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초유의 관심사

방탕한 형광 그래피티로 뒤덮인 스노보딩 산이 우뚝 솟아나, 발렌시아가 2018 F/W 시즌 첫 남녀 통합 쇼의 배경이 되었다. 그곳에서 아마도 올겨울을 장악하게 될 네 가지 ‘발렌시아가 스타일’을 포착했다.

UpdatedOn April 18,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150-290567-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150-290568-sample.jpg

 

1 레이어링의 극대화

설산을 배경으로 하기에 조금 쌀쌀해 보이는, 몸에 아주 얇게 밀착된 타이츠 같은 옷들로 시작된 쇼는 후반부로 갈수록 몸집이 불어났다. 아우터를 하나씩 덧입은 룩은 최대 9겹까지 레이어링을 반복해 산처럼 거대해졌다. 일자로 날렵하게 떨어지는 팬츠와는 대조적으로 아우터의 어깨 부분이 귀를 덮을 만큼 겹겹이 쌓였다. 이 과장된 스타일링은 극한의 날씨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렇게 발렌시아가의 첫 번째 스타일 가이드는 할 수 있는 만큼 무조건 껴입는 것.

2 바스크 재킷

발렌시아가의 헤리티지 중 하나인 조각적인 테일러링 재킷은 이번 시즌 우아한 곡선미를 강조해 현대적인 형태로 등장했다. 아니, 오히려 미래지향적이었다. 힙은 풍선처럼 부풀었고, 상대적으로 허리는 아주 잘록했다. 3-D 보디 스캐닝 및 디지털 피팅과 같은 신개념 몰딩법을 통해 입체적이고 정밀한 몰드 작업을 거쳐 완성한 얇고 가벼운 폼에 클래식 울, 트위드, 벨벳 소재를 접합하는 기술을 사용했다. SF 영화에서 본 입체적인 재킷이 대체로 이런 모습이었던 거 같다. 이 여성미 넘치는 풍만한 실루엣은 남성 룩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점잖고, 클래식한 느낌이 물씬 들면서도, 젊고 세련된 자태인 게 오히려 신기할 따름.

ⓒGETTYIMAGEKOREA

ⓒGETTYIMAGEKOREA

ⓒGETTYIMAGEKOREA

3 트랙 스니커즈

트리플 S와 닮은 넓적한 아웃솔을 기본 골조로, 메시 소재 어퍼가 가볍게 발을 감싸고, 옆 부분에 아치 형태의 지지대를 겹겹이 쌓아 올려 투박한 실루엣에 미로처럼 복잡한 모양새를 갖췄다. 아무래도 이 낯선 스니커즈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지난 두 시즌 줄곧 등장했던 트리플 S의 위력은 실로 어마어마했으니까. 새 스니커즈의 이름은 트랙 스니커즈. 아마도, 또 하나의 돌풍이 되지 않을까.

4 ‘WFP’ 로고

배경이 되는 스노보딩 산의 그래피티, 런웨이에 등장한 티셔츠 등 곳곳에 WFP 로고를 새겼다. WFP는 유엔세계식량계획 기구로 세계 식량 안보와 극빈국의 농업 개발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운영된다. 발렌시아가는 WFP 로고를 컬렉션에 사용함으로써 빈곤을 위해 싸우는 세계에서 가장 큰 인도주의 단체를 적극 후원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2018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 2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3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멤버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요”
  • 4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 5
    구찌의 한 수

RELATED STORIES

  • CAR

    The Line

    차의 뒤 라인을 따라 이야기를 모았다. 라인에도 여러 이야기가 들어 있다.

  • CAR

    Drive to the Moon

    아직 가보지 못한 무한한 세계를 함께할 자동차들.

  • CAR

    2022년 올해의 차

    올해부터 전기차는 대세가 됐다. 국내 브랜드의 성장이 눈에 띄었으며, 신선한 브랜드의 등장, 사라질 뻔한 브랜드의 부활도 드라마틱했다. 최고의 전비를 기록한 차부터 기발한 디스플레이,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카 등 12개 분야로 나눠 올해의 차를 꼽았다.

  • CAR

    10년 만의 진화 :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3세대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가 스포츠 럭셔리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 CAR

    잘생기고 넉넉한

    아우디 Q4 e-트론을 타고 전기차의 섬 제주를 여행하며 편안하고 효율적인 삶에 대해 다시 생각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T1 테디, 칸나, 커즈의 첫 패션 화보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FEATURE

    아이유가 좋은 이유

    국힙 원톱 아이유가 칸으로 향했다. 지금까지 차근차근, 단계별로 높은 곳을 향해 올라간 그녀에게 칸은 정점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브로커>와 칸이 30세 아이유를 다시 보는 계기가 된 건 확실하다. 그녀를 싫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누구에게나 사랑받으며 커리어까지 높게 쌓는 아이유의 진짜 매력이 궁금했다.

  • FEATURE

    알고리즘이 모든 것을 지배한다

    당신의 페이스북 뉴스피드는 온전히 당신의 의지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알고리즘이 당신과 모든 것을 지배하고 있다.

  • FILM

    ARENA × CAR EXHIBITION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