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e World News

진 르네상스

런더너들이 다시금 진에 취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우리가 아는 그 평범한 진은 아니다.

UpdatedOn December 2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743-346125-sample.jpg

 

 

‘Mother’s Ruin’, 번역하자면 ‘모성의 파멸’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 있나? 진의 또 다른 이름이다. 알고 보면 진은 런던 역사와 궤를 같이 한다. 1689년, 네덜란드의 지지를 받아 왕위에 오른 윌리엄 3세는 그 답례로 프랑스산 와인과 브랜디에 높은 세금을 부과하는 식으로 네덜란드 특산품인 진을 영국 내에 널리 보급했다. 저렴한 가격과 높은 도수 덕에 영국 전체가 진에 중독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당시 풍경을 묘사한 화가 윌리엄 호가스의 ‘Gin Lane’을 보면 진을 사기 위해 아이를 방치한 어머니와 가족을 버리는 아버지의 모습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이런 사회 문제 때문에 각종 오명을 얻고 국민 술의 자리를 맥주에게 내어줬던 진이 다시금 뜨겁다. 과거로 회귀하고자 하는 힙스터들의 경향에 힘입어 멋들어진 올드 스쿨로 다시 태어난 것이다. 지금 런더너들 사이에서 진의 수식어는 ‘Mother’s Ruin’이 아니라 ‘패셔너블’일 정도다. 여느 펍이나 바를 찾아도 맥주의 수만큼 다양한 진을 구비하고 있는 풍경을 목격할 수 있지만, 진짜 힙스터들의 진은 뻔한 헨드릭스나 봄베이 종류가 아니다. 바로 소규모 증류소에서 생산한 크래프트 진이다.

2013년만 해도 1백52개였던 런던의 증류소가 올해 3백15개로 늘어났는데 이런 자료보다도 실제 런던의 바를 돌아다녀보면 저절로 그 인기를 실감하게 된다. 사우스뱅크에서 만든 ‘사우스뱅크 런던 드라이 진’, 해크니 다운 지역의 ‘피프티 에이트’, 캠던의 ‘하프 히치 진’ 등 런던 곳곳에 지역 특색을 살린 크래프트 진들이 가득하고, 또 그 지역 바에서 진토닉을 주문하면 특별히 지목하지 않는 이상 자연스럽게 로컬 크래프트 진을 준다. 이런 크래프트 진 바뿐 아니라 증류소와 바를 돌아다니며 진 테이스팅을 테마로 하는 투어 프로그램도 넘쳐난다.

그중 하나인 ‘진 저니(www.ginjourney.com)’의 운영자이자 ‘진 보스’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한 바텐더 레온 댈러웨이는 이렇게 말했다. “예전처럼 진은 더 이상 값싸고 독한 술이 아니에요. 요즘 가장 인기 있는 진인 ‘십스미스’ ‘마틴 밀러’ 같은 프리미엄 크래프트 진과 함께 팝업 스토어나 푸드 페어링 이벤트가 런던 곳곳에서 열리는 것을 흔히 볼 수 있어요.” 런던의 진 사랑은 단순히 음미하는 것에서 멈추지 않는다. 세계 최초로 진을 테마로 오픈한 호텔 ‘디스틸러리(The Distillery)’에 있는 소규모 증류소 ‘진스티튜트(Ginstitute)’에서 나만의 진을 제작하는 일 또한 가능하다. 매력적인 진을 만드는 데 실패했다면 무려 진을 1백여 가지 갖춘 바에서 칵테일을 즐겨도 좋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743-346124-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S 권민지(프리랜스 에디터)
PHOTOGRAPHY 디스틸러리, 십스미스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서울 동네들
  • 2
    갤럭시 쓰는 남자는 별로?
  • 3
    SURFACING
  • 4
    PHOTO BOOTH
  • 5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RELATED STORIES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 CAR

    혁신은 항상 어렵다

    볼보의 새로운 전기차 EX30 익스테리어 디자인 총괄 티 존 메이어에게 물었다. 볼보처럼 상냥하면서도 자신만만했던 그의 말.

  • CAR

    우리 모두의 페라리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카’ 페라리 푸로산게가 등장했다. 거짓말 같은 명제를 확인하기 위해 뉴질랜드 남섬을 달렸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푸로산게는 스포츠카가 맞다.

MORE FROM ARENA

  • ARTICLE

    취향과 입장

    지극히 주관적인 시선으로 에디터들이 사심을 담아 고른 새 시즌의 물건, 그리고 브랜드의 객관적인 입장으로 선별한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것들.

  • LIFE

    RAMEN 2023 ④

    라멘은 애호가들의 열정적 사랑으로도 유명하다. 다들 각자의 열정과 애정으로 라멘을 즐기고 있다. 라멘을 좋아한 지 10년 이상 된 애호가 5명에게 물었다. 라멘을 왜 좋아하는가.

  • REPORTS

    차차와 글렌

    한국 록의 낭인 차승우와 전설의 로큰롤러 글렌 매틀록이 만났다. 벌써 두 번째다.

  • AGENDA

    한여름날의 와인

    열기에 먼저 취해버릴 여름날. 박스째 사서 내내 마셔도 좋을 화이트 와인 4.

  • CAR

    BLACK SUMMER

    검은 산과 자욱한 안개, 근사한 체구를 자랑하는 SUV의 품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