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자, 주목!

어떤 자리에 꺼내놓아도 자랑스럽고 든든한 술들.

UpdatedOn April 01, 2022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17-483884-sample.jpg

키 작은 투명한 크리스털 잔 ‘토미’ 생 루이, 매끄럽고 길게 빠진 크리스털 잔 ‘밀 누이 플루티시모’ 모두 바카라, 눈에 별을 새긴 여인이 그려진 향초 ‘스타 리나’ 포르나세티 프로퓨미 제품.

돔 페리뇽 빈티지

돔 페리뇽이 한 말처럼 악마의 장난 같은 기포와 가스가 터지는 순간, 축제는 시작된다. 건재한 역사와 품위는 보틀에 묻어 있고, 혓바닥 위를 몽글거리며 굴러다니는 버블은 무겁기만 하다. 돔 페리뇽 샴페인은 어떤 자리에서나 주목받는다. 어떤 상황에든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한다. 눈부신 크리스털 잔에 담으면 완벽하다. 무드를 자유자재로 갖고 놀 줄 아는 돔 페리뇽의 재주는 늘 소유하고 싶은 충동을 일으킨다.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17-483883-sample.jpg

아래에 둥근 구 형태가 알알이 박힌 온더록스 잔 ‘울티마 툴레’ 이딸라, 직선이 새겨진 투명한 잔 ‘파이어 위스키 레스토랑’ 리델, 은빛 인센스 홀더 FE26 by 39etc, 빛나는 실버 스톤 트레이 디 엠파시스트 by 39etc, 푸른 마블 주사위 구찌 제품.

로얄살루트 리차드 퀸 에디션

보기 좋은 건 맛도 좋다. 로얄살루트 리차드 퀸 에디션은 겨울 즈음 등장했다. 로얄살루트는 풀 수 없는 묵직한 자물쇠 같다. 색채를 입힌 사기로 만든 보틀은 속을 볼 수 없고, 궁금증을 자극한다. 화려한 블루 로즈색 리차드 퀸 에디션은 더욱 그렇다. 싱글 몰트와 그레인 위스키를 블렌딩하여 만든 이 위스키의 보틀은 아름답지만 차갑고 도도하기만 하다. 하지만 그 속내를 들이켜면 발랄하고 상큼하다. 사과와 복숭아의 과일 맛이 톡 쏘지만 초콜릿처럼 달콤함도 갖췄다.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17-483885-sample.jpg

녹색 손 형태의 애쉬 트레이 다다 데일리 by 39etc, 조형물 같은 샴페인 쿠프 잔 ‘나르시스’ 바카라, 은은한 보랏빛이 감도는 온더록스 잔 ‘라우돈 텀블러’ 리델 제품

발베니 30년 레어 매리지

지금 갖고 싶은 걸 말하라면 ‘발베니 30년 레어 매리지’를 외치련다. 발베니는 싱글 몰트계에선 유일무이하면서 다채로운 컬렉션들을 내놓는다. 대부분 경험도 못한 채 놓쳐버렸지만 30년 레어 매리지만큼은 놓치기 싫다. 이름에 희귀하다는 뜻의 ‘레어(Rare)’가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독보적인 증류 과정과 풍미 때문이기도 하다. 아메리칸 오크통과 유러피언 오크통의 위스키 원액을 기존 오크통보다 크기가 큰 오크통에서 숙성했다. 매끈하지만 끈적한 꿀이 혀를 타고 내려가다 오크통의 묵직함이 불쑥 찾아오는 맛이다.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17-483886-sample.jpg

유려한 곡선이 돋보이는 레드빛 잔 ‘아마데우스’ 생 루이, 핑크빛 리큐어가 담긴 투명한 잔 ‘바웨어 레스토랑 사우어’ 리델, 아담한 크기의 잔 ‘울티마 툴레’ 이딸라, 금빛 인센스 홀더 섭틀 보디스 by 39etc, 꽃을 품은 빈티지 문진 아브아 제품

베일리스 레드벨벳 컵케이크

쓰디쓴 술만이 어른에게 허락된 거라면, 어른이 되길 포기하겠다. 베일리스의 사랑스런 리큐어 때문이다. 잔의 곡선을 묵직하게 타고 흐르는 텍스처, 콧속을 빙글 돌며 핑크빛으로 물들이는 달콤한 향, 동화 같은 풍미다. 우유나 생크림 등의 재료만 있다면 디저트용 칵테일로 만들어 먹을 수도 있는데, 그러기는 싫다. 얼음을 넣어 마셔보라지만, 단호히 거절하겠다. 작고 좁은 잔에 담아 그냥 꿀떡꿀떡 들이켜야 환상적인 달콤함이 입안에 배고 은은한 취기가 올라오니까.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나현

2022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초록 뷰 맛집 카페 5
  • 2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 3
    POINT OF VIEW
  • 4
    명작의 조건
  • 5
    Classic Finishing

RELATED STORIES

  • LIF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 LIFE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야장 가기 딱 좋을 날씨네.

  • LIFE

    Green and Green

    광활한 자연에서 마주한 찬란한 순간. ‘매나테크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8’을 통해 눈부신 챕터를 맞이한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페이지에 기록하다.

  • LIFE

    잘하는 기준

    인류의 영원한 난제. 섹스를 잘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20대 칼럼니스트가 또래 남녀에게 물었다.

  • LIFE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빈티지 쇼핑의 초심자부터 심화반까지 저장해야 할 빈티지 숍 5

MORE FROM ARENA

  • FASHION

    3 IDIOTS

    하얗게 태워버린, 화려했던 새벽, 아스라한 기억.

  • ARTICLE

    HEAVY LAYERING

    몇 벌이고 겹치고, 껴입고, 여미어 중무장하기.

  • REPORTS

    인스타그램의 神 - 강희국

    여자를 잘 찍는 포토그래퍼들은 많다. 그리고 인스타그램에서는 이들이 최고다.

  • FASHION

    EDITOR'S PICK

    여름을 좀 더 스타일리시하게 보내기 위해 기억해야 할 세 가지 키워드.

  • FASHION

    Dressing V Zone

    남다른 취향과 센스로 채우는 브이존의 흥미로운 변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