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야상의 계절

야상점퍼를 입어야 하는 때가 왔다. 미군 M-65 피시테일 파카에서 영감을 얻은 시리즈 모즈코트를 추천한다.

UpdatedOn October 16, 2021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7-468717-sample.jpg

시리즈 모즈코트 59만9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7-468719-sample.jpg

 

모즈(mods)는 ‘moderns’의 약자로, 1966년을 기점으로 런던 카나비 스트리트를 중심으로 생겨난 비트족 계보에 속하는 젊은 세대를 칭하는 용어다. 기성 문화가 꽃을 피우고 있는 시기에 적응하지 못한 젊은이들은 스스로를 근대주의자라 칭했다. 그들은 주로 주중에는 일을 하다가 주말이면 한껏 멋을 낸 모습으로 베스파나 람브레타 같은 스쿠터를 타고 일탈을 즐기는 노동자계급이었다. 세련된 이탈리언 룩을 지향하며 동그랗고 짧은 헤어스타일과 라운드칼라 셔츠, 길이가 짧은 재킷, 통이 좁은 팬츠와 앞코가 뾰족한 구두로 치장을 했다. 그러다 후반에는 점점 댄디한 스타일이 줄어들고, 미국식 파카와 프린트 티셔츠 등 밝고 꾸미지 않은 듯한 룩으로 변형되었다. 이러한 모즈들이 군용 야상을 입고 다니면서 생겨난 스타일이 모즈코트다.

오리지널 모즈코트를 고증해 고퀄리티로 되살아난 시리즈 모즈코트는 탈착 후드 및 패딩 탈착 내피가 있어 가을부터 초겨울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입을 수 있다. 내피의 퀄리티 자체도 높아서 내피만 따로 코디해도 좋다. 또한 고밀도 나일론 원단에 왁스코팅 가공을 통해 방풍과 생활 방수 기능을 갖췄으며, 무엇보다 빈티지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무드를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실제 오리지널 모즈코트의 코디네이션 역사를 살펴보면 스타일링 방식이 다양하다. 청 재킷에 코듀로이 팬츠를 매치한 캐주얼 착장이나 로게이지 터틀넥 니트에 빈티지한 청바지를 입는 등의 캐주얼한 착장에 그치지 않고, 수트 착장에 입어도 너무나 멋스러운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캠핑과 피크닉 시즌, 시리즈 모즈코트가 함께라면 무심한 듯 시크한 스타일의 정점을 찍을 수 있을 것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OPERATION 시리즈(02-797-0710)
GUEST EDITOR 김선아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과감함과 귀여움
  • 2
    나의 첫 위스키
  • 3
    Very Big & Small
  • 4
    UNFAMILIAR SUIT
  • 5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RELATED STORIES

  • FASHION

    예술과 기술의 경지

    루이 비통은 지난 3월, 호화로운 태국 푸껫을 배경으로 새로운 하이 워치 & 하이 주얼리를 선보였다. 메종의 놀라운 공예 기술, 하이 워치메이킹의 정수가 깃든 혁신적인 패러다임에 대한 면밀한 기록.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MORE FROM ARENA

  • FASHION

    론진 스피릿 컬렉션

    개척자의 정신은 살아있다.

  • FASHION

    PUMP UP

    듀베티카의 상식적이고 경쾌한 철학이 담긴 다운 점퍼.

  • REPORTS

    슈퍼스포츠카의 탄생

    람보르기니 최초의 SUV 우루스는 슈퍼카가 아니다. 슈퍼스포츠카다.

  • LIFE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모터사이클 여행은 끝이 없다. 대륙을 횡단하고, 지구 한 바퀴를 돌고, 4년 넘게 험로를 달렸다 해도 멈추지 않는다. 일상으로의 복귀는 잠깐의 휴식일 뿐. 도로에서 자유와 성찰, 교감과 진실을 발견한 다섯 라이더들의 기록을 옮긴다.

  • REPORTS

    서울 시티 파머

    미세 먼지로 더욱 삭막해진 서울을 푸르게 바꿔놓을, 파릇한 시티 파머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