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떠나고 싶은 여름

팬데믹이 지속될수록 여행에 대한 욕망은 더욱 커진다. 여름 여행을 꿈꾸는 에디터의 아이템들.

UpdatedOn August 01, 2021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710-461663-sample.jpg

블루 다이얼과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으로 시원함을 강조하는 빅 파일럿 워치 43 1천2백만원 IWC 제품. 그린 컬러의 색감이 도드라지는 실버 및 에나멜 소재 브레이슬릿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더위가 가신 여름 저녁의 시원함을 강조하는 말보로 비스타 한국필립모리스 제품. 디지털카메라, 향수, 선글라스, 바이닐 레코드는 에디터 소장품.

항상 여름은 덥다. 더우니까 여름인 거다. 그런데 올여름은 유난히 더 덥게 느껴진다. 팬데믹 이후 두 번째 맞는 여름 시즌이다. 여행에 대한 갈망이 더 커진다. 그 욕망의 해소, 그러니까 언젠가 자유롭게 떠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여름 여행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몇 개의 아이템을 골랐다.

브릿팝의 영예로운 시기를 열었던 영국 밴드 블러의 <The Great Escape> 바이닐 레코드가 첫 번째다. 요트 위에서 여름 바다를 만끽하는 청춘의 이미지에 매혹돼서다. 블루와 화이트로 조합된 레코드도 더위를 떨쳐내게 만든다. 오렌지 컬러의 보틀이 시선을 확 끄는 ‘톰 포드 비터 피치’ 퍼퓸은 무더위가 던진 불쾌감을 단박에 날려버린다.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IWC가 새롭게 출시한 ‘빅 파일럿 워치 43’의 블루 다이얼은 시원함을 배가한다. 여행에 꼭 필요한 아이템은 카메라다. 카메라는 조금 빈티지한 맛이 나야 제격이다. 디지털 카메라지만 아날로그적 손맛을 느낄 수 있는 걸로 골랐다. 뜨거운 태양 아래서 미러 렌즈를 장착한 선글라스 역시 챙겨야 한다.

마지막으로 흡연자인 에디터가 가방 속에 빠트릴 수 없는 게 있다. ‘말보로 비스타’다. 새로운 제품인데, 시원한 트로피컬 이미지가 좋다. 손에 배는 담배 냄새가 늘 고민이었는데 이 제품이 딱이다. 패키지 상단에 손을 마스킹하면 그 냄새를 차단해준다. 여기에 더블 캡슐과 프레시 필터를 장착해 청량감을 더한다. 참, 한국에만 단독 출시되었다고 한다. 여행을 떠나지는 못하더라도 이렇게 나만의 여행 아이템 리스트를 꾸리고 나니 한결 기분이 좋다. 조만간 훌쩍 떠날 수 있으면 더할 나위 없을 테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오후의 이진욱
  • 2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 3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4
    MY YOOOOOOOOUTh
  • 5
    맛으로 전하는 복

RELATED STORIES

  • LIFE

    신기술과 일상

    일상과 예술 속으로 기술이 스며든다. 그 경향을 보여주는 이번 달 이색 소식들.

  • LIFE

    검은 토끼의 해

    2023 계묘년의 막이 열렸다. 계묘년, 설,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출시된 아이템과 새해를 맞은 아트 신의 목표.

  • LIFE

    Spiritual Waiting

    기다림 끝에 피어난 돔 페리뇽 빈티지 2004 – 플레니튜드 2의 찬란함.

  • LIFE

    맛으로 전하는 복

    모두를 만족시킬 K-디저트 선물 세트 3

  • LIFE

    탁주의 변주

    심심한 탁주에 변주를 줬더니 새로운 세계가 열렸다.

MORE FROM ARENA

  • FASHION

    Go, Go, Disco!

    요란한 패턴과 복고풍 실루엣이 내뿜는 1970년대 바이브.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강민기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INTERVIEW

    우리 시대 청년 사업가-고성배

    좋아서 시작했고, 재밌어서 열정을 쏟고 있다고 한다. 지금 우리가 만난 사업가들은 물성을 다룬다. 공간과 가구, 음식, 식물, 책을 만드는 남자들이다. 20대는 아닐지언정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개척하기에 그들은 젊다. 마음만큼 생각도 청춘이라 청년 사업가라 부른다.

  • WATCH

    제임스 본드의 새 시계

    오메가의 기술력과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의 경험으로 완성한 ‘씨마스터 다이버 300M 007 에디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