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취향의 타투

분방한 개성과 참신한 취향을 아로새긴 모델들의 타투 인터뷰.

UpdatedOn August 01, 2021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709-461652-sample.jpg

슬리브리스 톱 톰 포드, 그래픽이 화려한 팬츠 모스키노 제품.

•INTERVIEW•
병만

맨 처음 새긴 타투는 무엇인가? 어떤 마음으로 했나?
왼팔의 내 타투들 중 유일하게 올드스쿨 같지 않은 올드스쿨 스타일 타투가 있다. 미대 입시를 준비하면서 다녔던 미술학원에서 보조강사 형과 친하게 지냈는데, 내가 스무 살이 되던 해 타투 작업을 시작한 형의 작업실에 자주 놀러갔었다. 작업실을 드나들면서 자연스럽게 형에게 타투 하나 받아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어느 날 즉흥적으로 받았던 기억이 있다.

타투를 할 때 계획적인가, 즉흥적인 편인가?
내 팔에 있는 타투는 몇 개 빼고 대부분 셀프로 작업한 것들이다. 문신을 새길 때 특별히 구체적으로 생각하거나 고민하지 않는 편이다. 그리고 새겨진 문신들에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는 것 또한 없다.

자신이 추구하는 타투 스타일이 있다면?
내 몸에 새기는 것인 만큼 내 스타일과 이미지에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타투가 좋다고 생각하고 지향한다.

가장 마음에 드는 타투는 무엇인가?
왼팔 위쪽에 있는 펠릭스 더 캣 캐릭터. 내가 직접 작업한 첫 타투 작업물이라 더 각별하다. 아마 세월이 지나도 제일 마음에 드는 문신 중 하나이지 않을까? 무엇보다 귀엽다.

타투를 고민하고 있는 입문자가 알아야 할 주의사항이 있다면?
첫 타투는 충분히 고민을 해도 좋고, 즉흥적인 것도 괜찮다. 스스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적당한 때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첫 타투는 가능하면 잘 안 보이는 부위부터 시작하는 걸 추천한다.

지금 갖고 있는 타투에 하나 더 추가한다면?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어머니, 아버지 성함을 새기고 싶다.

메탈릭한 팬츠·목걸이·
체인 모두 돌체앤가바나
제품.

메탈릭한 팬츠·목걸이· 체인 모두 돌체앤가바나 제품.

메탈릭한 팬츠·목걸이· 체인 모두 돌체앤가바나 제품.

•INTERVIEW•
주한

맨 처음 새긴 타투는 무엇인가? 어떤 마음으로 했나?
눈가 아래에 양쪽으로 ‘엄마’ ‘아빠’를 의미하는 일본어를 새겼다. 늦둥이로 태어나 부모님의 사랑을 많이 받아서 얼굴에 의미 있는 타투를 담았다.

타투를 할 때 계획적인가, 즉흥적인 편인가?
도안은 내가 좋아하는 만화나 그림을 변형해서 그리기 때문에 매우 구체적이지만, 위치를 고민하는 편은 아니다.

자신이 추구하는 타투 스타일이 있다면?
어떤 스타일보다는 좋아하는 그림과 문구 위주다. 단지 너무 눈에 띄는 게 싫어서 시작했던 화이트 타투가 하나둘 늘어나면서 나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자리 잡은 것 같다.

가장 마음에 드는 타투는 무엇인가?
‘엄마’ ‘아빠’를 새긴 타투. 첫 타투로 눈가에 일본어를 새겼고, 양팔에는 영어로 적혀 있다.

타투를 고민하고 있는 입문자가 알아야 할 주의사항이 있다면?
아픔의 강도는 개인차가 있지만 화이트 타투가 일반 타투보다 훨씬 아프다. 아물고 나면 피부 톤에 자연스럽게 발색되는 게 화이트 타투의 매력이지만 시술 때는 각오 단단히 해야 한다. 그리고 한꺼번에 많이 하지 말 것.

지금 갖고 있는 타투에 하나 더 추가한다면?
화이트 타투 말고 다른 건 해본 적이 없어서 아마 앞으로도 화이트 타투로 채워지지 않을까? 당장은 아플 것 같다는 생각부터 먼저 들어서 고민 중이다.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709-461648-sample.jpg

더블 웨이스트 밴드 진 발렌시아가, 슬리퍼 모델 소장품.

•INTERVIEW•
주노

맨 처음 새긴 타투는 무엇인가? 어떤 마음으로 했나?
오렌지색을 좋아해서 색과 관련된 뭔가를 할까 하다가 그냥 등에 오렌지 조각을 그렸다.

타투를 할 때 계획적인가, 즉흥적인 편인가?
반반이다. 머릿속에서만 은근 계획적이고 막상 타투 작업하는 친구 앞에서는 즉흥적이다. 타투이스트와 의견을 많이 나누고 고민한 타투도 있지만 계획 없이 한 작업도 많다.

자신이 추구하는 타투 스타일이 있다면?
딱히 추구하는 스타일은 없다. 그냥 내 입맛에 따라.

가장 마음에 드는 타투는 무엇인가?
왼쪽 옆구리에 새긴 강아지 타투는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반려견 뭉치다. 친구가 그린 도안으로 갑작스럽게 작업한 타투인데, 가끔 뭉치와의 사랑스러운 순간이 떠오른다.

타투를 고민하고 있는 입문자가 알아야 할 주의사항이 있다면?
규칙을 정할 필요는 없다. 각자 스타일대로, 마음 가는 대로 해보는 게 좋겠다.

지금 갖고 있는 타투에 하나 더 추가한다면?
양쪽 어깨에 대칭을 이루는 타투를 해보고 싶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709-461657-sample.jpg

스웨트 팬츠·슈발리에 슈즈 모두 발렌시아가 제품.

스웨트 팬츠·슈발리에 슈즈 모두 발렌시아가 제품.

•INTERVIEW•
당누

맨 처음 새긴 타투는 무엇인가? 어떤 마음으로 했나?
타투에 대한 막연한 호기심으로 엉덩이에 이상한 글자와 팔에 우주선 하나를 그렸다. 문신을 새긴다는 것보다 어떤 느낌이 나는지 궁금했는데, 생각보다 별 느낌 없이 마쳤던 기억.

타투를 할 때 계획적인가, 즉흥적인 편인가?
워낙 나 자체가 즉흥적인 사람이다. 원하는 느낌만 타투이스트에게 전달하고 거의 모든 걸 맡긴다.

자신이 추구하는 타투 스타일이 있다면?
무서운 그림은 좋아하지 않는다. 키치한 색감과 디자인을 요모조모 찾아서 하는 편이다.

가장 마음에 드는 타투는 무엇인가?
등에 있는 엄청나게 방대하고 알록달록한 타투. 등 전체를 채우는 데 너무 아파서 2년이나 걸렸다. 그동안 도망친 적도 있고, 예약도 미루기 일쑤였다.

타투를 고민하고 있는 입문자가 알아야 할 주의사항이 있다면?
타투이스트를 고를 때 신중했으면 한다. 타투 시술 비용이 비싸다고 확신할 수 없는 작업자에게 타투를 맡기는 건 무모한 짓이다. 그렇지 않은 타투이스트들이 대부분이지만 다른 작업자의 도안을 가져다 쓰는 기본 없는 타투이스트들도 있다. 그런 사람들을 부디 걸렀으면 좋겠다.

지금 갖고 있는 타투에 하나 더 추가한다면?
왼쪽 다리에 선만 그려진 이레즈미 사쿠라 타투가 있는데, 허벅지까지 연결해서 올리고 싶다. 곧 할 것 같기도 하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이수환
MODEL 당누, 병만, 주노, 주한
HAIR&MAKE-UP 김아영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긍정왕 유겸에게 스며든 SSUL
  • 2
    The New Black
  • 3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 4
    YOU RAISE ME UP
  • 5
    MBTI 별 데이트 코스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김신록은 인간, 세상, 연기, 자신을 둘러싼 모든 세계가 궁금하다. 그래서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생각한다. 결국 새로운 세계로 접속하기 위하여.

  • INTERVIEW

    고수와 잡담과 진담

    고수는 오래 생각하고 천천히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고수와 나눈 진담 같은 잡담, 혹은 잡담 같은 진담.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INTERVIEW

    오후의 이진욱

    결과에 연연하지 마라. 인생은 생각보다 길다. 가져봐야 버릴 수 있다. 이진욱이 햇살 좋은 화요일 오후에 남긴 말들.

  • INTERVIEW

    Be Fabulous

    “열정이 타오르고 있어요.” 유겸은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이 많다고 했다.

MORE FROM ARENA

  • AGENDA

    4가지 기술

    3월에 구입해야 할 테크 신제품.

  • WATCH

    항해의 시계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의 목적지는 바다다. 최대 20바의 방수 기능을 갖춘 오션 스타 GMT가 스타일리시한 해양 다이빙의 세계로 초대한다.

  • FEATURE

    3인의 반지하 생활기

    서울에서 반지하가 사라진다. 사라지는 것들을 기억하기 위해 이야기를 남긴다. 반지하에 살았던 또는 살고 있는 사람의 반지하 생활기다.

  • FEATURE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의 역습

    영국 신사의 고상하고 골 때리는 격투를 보여준 <킹스맨> 시리즈의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가 북미에서 9월 1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본격적으로 전개되는 무거운 스파이물로, 해리와 에그시처럼 선대와 후대 콤비로 등장하는 관록의 배우 레이프 파인스와 신예 해리스 디킨슨을 가장 먼저 만났다.

  • INTERVIEW

    이제는 말이야

    늦은 만큼 더 빨리 뛰려고 했다. 연극에서 영화로, 방송으로 영역을 옮긴 조성하의 마음이었다. 그렇게 10여 년이 지났다. 이제 누구나 조성하를 안다. 그 순간, 그는 조금 다른 가치에 집중하기로 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