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OSS'S HOLIDAY

잠들지 않는 도시, 특별한 주인공과 위트로 가득 찬 보스의 홀리데이 컬렉션.

UpdatedOn December 24, 2018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725-345927-sample.jpg

 

파티가 있는 도시는 잠들지 않는 법. 성대한 파티에 특별한 주인공과 선물은 필수다. 연말연시를 맞이해 보스(BOSS)가 홀리데이 컬렉션을 준비했다.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 제레미 빌(Jeremy Ville)과 협업한 이 컬렉션은 보스의 세련된 디자인에 홀리데이 기운이 가득한 도시의 모습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선물을 주고받는 사람들로 북적대는, 밤마다 기념행사가 열려서 잠들지 않는 대도시의 풍경. 여기에 제레미 빌이 탄생시킨 캐릭터 4명이 전통적인 휴일을 준비하는 모습을 장난스럽게 보여준다.

이 경쾌한 스토리텔링이 가죽 샌들, 백팩, 폰 케이스 등에 과감하게 새겨져 있으나, 보스만의 고급스러운 소재와 셰이프에 조화롭게 어울리니 딱히 부담스럽지 않다. 설렘의 분위기로 가득한 홀리데이 기간엔 조금 돋보여도 상관없다. 진정 멋을 아는 남자라면, 격식 있는 자리에 점잖은 수트를 차려입고도 이런 아이템 하나를 곁들일 수 있는 위트를 갖추고 있는 법이니까. 각각의 캐릭터는 열쇠 모양 장식품과 피겨로도 선보이는데, 여러 개를 쌓아 올리면 크리스마스트리에 토템으로 장식할 수 있다. 특히 컬러풀한 가죽 백팩에 그린 제레미 빌의 아이코닉 캐릭터 ‘버니’와 세련된 스니커즈에 수놓은 ‘피그’ 캐릭터를 눈여겨볼 것. 2019 기해년을 맞이해 그 의미가 남다르니, 연말연시 선물용으로도 훌륭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지영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Slow down
  • 2
    La Vacanza
  • 3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4
    OLDIES BUT GOLDIES
  • 5
    My Old Classic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RIIZING DAY

    성찬, 승한, 소희, 원빈, 쇼타로, 은석, 앤톤, 일곱 소년들의 성장 기록.

  • LIFE

    일본이 변하고 있다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LIFE

    올라운더 주헌의 플레이리스트

    데뷔 9년 차, 쉴 틈 없이 달려온 몬스타엑스 주헌이 군입대로 잠시 자리를 비운다. 본인과 팀 그리고 팬덤을 위해 남다른 애정을 쏟아부었던 그의 대표곡을 무한 재생하며 2025년 1월이 오기를 기다려야 할 때!

  • INTERVIEW

    장혁, "절권도를 하다 보니까 연기가 늘어버렸어요"

    배우 장혁의 부드러운 카리스마 돋보이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FASHION

    관능적이면서도 매혹적인 타바코의 향 5

    진정 ‘으른’의 향.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