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하이브리드, 어디까지 가봤어?

지프 랭글러 4xe를 타고 태백에 갔다.

UpdatedOn October 16,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6-468712-sample.jpg

 

자동차로 산길을 이동하는 것을 와일드 트레일이라 부른다. 노면은 마르거나, 진흙이거나, 자갈이거나, 나무뿌리가 튀어나와 있기도 하다. 산을 오르는 것만큼이나 내려가는 것도 어렵다. 기술이 필요하다. 앞차의 바퀴 자국을 따라 이동하면 되지만 미끄러워 운전대를 꽉 쥐게 된다. 그럼에도 오프로드를 찾는 건 즐겁기 때문이다. 지프는 태백시와 함께 와일드 트레일 행사를 개최했다.

랭글러의 첫 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지프 랭글러 4xe’ 출시를 기념한 행사였다. 강남에서 지프 랭글러 4xe를 타고 고속도로를 한참이나 달렸고, 태백의 산골짜기를 따라 또 한참이나 달려 산꼭대기에 위치한 집결지에 도착했다. 오프로더로 장시간 주행하고 나면 온몸이 욱신거리는데, 지프 랭글러 4xe는 조용하고 떨림도 적었다. 오버랜드를 기반으로 하기에 승차감도 나쁘지 않다. 피로하긴 하지만 그 농도가 옅다. 곧바로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할 정도다. 그래서인지 곧이어 오프로드 주행이 시작됐다. 우리는 산으로 갔다. 시승한 모델은 파워톱으로 지붕을 개방하고, 강원도의 푸른 공기와 앞차의 흙먼지, 녹음의 싱그러움을 마시며 이동했다.

숙소로 돌아와서는 스키 슬로프를 올랐다. 여름이라 자갈이 그대로 노출된 가파른 언덕을 올랐다. 최대 32km까지 순수 모터의 힘으로 가는 일렉트릭 모드를 선택했다. 모터 소리가 들리긴 하지만 귀에 거슬리는 수준은 아니다. 엔진음이 입으로 내뱉는 ‘헉헉’거림이라면, 모터음은 코로 숨쉬는 ‘흠흠’ 정도에 불과하다. 지프 랭글러 4xe는 무심하게 언덕을 올랐다.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큰 돌을 밟을 때마다 차량은 좌우로 흔들거리지만 균형을 잃진 않는다. 정숙하고 연료 효율이 좋다는 것을 제외하면 기존 오버랜드와의 성능 차이는 없었다. 배터리는 2열 시트 하단에 들어 있다. 그래서 배터리를 잔뜩 실었음에도 트렁크 공간이 줄지 않았다. 완전 충전 시 순수 전기 주행은 최대 32km이며, 엔진과 결합하면 최대 630km 주행이 가능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정소진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 2
    요즘 친구들의 섹스
  • 3
    PHOTO BOOTH
  • 4
    불가리 X 민규
  • 5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RELATED STORIES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 CAR

    혁신은 항상 어렵다

    볼보의 새로운 전기차 EX30 익스테리어 디자인 총괄 티 존 메이어에게 물었다. 볼보처럼 상냥하면서도 자신만만했던 그의 말.

  • CAR

    우리 모두의 페라리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 페라리 푸로산게가 등장했다. 거짓말 같은 명제를 확인하기 위해 뉴질랜드 남섬을 달렸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푸로산게는 스포츠카가 맞다.

MORE FROM ARENA

  • LIFE

    폴 형제의 불쾌한 도전

    제이크 폴과 로건 폴 형제는 격투계 이슈 메이커다. 본업은 유튜버다. 웃기는 영상으로 대형 유튜버가 된 폴 형제가 이번에는 복싱 선수에 도전했다. 그들은 이미 유튜브에서 슈퍼스타지만, 장기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명세를 이어가려면 새로운 캐릭터가 필요했다. 그리고 스포츠 선수만큼 적합한 것은 없어 보인다. 인기 유튜버 형제는 어떻게 복싱계와 종합격투기계를 뒤흔들 수 있었는지 그 히스토리를 짚는다.

  • FASHION

    OVER THE SHOULDER

    어깨너머로 바라본 너.

  • AGENDA

    커머셜 힙스터 무비

    마이크 밀스의 감각적 영화 <우리의 20세기>는 지난 세기에 대한 노스탤지어를 빙자한 21세기 힙스터 무비다.

  • LIFE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하늘을 바라보며 지친 마음과 몸을 달래줄 여행이 간절한 시기에 참고할 것.

  • LIFE

    퇴사의 계절

    바야흐로 퇴사의 계절이다. 새해가 밝자마자 위시 리스트 맨 위칸에 ‘퇴사’를 꾹꾹 눌러 적은 당신을 위한 퇴사 안내서. 당신, 그리고 대한민국이 왜 퇴사를 꿈꾸게 되었는지 고민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