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한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5인의 기대.

UpdatedOn January 25,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베이징 동계올림픽 KBS 해설위원 5인이 만났다. 이번 화보에서 이전에는 보기 힘들었던 해설위원들의 색다른 모습이 드러났다.

베이징 2022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KBS는 동계올림픽의 전설들을 해설위원으로 모셨다.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상화, 이강석, 쇼트트랙의 진선유, 이정수, 피겨스케이팅의 곽민정이 해설을 맡는다. 각 해설위원들은 베이징 2022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출전 선수들을 향해 격려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강석 해설위원은 “선수에게 격려와 칭찬이 어떤 의미인지 잘 알고 있죠. 어이없는 실수라면 냉정하게 해설해야겠지만, 태극 마크를 가슴에 달고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응원하는 마음이 더 커요”라며 선수에게 공감하는 바에 대해 말했다. 한편 이상화 해설위원은 “결국에는 멘털 싸움이에요. 스스로 좋은 컨디션이라고 생각하고, 올림픽 다가오는 날짜에 맞춰 잘 준비한다고 믿으면 스트레스가 자연스레 풀려요. 올림픽의 중압감을 견뎌내기 위해선 스스로를 응원해야 해요”라며 긍정적인 태도의 중요성에 대해 말했다.

한편 해설위원들은 기대되는 종목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진선유 해설위원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종목에서 처음으로 혼성 계주를 선보일 텐데요. 2000m 레이스로, 남녀 각각 두 명의 선수를 조합해 18바퀴를 돌아야 해요. 지금까지 우리나라 선수들은 계주에서 훌륭한 성적을 거두었고, 첫 종목인 만큼 기대가 커요. 처음 선보이는 경기라 선수들의 사기나 분위기도 사뭇 다를 거예요”라며 처음 선보일 혼성 계주에 대한 큰 기대감을 표현했다. 이정수 해설위원도 “쇼트트랙 황대헌 선수와 최민정 선수도 기대하고 있어요”라고 덧붙였다.

명확한 해설을 시청자에게 쉽게 전달해야 하는 해설위원으로서 걱정되는 부분에 대해서도 말했다. 곽민정 해설위원은 “감정을 절제하는 게 가장 힘들어요. 선수들이 느끼는 긴장감과 떨림을 아주 잘 이해하고 선수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도 알고 있어요. 그래서 감정이입이 크죠. 하지만 스스로 절제하려 노력해야 하죠”라며 솔직한 고민을 언급했다. 다섯 명의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은 누구보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기대하고 있었고, 들뜬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KBS 해설위원들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태그호이어 X 원우
  • 2
    NIGHT FEVER
  • 3
    코리안 하이엔드
  • 4
    희귀종
  • 5
    드라이브 마이 카

RELATED STORIES

  • INTERVIEW

    수민&슬롬, "음악을 만들려면 좋은 추억이 필요해요."

    가수 수민과 프로듀서 슬롬의 <아레나> 8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유승호, "정말 느낀 대로 얘기하자면, 뭔가에 홀린 것처럼 그냥 하겠다고 했어요."

    배우 유승호의 <아레나> 8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배준호, 청량하고 젊은 에너지가 느껴지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IWC와 축구선수 배준호가 함께한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MORE FROM ARENA

  • FASHION

    A TIME IN COAT

    무심하고 뚜렷한 코트의 장면들.

  • REPORTS

    Big Thinkers

    MINI의 디자인을 진두지휘하는 디자이너 3인을 만나 미래에 관해서만 물었다. 기존 성취, 이미 완성된 멋진 것을 보존하는 일은 MINI의 관심 분야가 아니니까.

  • FASHION

    A NEW DAY

    퍼포먼스와 아름다움의 조화란 바로 이런 것.

  • AGENDA

    육공방

    입에 침을 고이게 하는 8가지 육가공품.

  • FASHION

    30 Things for Spring

    어른에게도 ‘때때옷’이 필요한 요즘, 봄에 걸맞은 색감과 생기를 지닌 30가지 물건들을 준비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