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차에서 주문해

드라이브 스루에서 지켜야 할 것.

UpdatedOn March 30, 2022

드라이브 스루 매장이 늘어나고 있다. 복잡한 서울 도심에서도 발견된다. 서울 외곽으로 나가면 드라이브 스루부터 찾게 된다. 왜 커피를 주차하고 사이드 기어를 잡아 당긴 후에 주문해야하는가. 시동을 건 채로 커피를 받아 나가는 문화. 미국에서나 가능했던 문화가 한국에도 정착됐다. 드라이브 스루는 몇 해 전부터 유행이 시작하는가 싶더니, 거리두기가 강조된 코로나19 상황에서 급물살을 타고 전국으로 번졌다. 하지만 편리하다고 편하게만 생각할 것은 아니다. 드라이브 스루에서도 지켜야 할 매너가 있다. 드라이브 스루 에티켓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05-sample.jpg

 

기어는 P로

드라이브 스루에선 앞 차를 따라 슬슬 전진하기 마련이다. 잠시 한 눈 팔거나, 딴 생각을 하거나, 다른 승객과 대화를 하다가 브레이크 페달에서 잠시 발을 뗀 순간!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경미한 접촉사고라 할지라도 줄서서 기다리는 뒷차들에겐 민폐다. 오토홀드 기능이 없다면 브레이크 페달에만 의존하지 말고, 정차시 기어를 P로 맞추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12-sample.jpg

 

와이퍼는 민폐

요즘에도 이런 운전자 있나? 주행 중에 와이퍼를 작동시켜서 뒤따르는 차량에 워셔액을 선사하는 운전자가 있냔 말이다. 드라이브 스루 구간에선 차량 간격이 좁기 때문에 와이퍼를 사용하면 뒤차는 워셔액으로 물벼락을 맞는다. 그럼 뒤차 운전자는 차에서 내려 앞차 창문에 노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생긴다. 뒤에 차가 없다 하여도 내어주는 음식에, 또는 직원에게 워셕액이 튈 수 있다. 앞유리는 후방에 차량이 없을 때 닦자.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13-sample.jpg

 

마스크 착용은 필수

홀로 운전을 하다보면 마스크를 벗게 된다. 답답하니까. 드라이브 스루에서 주문을 할 때도 마스크를 벗게 된다. 목소리가 정확히 전달되지 않을까봐. 그러다 보면 음식을 받을 때 마스크 착용을 깜박할 수 있다. 모든 손님에게 마스크 착용을 부탁해야하는 직원의 번거로움을 생각하자. 일하는 사람을 위해서라도, 내 건강을 위해서라도 드라이브 스루에선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14-sample.jpg

 

드라이브 스루 말고 인카페이먼트

드라이브 스루가 자동차를 타고 매장을 이용하는 것이라면, 인카페이먼트 서비스는 맛집 메뉴는 물론, 주유 서비스와 편의점 상품 등을 차량 안에서 주문부터 수령까지 모두 진행할 수 있는 간편 결제 시스템이다. 둘 다 차에서 내리지 않아도 되지만 효율성 측면에선 인카페이먼트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대표적인 인카페이먼트 기능은 르노코리아자동차의 이지 커넥트(Easy Connect) 시스템이다. 현재 XM3, SM6, 르노 캡처, 르노 조에 등 탑재됐다. 최근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인카페이먼트 가맹점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MY르노코리아 앱 고객 대상으로 인카페이먼트에 대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고객이 직접 추천한 매장을 가맹점으로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인카페이먼트는 프렌차이즈만이 아닌 소규모 상권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진행한 ‘맛집추천 IN카페이먼트 앱 이벤트’ 진행 결과, 총 500여 건의 신규 맛집 등록 요청이 있었으며, 이중 내부 심사를 통해 최종 43곳의 신규 매장을 인카페이먼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등록 완료했다. 신규로 등록된 서울 및 경기 지역의 43개 매장이다.

인기 있는 프렌차이즈 업체들과의 협의도 지속적으로 진행중이다. 4월 중 롯데리아 일부 매장에서 인카페이먼트 이용이 가능할 예정이라고 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게티이미지뱅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Hey, Baby girl!
  • 2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 3
    잘하는 기준
  • 4
    Intensive Bomb
  • 5
    디펜더가 가는 길

RELATED STORIES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 CAR

    괴짜 자동차

    저마다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를 자동차들을 타봤다. 이 차 한 대쯤은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영화 같은 여름

    여름의 장면을 포착한 영화로 길어진 한낮을 즐긴다.

  • ISSUE

    2021 A-Awards #한준희

  • REPORTS

    나란 남자 안재현

    서른하나. 특기는 경청. 말하기보다 주로 듣는다. 내가 듣는 것이 나를 만든다고 생각하니까.

  • INTERVIEW

    육성재, “더 도전하고 단맛과 쓴맛도 보면서 새롭고 과감한 상황을 경험하고 싶은 거예요”

    배우 육성재의 키치한 감성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FASHION

    Unlimited Movement

    피지컬을 뛰어 넘는 그녀, 그 한계가 없는 움직임을 담다. 국내 1위 여성 운동 크리에이터 심으뜸과 데상트의 강렬한 만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