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밴드 뉴 호프 클럽, “음악에 우리 감정이나 솔직한 마음을 표현하는 데 더 편안함을 느껴요”

뉴 호프 클럽의 청춘을 담은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August 24, 2022

3 / 10

 

밴드 뉴 호프 클럽의 패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에서는 ‘성장과 청춘’이라는 콘셉트로, 이전에는 보이지 않던 뉴 호프 클럽의 다양한 스타일링과 모습을 구현해냈다. 한국 팬덤에 대한 사랑이 남다르고, 그만큼 내한 공연을 자주 선보이는 뉴 호프 클럽은 2019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인터뷰 당시보다 훨씬 성숙하고 여유로워졌다. 인터뷰에서 뉴 호프 클럽은 밴드의 정체성과 지향하는 음악의 방향에 대한 생각을 쉬지 않고 이야기했다. 뉴 호프 클럽의 세 멤버 ‘블레이크 리처드슨,’ ‘리스 비비’, ‘조지 스미스’의 모습에선 음악에 대한 즐거움과 열정이 보였다.

오랜만에 다시 찾은 한국에 대해 묻자 블레이크 리처드슨은 “우리가 밴드로서 계속 한국을 방문하는 것이 꿈같아요. K-팝 산업이 전 세계 음악 신에서 폭발적인 인기와 흥행을 얻고 있으니, K-팝 음악을 선보이는 곳에 공연하러 오는 건 짜릿한 일이죠”라며 한국 음악 신에 존경을 표하기도 했다. 최근 선보인 ‘하우스 오브 원더(Haus Of Wonder)’ 페스티벌에서 헤드라이너로서의 공연은 뉴 호프 클럽에게 네 번째 내한 공연이었다. 팬데믹의 영향에도 내한을 했었던 뉴 호프 클럽에게 팬데믹 영향에 대해 묻자 리스 비비는 “팬데믹을 기회로 저희끼리 서로 얼마나 음악적인 열망이 강하고 음악에 대한 이해가 풍부한지 증명하는 작업물을 선보이고 싶었어요. 새로 나올 앨범의 모든 곡에 개인적이고 깊은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에요”라고 말했다.

뉴 호프 클럽은 올해 발매됐던 ‘Getting Better’와 ‘Girl Who Does Both’에서 완전히 달라진 음악 스타일을 선보였다. 이러한 변화가 뉴 호프 클럽의 성장 근거가 될 수 있을지 묻자 조지 스미스는 “여유가 느껴진다고 말하는 게 맞겠어요. 실제로 정신이나 생각이 편안해졌거든요. 음악에 우리 감정이나 솔직한 마음을 표현하는 데 더 편안함을 느껴요”라고 밝혔다. 또한 조지 스미스는 “’Getting Better’는 단 30분 정도 만에 탄생한 곡이에요. 빠른 시간 안에 가사를 써서 우리가 느낀 감정과 생각이 더 잘 표현됐죠”라고 말했다. 최근 공개된 ‘Call Me a Quitter’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이 밖에도 뉴 호프 클럽 세 멤버 간의 사사롭고 유쾌한 이야기와 각자의 취향에 대한 대화도 나눴다. 마지막으로 뉴 호프 클럽의 정체성에 대해 묻자 블레이크 리처드슨은 “딱 한 단어로 우리 음악을 정의한다면 ‘Timeless’예요. 저희가 하는 모든 프로젝트의 근간은 시대성을 담지 않는 것이에요”라고 밝혔다.

밴드 뉴 호프 클럽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송승헌, "내가 박수와 많은 사랑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을 떠나 제 삶과 행복도 소중합니다."
  • 2
    THE NEW, NERDY
  • 3
    초여름엔 버블버블
  • 4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 5
    시간을 연마하는 사람들

RELATED STORIES

  • INTERVIEW

    연우, “슴슴하지만 밍밍하지 않은, 이 모습 그대로이고 싶어요.”

    배우 연우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이브, "솔로 활동을 통해 변신을 하고 싶었어요."

    가수 이브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송승헌, "내가 박수와 많은 사랑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을 떠나 제 삶과 행복도 소중합니다."

    배우 송승헌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MORE FROM ARENA

  • LIFE

    폰을 접는 시대가 도래할까?

  • REPORTS

    겨우 10년

    정진운의 10년 전과 10년 후.

  • FASHION

    LOOK BACK

    어떤 시계는 케이스 뒷면에도 표정이 있다.

  • LIFE

    이런, 미국 맥주

    아는 만큼 마신다. 개성 넘치는 미국 맥주의 세계.

  • INTERVIEW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지난여름 <가짜사나이>는 유튜브를 뒤흔들었다. 교관들은 진심을 다해 소리쳤고, 백만 유튜버 교육생들은 유튜버가 아닌 진짜 자신을 드러냈다. 진정성은 사람들을 불러 모았고,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다. 제목 빼고 모든 게 진실인 <가짜사나이>.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에이전트 H, 야전삽 짱재를 만났다. 그들 역시 진심뿐인 사나이들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