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COFFEE TIME

시계 브랜드가 만든 고유의 정체성을 간직한 카페 두 곳.

UpdatedOn August 06, 2021

3 / 10

 

IWC BIG PILOT BAR

항공 시계를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아이콘 IWC ‘빅 파일럿 워치’가 볼드하면서도 클래식한 DNA를 그대로 유지한 새로운 ‘빅 파일럿 워치 43’으로 돌아왔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지름 43mm의 대담한 사이즈, 조종석 계기판을 연상시키는 디자인, 12시 방향의 삼각형 인덱스와 가독성 높은 큼직한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까지. 이만하면 손목 위 존재감을 드러내기 충분할 텐데 여기서 끝이 아니다. IWC 샤프하우젠이 브랜드의 상징적인 아이콘이 돌아온 것을 기념해 세계 최초로 공식 커피 매장, ‘BIG PILOT BAR by IWC & CENTER COFFEE’를 롯데백화점 본점 5층에 오픈했다. 매장 곳곳에는 빅 파일럿 워치 특유의 볼드한 무드가 담겨있다. 대담하고 담백한 검은색 테이블, 꼿꼿한 대리석, 전면에 시선을 사로잡는 빅 파일럿 로고가 그 증거.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브랜드답게 벽면 인테리어에는 재활용 소재가 사용됐고, ‘빅 테이블(BIG TABLE)’ 역시 폐비닐과 폐유리 재활용 소재로 만들었다. 이곳에서만 맛보는 두 가지 시그너처 음료에는 빅 파일럿 워치를 잘 나타내는 ‘BOLD’ 와 ‘PURE’ 원두를 사용한다.

3 / 10

 

Jaeger-LeCoultre The 1931 CAFE

<배트맨> 시리즈의 주인공 브루스 웨인이 애용하는 예거 르쿨트르의 리베르소가 올해로 탄생 90주년을 맞았다. 이를 영민한 예거 르쿨트르가 놓칠 리 없다. 자신들의 상징과도 같은 시계의 아흔 번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상하이에 카페를 차렸다고. 탄생 연도에서 착용한 The 1931 CAFE가 바로 그것. 제1차 세계대전 종식 후 유럽은 새로운 양식에 목말라 있었다. 그때 탄생한 것이 아르데코 양식이며 사치스러운 장식은 덜어내고 단순하면서 직선적이고 간결한 기하학적 라인이 특징이다. 1931년 탄생한 리베르소는 그런 아르데코에 바치는 오마주적인 시계로 간결한 사각 디자인 형태로 전통적인 시계 디자인의 규칙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The 1931 CAFE 역시 그런 리베르소와 아르데코에 화답하기 위해 그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디자인을 채택했다. 검은색과 흰색 위주의 팔레트가 매력적으로 매장에 채워졌고 크롬, 벨벳, 글라스, 래커 우드와 같은 아르데코의 상징적인 요소에서 차용한 디자인과 시대를 대표하는 기하학적 패턴 무늬 대리석이 들어오는 이들을 반긴다. 공간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프로스트 글라스 샹들리에부터 리베르소 케이스의 가드룬을 떠올리게 하는 세 개의 메탈 밴드가 장식된 체어까지 모든 디테일의 초점이 리베르소와 아르데코 시대에 맞춰 디자인되었다. 완연한 가을에는 아르데코의 발상지 파리에서도 The 1931 CAFE를 오픈 예정이라 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2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 3
    MY YOOOOOOOOUTh
  • 4
    유겸,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자주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예요”
  • 5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RELATED STORIES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2 영감이 피어오르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1 빛과 공기가 관통하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냉삼' 춘추전국시대에 도전장을 내민 신상 맛집 4

  • SPACE

    예술의 성지

    현대백화점 대구점을 새롭게 리뉴얼해 오픈한 ‘더현대 대구’. 특히 하이메 아욘이 디자인한 9층 더 포럼은 더현대 대구의 상징적인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 SPACE

    안녕, 힐튼호텔

    서울시 중구 소월로 50. 1983년 12월 7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밀레니엄 서울 힐튼의 주소다. 이곳은 여러모로 한국을 상징한다. 당시 한국 최첨단 건축의 상징, 당시 한국 경제구조의 상징. 이곳의 운명 역시 시대의 상징이다. 한국 경제구조 변화의 상징, 한국 건축 담론의 현재에 대한 상징. 이 거대한 상징물은 2022년 마지막 날에 영업을 마친 뒤 역사의 뒤로 사라질 예정이다. 서울 힐튼이 사라지기 전에 건물의 디테일을 남겨둔다. 이 건물을 바라보는 건축가들의 회고와 함께.

MORE FROM ARENA

  • FASHION

    남성 패션의 성지

    브루넬로 쿠치넬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국내 첫 남성 단독 매장이 오픈했다. 고전적인 우아함에 현대적이고 혁신적인 영감을 접목한 이번 시즌 F/W 컬렉션을 만날 수 있다.

  • FASHION

    Running Essential III

    입은 듯, 안 입은 듯 가벼운 러닝 반바지.

  • SPACE

    기둥 하나에 의지해 떠 있는 오두막 Niliaitt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ARTICLE

    YEAR-END SPECIAL

    취향껏 고른 선물을 전할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풍성한 12월.

  • AGENDA

    천재 패션 디자이너와 동묘 스웨그

    어쩌면 동묘는 세상에서 가장 트렌디한 공간일지도 모르겠다. 적어도 키코 코스타디노브에 따르면 말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