습니다"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FASHION

    DAY DREAMER

    몽롱한 환상에 잠긴 셀린느의 봄.

  • ARTICLE

    [A-tv] TIME HOMME 스페셜리스트 – 빈티지 시계 콜렉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