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스텔란티스의 전동화 전략

UpdatedOn August 09, 2021

지프와 DS, 피아트 등 14개 브랜드로 구성된 스텔란티스 그룹이 EV 데이를 개최했다. 그중 주목할 내용만 짚어본다. 먼저 스텔란티스는 전기차 분야를 선도할 목표를 세우고, 배터리 팩을 모듈 형식으로 단순화하여 비용 절감을 이룰 계획이다. EV 배터리 및 부품 수요는 유럽과 북미의 총 5개 기가 팩토리에서, 원료인 리튬은 공급망 통합 역량을 확보했다고 한다. 또한 2026년까지 EV 차량과 내연기관 차량의 생산량을 동일하게 맞춘다. 주행 거리 확보와 급속 충전이 해결해야 할 과제다. 스텔란티스는 500~800km 주행 거리와 분당 32km의 고속 충전 기능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발표의 핵심은 전기차 플랫폼이다. 스텔란티스는 스몰, 미디엄, 라지, 프레임 4개의 순수 전기차 플랫폼을 구성했다. 각 플랫폼은 연간 최대 2백만 대 생산 규모에 달한다. 스텔란티스는 현재 e- 파워트레인 및 e-트랜스미션 운영을 위한 배터리 셀 생산, 디지털 콕핏 및 개인화된 연결 서비스에 이르는 여러 핵심에 대해 기술 합작 사업도 추진 중이다. 스텔란티스가 전기차 시대에 펼칠 전략들은 기대해도 좋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NOCTURNAL CREATURE
  • 2
    책으로 즐기는 시계
  • 3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4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 5
    Summer Fruity WHISKY

RELATED STORIES

  • CAR

    드라이브 마이 카

    남들이 잘 안 타는 차. 그래도 내게는 좋은 차. 생소하고도 특별한 나만의 자동차 생활. 자동차 오너 여섯 명이 자신의 ‘카 라이프’를 말했다.

  • CAR

    희귀종

    자연흡기 V10은 람보르기니의 상징이자 지구상에 몇 안 남은 엔진이다 . 아주 희귀하고 특별한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타고 트랙을 달리며 느낀 것.

  • CAR

    The Rolls-Royce Fantasía

    롤스로이스가 스페인 이비사에서 신형 컬리넌 시리즈 II를 선보였다. 하루 종일 컬리넌에 올라타 달리고 만지고 바라보며 같은 말만 반복했다. 이건 비현실적인 차다.

  • CAR

    K-카페 레이서

    유럽 사람들이 카페에서 카페까지 경주하며 놀던 탈것을 ‘카페 레이서’라 부른다. 오늘날 한국에도 카페가 많다. 어느 카페에 뭘 타고 갈까. 재미와 실용성을 고루 갖춘 한국형 카페 레이서 4종.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MORE FROM ARENA

  • LIFE

    색다른 여정

    계절의 변화를 오롯이 만끽한 삿포로의 여유로운 한때.

  • INTERVIEW

    착해 빠졌어

    소유는 예나 지금이나 착해 빠졌다. 우리가 아는, 당차고 솔직한 모습과는 상반된 소유의 이면.

  • LIFE

    Summer Fruity WHISKY

    여름이라 하여 위스키와 거리를 둘 필요는 없다. 여기 청량한 과일 향이 감도는 싱글 몰트위스키가 준비되어 있으니까.

  • FASHION

    RETRO STREAMING

    지금부터 실시간으로 예스러운 감성 충만한 레트로 룩을 리뷰할 예정.

  • REPORTS

    표예진의 지금

    ‘카르페 디엠’, 이 말을 몸소 실천하며 사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신인 배우 표예진은 대한항공 승무원을 그만두고 배우의 길을 택했다. 단아한 그녀의 입버릇은 다름 아닌 ‘오늘 하루만 살아요. 나를 위해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