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COFFEE TIME

시계 브랜드가 만든 고유의 정체성을 간직한 카페 두 곳.

UpdatedOn August 06, 2021

3 / 10

 

IWC BIG PILOT BAR

항공 시계를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아이콘 IWC ‘빅 파일럿 워치’가 볼드하면서도 클래식한 DNA를 그대로 유지한 새로운 ‘빅 파일럿 워치 43’으로 돌아왔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지름 43mm의 대담한 사이즈, 조종석 계기판을 연상시키는 디자인, 12시 방향의 삼각형 인덱스와 가독성 높은 큼직한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까지. 이만하면 손목 위 존재감을 드러내기 충분할 텐데 여기서 끝이 아니다. IWC 샤프하우젠이 브랜드의 상징적인 아이콘이 돌아온 것을 기념해 세계 최초로 공식 커피 매장, ‘BIG PILOT BAR by IWC & CENTER COFFEE’를 롯데백화점 본점 5층에 오픈했다. 매장 곳곳에는 빅 파일럿 워치 특유의 볼드한 무드가 담겨있다. 대담하고 담백한 검은색 테이블, 꼿꼿한 대리석, 전면에 시선을 사로잡는 빅 파일럿 로고가 그 증거.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브랜드답게 벽면 인테리어에는 재활용 소재가 사용됐고, ‘빅 테이블(BIG TABLE)’ 역시 폐비닐과 폐유리 재활용 소재로 만들었다. 이곳에서만 맛보는 두 가지 시그너처 음료에는 빅 파일럿 워치를 잘 나타내는 ‘BOLD’ 와 ‘PURE’ 원두를 사용한다.

3 / 10

 

Jaeger-LeCoultre The 1931 CAFE

<배트맨> 시리즈의 주인공 브루스 웨인이 애용하는 예거 르쿨트르의 리베르소가 올해로 탄생 90주년을 맞았다. 이를 영민한 예거 르쿨트르가 놓칠 리 없다. 자신들의 상징과도 같은 시계의 아흔 번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상하이에 카페를 차렸다고. 탄생 연도에서 착용한 The 1931 CAFE가 바로 그것. 제1차 세계대전 종식 후 유럽은 새로운 양식에 목말라 있었다. 그때 탄생한 것이 아르데코 양식이며 사치스러운 장식은 덜어내고 단순하면서 직선적이고 간결한 기하학적 라인이 특징이다. 1931년 탄생한 리베르소는 그런 아르데코에 바치는 오마주적인 시계로 간결한 사각 디자인 형태로 전통적인 시계 디자인의 규칙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The 1931 CAFE 역시 그런 리베르소와 아르데코에 화답하기 위해 그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디자인을 채택했다. 검은색과 흰색 위주의 팔레트가 매력적으로 매장에 채워졌고 크롬, 벨벳, 글라스, 래커 우드와 같은 아르데코의 상징적인 요소에서 차용한 디자인과 시대를 대표하는 기하학적 패턴 무늬 대리석이 들어오는 이들을 반긴다. 공간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프로스트 글라스 샹들리에부터 리베르소 케이스의 가드룬을 떠올리게 하는 세 개의 메탈 밴드가 장식된 체어까지 모든 디테일의 초점이 리베르소와 아르데코 시대에 맞춰 디자인되었다. 완연한 가을에는 아르데코의 발상지 파리에서도 The 1931 CAFE를 오픈 예정이라 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대너 X 데니안
  • 2
    Deeper & Deeper
  • 3
    K-카페 레이서
  • 4
    서울의 펍
  • 5
    손석구 되기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FASHION

    앙리 마티스의 애장 금테 안경

    앙리 마티스가 애장한 금테 안경.

  • INTERVIEW

    <아레나> 2월호 커버를 장식한 NCT 태용

    시선을 압도하는 태용의 <아레나> 2월호 커버 공개!

  • CAR

    벤틀리는 진화한다

    럭셔리 SUV의 원조 신형 벤테이가가 국내에 공개됐다. 무엇이 달라졌는지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총괄인 워렌 클락(Warren Clarke)에게 물었다.

  • LIFE

    2024년의 첫 여행지는 너로 정했다

    여행 또는 출장으로 여러 곳을 다니는, 여행 계획 세울 때만큼은 J라는 이들에게 올해의 첫 여행지를 어디로, 어떤 이유에서 정하게 되었는지를 물었다.

  • AGENDA

    매일 집에서 몸 만들기

    늘 단단한 몸을 유지하는 남자들이 매일 즐기는 운동 3가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