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RT PIECE

디올의 아카이브로 재탄생한 피터 도이그의 페인팅

UpdatedOn August 25, 2021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897-464014-sample.jpg

디올 & 피터 도이그 카무플라주 자카르 새들 소프트 백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지금 현대 미술 신의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인 피터 도이그(Peter Doig)가 참여한 디올 맨 2021-2022 겨울 컬렉션은 완전히 기대 이상이었다. 아티스트의 작품을 런웨이에 올린 킴 존스의 활약이야 이미 유명하지만 예술을 패션으로 승화시키는 그의 방식은 늘 신선하다. 이번 컬렉션에서 킴 존스는 고요하고 몽환적인 피터 도이그의 작품 속 풍경을 우아한 실루엣의 코트 위에 그대로 옮겨오기도 하고, 그림 속 등장하는 인물들의 의상을 컬렉션 룩으로 그대로 구현하기도 했다. 피터 도이그의 아트워크만큼이나 그가 재해석한 카무플라주 패턴 역시 이번 컬렉션의 중요 감상 포인트 중 하나다. 고전적인 예식 의상을 재해석한 룩들 사이에 불현듯 등장하는 회화적인 카무플라주 패턴 의상과 백들이 새로운 시간과 판타지를 만들어낸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하예지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 2
    POINT OF VIEW
  • 3
    What's in my CARRIER
  • 4
    이브, "솔로 활동을 통해 변신을 하고 싶었어요."
  • 5
    MZ세대들이 즐겨 찾는 해외 카페 4

RELATED STORIES

  • FASHION

    What's in my CARRIER

    휴양지로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이 동하게 하는 물건들로 채운 캐리어.

  • FASHION

    WOVEN TOGETHER

    여름을 위해 엮어 만든 가지각색의 라피아 아이템.

  • FASHION

    Day by Day

    일상 속에 고요하게 스며들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새로운 스니커즈.

  • FASHION

    Time of Light

    여전히 형형한 빛이 흐르는 시간 속에서.

  • FASHION

    뻔하지 않은 트레이닝 팬츠 4

    동네 마트와 헬스장에서도 멋을 놓치지 않는 비결.

MORE FROM ARENA

  • REPORTS

    아직 어리니까

    서강준은 자신이 어리다는 걸 잘 알았다. 자신이 처한 젊음의 위치를 정확히 알고 있었다. 눈이 마주친 모든 순간에, 그는 푸르고 간명한 속내를 서슴없이 내보였다. 한계와 가능성에 관해서는 판단을 유보했다.

  • LIFE

    주인의 취향

    취향의 집합소라 불리는 을지로에 작은 홍콩이 생겼다. 이름은 망우삼림. 스튜디오이자 필름 현상소란다.

  • LIFE

    은밀하고 위대한 나의 탐정

    명탐정이 갖춰야 할 자질은 무엇일까. 다섯 소설가가 영감받은 탐정들을 몇 가지 단서로 분석했다.

  • LIFE

    만화책을 좋아하세요?

    수소문 끝에 찾아낸 만화책 마니아들에게 물었다. 당신의 인생 만화는 무엇입니까? 그 만화책은 왜 특별합니까?

  • FASHION

    제철의 피크닉

    산수(山水)보다 끝내주는 피크닉 스타일링의 풍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