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유현주, 끝없이 달리는 그녀의 도전

올리브영이 소개하는 N월의올리브 8월 인물. 2011년 KLPGA에 입회하며 필드 위의 여신으로 꾸준하게 인기 상승하고 있는 프로골퍼 유현주의 인터뷰.

UpdatedOn August 12, 2021

3 / 10

 

요즘 바쁘시죠? 체력관리는 어떻게 하시나요?
그럼요, 시합 일정도 계속되고 촬영까지 하다 보니 골프와 웨이트 두 가지 훈련을 다 하고 있어요. 요즘은 홈트를 많이 하는데 하체 운동과 약간의 유산소가 체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 밴드를 끼운 힙 강화 운동, 스쿼트, 플랭크, 살짝 호흡이 가쁘게 런닝 등의 루틴을 위주로 하고 있어요.

부상 방지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부상은 제가 약한 쪽으로 오기 마련이더라고요. 부상을 최소화하는 방법은 마사지와 근육 강화 운동. 두 가지가 병행되어야 하는데 내 몸에서 약한 부분을 웨이트로 강화 시키고, 또 몸을 많이 썼을 때나 시합을 연속으로 했을 때 마사지 건을 이용하거나 손 마사지로 릴랙스하며 쿨 다운 시키는 것이 중요해요.

필드 위 자신과, 일상 속 자신의 가장 큰 차이점이 있다면?
저의 실제 모습은 애교와 장난기가 많은 활기찬 성격이에요. 평소엔 흔히 말하는 하이 텐션이고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인데 아무래도 필드는 제 직업이고 스포츠이기 때문에 다소 진지하고 차가워 보이는 모습이 많이 보이는 것 같아요. 주변인들은 이 두 모습의 차이가 적응이 안 된다고 할 정도로 말이죠.

나만의 멘탈 케어 방법은?
골프 멘탈은 좀 더 단련이 되어야 하는 부분 같아요. 마음이 앞서지 않고 차분히 한다는 마음을 가지려 노력 중이죠. 평소에 우린 이슈와 뉴스가 많은 환경에서 타인과 비교하여 자기의 페이스를 잃는다고 생각합니다. 쉬운 문제는 아니지만 나를 알고 나의 길을 스스로 믿어줄 수 있을 때 흔들림 없이 단단한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올해가 가기 전에 꼭 이루고자 하는 버킷리스트
올 시즌도 참 열심히 준비했지만, 골프 테크닉적으로도 많이 노력했고 플레이를 꾸려가는 것에 대한 생각도 많았는데, 그것보다 마음이 앞서는 게 참 문제에요. 스스로 조급하게 만들지 않고 준비한 대로 자유롭게 펼치는 플레이를 하는게 올해의 목표죠.

유현주 선수하면, 영하고 패셔너블한 아이콘의 대명사인데, 운동할 때 챙기는 나만의 스타일은?
운동할 때 레깅스를 자주 입어요. 몸의 움직임도 잘 보일 뿐 아니라 크롭탑이나 반팔티에 매치하기도 편안하기 때문이죠. 크롭티가 부담스럽다면 나시와 함께 매칭하는 것도 추천해요. 요즘은 삭스가 예뻐 보여서 레깅스 위에 중목 양말도 자주 신어요. 봄 가을엔 삭스 매치를, 여름엔 크롭탑 매치를 추천해요.

3 / 10

 

올리브영도 자주 찾아 주시나요?
저는 진짜로 올리브영 마니아죠. 올리브영 등급도 제일 높은 골드 올리브죠. 제가 필요한 게 있을 때는 물론이고 신상품을 구경하러 가거나 지나가다 보이면 꼭 들르는 곳이 올리브영이에요.

올리브영에서 가장 애용하는 아이템 하나를 꼽자면?
꼭 하나를 고르자면 허니체 트리트먼트요. 저는 헤어스타일링도 자주 하고 염색과 탈색의 반복, 그리고 매일 쬐는 자외선에 사실상 머릿결이 좋을 수가 없죠. 이런 상황에서 허니체는 촬영 때 찰랑거리는 머릿결을 보이게 해줄 수 있어서 저한테 없어서는 안되는 효자템이에요. 올리브영 한번 가면 있는 거 다 가져온다니까요.

골프를 하다 보면 자외선에 많이 노출이 되는데, 자외선을 대비하는 나만의 방법 & 자신만의 홈케어 방법이 있다면?
골프를 치면서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무엇보다 피부인데요. 타는 것도 그렇지만 기미나 주름은 용서할 수 없기 때문에 시합이 아닌 라운드나 햇볕에서 연습할 때는 에이바자르 엑티비티 UV썬패치를 이용해요. 눈가는 특히 기미가 잘 생기는 부분이기도 하고 차단제를 계속 바를 수가 없기 때문에 패치로 간편하게 기미를 차단해버리죠. 그리고 킬커버 쿠션으로 수정 메이크업을 통해 메이크업 무너짐을 방지해요.

골프 연습할 때는 메이크업을 하시는지? 혹 안 하신다면 꼭 챙기는 한 가지, 하신다면 포인트는?
연습할 때는 촬영처럼 메이크업을 신경 쓰진 않아도 10분 정도는 시간을 들여요. 가장 신경 쓰는 건 역시 자외선 차단인데 선크림을 꼭 발라주죠. 그리고 가장 신경 쓰이는 곳이 목 부분인데 간편하게 AHC 왕 쿠션으로 두드려서 자외선을 차단합니다. 우선 컬러가 없기 때문에 자연스럽고, 손을 쓰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아주 편리하더라고요.

더 자세한 유현주 선수 인터뷰 내용은 올리브영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oliveyoung_official)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올리브영 인스타그램에서 최신 뷰티 트렌드를 비롯해 동시대를 살아가는 다양한 2030 남녀의 이야기를 매월 둘째 주 목요일에 만나볼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Meet the Old Future
  • 2
    Green and Green
  • 3
    올여름 주구장창 신을 10만 원 이하의 플립플롭 브랜드 4
  • 4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 5
    송승헌, "내가 박수와 많은 사랑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을 떠나 제 삶과 행복도 소중합니다."

RELATED STORIES

  • INTERVIEW

    연우, “슴슴하지만 밍밍하지 않은, 이 모습 그대로이고 싶어요.”

    배우 연우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이브, "솔로 활동을 통해 변신을 하고 싶었어요."

    가수 이브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송승헌, "내가 박수와 많은 사랑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을 떠나 제 삶과 행복도 소중합니다."

    배우 송승헌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MORE FROM ARENA

  • LIFE

    30호라는 장르

    알려지지 않은 밴드 ‘알라리깡숑’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자 ‘30호’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의 지원자로서 감각적인 편곡을 선보이며 결국 본인만의 장르를 창조해냈다. 기존의 곡을 완전히 다른 곡으로 탈바꿈시켜 대중을 놀라게 한 재주꾼 30호는 전국 팔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30호들의 희망이 되었다.

  • LIFE

    이달의 책 3

    무작정 집어 든 빳빳한 신간 세 권.

  • FASHION

    OFF TO MILAN

    오미크론의 급습으로 가장 혼란스럽던 시기에 2022 F/W 밀란 패션 위크에 다녀온 ‘썰’.

  • FASHION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단순히 보여지는 옷의 실용성과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브랜드가 아니다.

  • LIFE

    저탄소 건축의 지금

    친환경과 재활용은 동시대 최고의 화두가 아닐까. 건축 또한 마찬가지. 세계 각지의 괄목할 만한 저탄소 건축물을 통해 건축의 현재를 들여다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