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EW GREETING

새 시즌의 특별한 인사.

UpdatedOn January 26, 2022

LOEWE

조너선 앤더슨 역시 판타지 세계를 표현하길 좋아하는 디자이너로 정평이 난 인물. 그런 그가 새해를 맞아 지브리 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 영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 영감받은 유쾌한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웃집 토토로>에 이은 지브리 스튜디오와의 두 번째 만남으로 영화의 주요 캐릭터를 로에베만의 시선으로 담았다. 주인공 치히로, 하쿠, 유바바, 가오나시, 숯검댕이까지. 다양한 영화 속 캐릭터들이 놀라울 정도로 정교하게 재현됐다. 언뜻 그림처럼 보이지만 영화 속 캐릭터와 배경을 사실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자카르, 아플리케, 패치 등 다양한 기법을 활용했는데 그중 레더 마케트리 기법이 눈에 띈다. 각기 다른 색상과 소재의 가죽을 수작업으로 자르고 퍼즐처럼 조립하는 공법으로, 로에베의 정교한 장인정신을 발휘한 것. 폼폼 디테일과 크로셰 기법, 비즈 장식으로 입체적인 볼륨감을 살리기도 했다. 사진가 유르겐 텔러가 촬영한 캠페인 속 모델 뒤로는 짙은 그림자가 생긴다. 영화 속 현실과 판타지, 두 세계의 교착점을 오가는 주인공을 그림자를 이용해 익살스럽게 표현한 것이라고.

  • BOTTEGA VENETA

    힘차게 밝아온 새해를 기념하며 보테가 베네타가 향한 곳은 중국 만리장성. 마치 현대미술처럼 만리장성에 대형 디지털 화면을 설치해 인사를 건넸다. 가로 형태의 대형 디지털 화면에는 보테가 베네타의 브랜드 이름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덕담이 교차한다. 행운을 상징하는 오렌지 색상과 보테가 베네타의 초록색이 교차하며 새해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디지털 스크린은 만리장성의 첫 번째 관문인 산해관에 위치했다. 산해관은 만리장성 중 팔달령 장성과 함께 상징성이 큰 곳으로 성루에는 천하제일관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보테가 베네타는 디지털 스크린의 설치와 함께 산해관의 보수와 정비를 지원한다. 압도적인 규모에 상징성을 더한 보테가 베네타의 새해 첫인사답다.

  • PRADA

    프라다의 2022 S/S 캠페인 주인공은 지금 가장 뜨거운 남자 톰 홀랜드다. 최근 개봉한 액션 히어로 영화를 통해 전 세계 사람들의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리고 있는 그가 프라다 맨으로 분해 내적 모습을 보여준다. 이번 캠페인의 타이틀 ‘인 더 무드 포 프라다(IN THE MOOD FOR PRADA)’는 가상의 캐릭터와 인물이 아닌 자신의 내적 분위기와 감정을 전달하는 취지다. 순간적인 행동과 반응, 옷을 입고 벗는 생생한 모습을 통해 사람과 옷 사이의 긴밀함을 표현한다. 톰 홀랜드 역시 영화 속 파노라마와 캐릭터 대신 자신을 있는 그대로 노출한다. 비록 카메라를 통해 마치 연기하는 것 아닌가 싶을지라도, 앞에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행동했다고.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SUMMERTIME IN GUCCI
  • 2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3
    떠나자! 워케이션
  • 4
    My Old Classic
  • 5
    Deeper & Deeper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TIME IN GUCCI

    박물관에서 벌어진 구찌 2025 봄-여름 남성 컬렉션.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MORE FROM ARENA

  • FASHION

    BEFORE SUNSET

    저물녘 농익은 바다와 루이 비통의 필연적 장면.

  • REPORTS

    판타스틱 듀오

    지난겨울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었던 두 남자. 쇼트트랙의 판타스틱 듀오, 임효준과 곽윤기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난 뒤 새로운 출발점에 섰다.

  • INTERVIEW

    독보적 웹툰 : 오늘

    작가가 달라도 획일화된 작화는 쉽게 잊힌다. 하지만 자신이 구축한 형태를 쉽게 무너뜨리지 않는 작가는 잊히지 않는다.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만화가들을 만났다.

  • LIFE

    여행의 추억

    바다 건너 다른 나라로 가지 못하는 연말, <아레나> 에디터들이 지금 당장 다시 가고 싶은 장소를 한 곳씩 꼽았다. 마음에 깊게 남은 풍경과 마주친 사람들, 향토 음식과 사소한 물건까지 타지의 그리움을 한데 모아.

  • REPORTS

    표예진의 지금

    ‘카르페 디엠’, 이 말을 몸소 실천하며 사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신인 배우 표예진은 대한항공 승무원을 그만두고 배우의 길을 택했다. 단아한 그녀의 입버릇은 다름 아닌 ‘오늘 하루만 살아요. 나를 위해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