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PACE ODYSSEY

우주를 유영하는 문페이즈 워치 6.

UpdatedOn October 17, 2021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24-468786-sample.jpg

OMEGA

달을 향한 오메가의 사랑을 보여주는 시계. 우주를 수놓은 별처럼 반짝이는 다이얼은 블루 어벤추린 글라스로, 6시 방향 문페이즈 주변은 18캐럿 세드나 골드로 만들었다. 탁월한 항자성을 입증받은 마스터 크로노미터로 초침에는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줬다. 스피드마스터 문페이즈 크로노그래프 44.25mm 블루 사이드 오브 더 문 1천7백만원대 오메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24-468787-sample.jpg

IWC

12시 방향에 위치한 두 개의 문페이즈는 남반구와 북반구에서 포착한 다양한 달의 경로를 반사된 모습으로 보여준다. 실제 달의 주기와 오차가 거의 없을 정도로 정확하며, 두 개의 달 주변엔 별이 가득한 우주를 재현했다.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4천8백90만원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24-468785-sample.jpg

BLANCPAIN

블랑팡의 상징인 익살스러운 표정의 문페이즈가 돋보이는 시계. 요일과 날짜는 물론 월과 윤년까지 표시하는 정확성을 갖췄다. 8일간의 파워리저브를 제공하며, 특정 시간에 상관없이 시간 조정 가능한 ‘언더 러그 코렉터’ 특허 기술을 적용했다. 빌레레 퍼페추얼 캘린더 6천9백만원대 블랑팡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24-468784-sample.jpg

MONTBLANC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스타 레거시는 미네르바의 유산과 몽블랑이 20세기 초 제작했던 포켓 워치에서 영감받은 컬렉션이다. 양파 모양 크라운과 엠블럼, 스타 기요셰 패턴이 그 증거. 잎사귀 모양의 블루 핸즈와 푸른색 문페이즈에 존재감을 발휘하는 골드 컬러 달을 배치했다. 스타 레거시 문페이즈 5백58만원 몽블랑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24-468782-sample.jpg

A.LANGE & SÖHNE

블랙 다이얼과 대조적인 큼지막한 화이트 색상의 커다란 날짜창이 가독성을 높여준다. 6시 방향의 문페이즈에는 8백52개의 별이 장식됐다. 72시간의 파워리저브와 스톱 세컨즈 기능을 탑재한 스몰 세컨즈가 돋보인다. 삭소니아 문페이즈 4천만원대 랑에 운트 죄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24-468783-sample.jpg

JAEGERLECOULTRE

군더더기 없는 절제미와 우아함을 살렸다. 새로운 페트롤리움 블루 다이얼은 짙은 우주를 닮았고, 더 커진 날짜 인디케이터와 핸즈는 향상된 가독성을 제공한다. 정교하게 세팅된 문페이즈 주변으로 빛나는 별이 장식됐다. 70시간의 파워리저브를 지원한다. 마스터 울트라 씬 문 1천3백40만원 예거 르쿨트르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세차의 쾌감을 그리다
  • 2
    빛으로 그리는 혁신
  • 3
    짧지만 강렬한 'NEW SONG’
  • 4
    NEW ORDER
  • 5
    서울 동네들

RELATED STORIES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 FASHION

    PHOTO BOOTH

    긱스럽고 너디한 일상에 대한 기록.

  • FASHION

    Dear My VALENTINE

    밸런타인데이를 고대하며 발견한 하트와 위트의 아이템.

  • FASHION

    SWEET BOX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를 위해 디저트보다 더 달콤한, 작고 소중한 선물들을 담았다

  • FASHION

    세차 환자의 패션

    자신을 ‘광빨에 미친 세차 환자’라 표현하며 셀프 세차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샤인프릭. 그와 세차의 쾌감을 즐기는 감성 패션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의 사이에는 ‘세차’라는 키워드로 하나 되는 교집합이 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영신사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LIF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LIFE

    JUST TWO OF US.

    밸런타인데이에 연인들을 위한 최고의 선택은? 둘이서 나눠 마시는 버니니다.

  • FASHION

    빛으로 그리는 혁신

    보스가 선보이는 24 S/S 글로벌 캠페인.

  • INTERVIEW

    취향의 타투

    분방한 개성과 참신한 취향을 아로새긴 모델들의 타투 인터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