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Cinema Alcohol

취할 수밖에 없는 명작 속 명작 술.

UpdatedOn November 22, 2017

토탈 이클립스 Total Eclipse, 1995 + 압생트

19세기 프랑스 상징주의의 대표적인 시인이자 불운의 천재 아르튀르 랭보와 상징주의의 대표 시인인 폴 베를렌의 애증 관계, 창작의 발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스승과 제자로 만난 둘은 애증 관계로 발전하고 방탕한 생활에 빠져 지낸다. 계속되는 방랑 속 그들은 허름한 술집에 앉아 압생트를 마신다.

녹색 요정이라고 불리는 압생트는 향쑥과 아니스와 회향 등을 증류해 만든 리큐어의 일종이다. 고흐가 즐기기도 했던 술로 당시에는 환각 상태를 유발하는 물질이 포함돼 있었지만 현재는 환각 물질을 제거해 만든다.

영화 속 랭보는 압생트를 다음과 같이 표현한다. ‘푸른빛 도는 술이 가져다주는 취기야말로 가장 우아하고 하늘하늘한 옷.’ 보통 쓴맛이 강해 스푼 위 각설탕을 올려두고 녹여 마신다.

 

 

폭스캐처 Foxcatcher, 2014 + 돔 페리뇽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준비하는 형제 레슬러 데이브 슐츠와 마크 슐츠의 실화를 담은 영화다. 금메달리스트인 형 데이브 슐츠에 가려 변변찮은 삶을 살던 마크 슐츠는 재벌 상속자 존 듀폰의 제안으로 폭스캐처 레슬링팀에 합류해 올림픽을 준비한다. 그 와중에 형 데이브 슐츠가 레슬링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고 축하 파티를 연다. 파티에 모인 레슬러들은 돔 페리뇽을 마신다.

승리를 누리기 위한 샴페인. 샴페인의 시작은 프랑스의 샹파뉴 지역에서 생산된 스파클링 와인이다. 현재는 축하와 기쁨의 상징으로 축배가 필요한 자리의 단골손님이다. 돔 페리뇽은 샴페인의 시초라 불리며 오늘날 많은 축하 자리에 등장한다.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은 와인이다.

 

 

영웅본색 A Better Tomorrow, 1986 + 헤네시 XO

1980년대 말에서 1990년대 초까지 홍콩과 중국은 물론이고 한국에도 주윤발과 장국영의 팬덤을 형성시킨 홍콩 누아르의 시초 <영웅본색>. 범죄 조직으로 위조지폐 사업을 하는 자호와 소마는 조직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헤네시 XO를 마신다.

헤네시 XO는 최상급 코냑으로 한때 <영웅본색>뿐만 아니라 홍콩 누아르 영화에 롤렉스와 함께 남성 세계 부의 상징으로 자주 등장하곤 했다. 남자의 세계를 대표했던 갱스터의 술인 셈이다. 시음해보면 말린 과일 향이 은은하게 퍼지다가 점차 초콜릿과 후추 향으로 바뀌고 계피, 정향, 생강 향이 어우러진다. 과일과 초콜릿 그리고 계피 맛이 섞이며 입안에 퍼진다. 계피의 무게감과 초콜릿의 달달함 그리고 과일의 은은함까지, 강인한 남자를 닮은 구석이 많은 술이다.

 

 

007 스카이폴 SKYFALL, 2012 + 맥캘란 50년 빈티지

M의 명령으로 임무를 수행하던 제임스 본드, 달리는 열차 위에서 사투를 벌이다 M의 명령을 받은 이브가 쏜 총에 맞고 추락해 실종된다.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제임스 본드는 적 실바를 만나 따라 나선다. 그곳에서 바로 맥캘란 50년산 빈티지가 등장한다. 실바는 포박된 여자의 머리 위에 맥캘란 50년산으로 채운 샷을 올려두고 제임스 본드에게 사격을 요구한다. 그가 비켜 맞추자 실바가 정확히 샷 잔을 맞춘다. 그리고 제임스 본드의 명대사 “고급 스카치인데 아깝군.”

맥캘란 50년 빈티지는 1926년과 1928년 사이에 증류해 50년 동안 숙성시킨 술이다. 도수는 자연적 알코올 증발로 인해 38.6도다. 지난 1999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장에서 2천만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되었다. 구경해보기도 어려운 위스키, 사진은 맥캘란 18년산으로 대신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민수
PHOTOGRAPHY 기성율

2017년 11월호

MOST POPULAR

  • 1
    La Vacanza
  • 2
    K-카페 레이서
  • 3
    PERFUME BUBBLE
  • 4
    떠나자! 워케이션
  • 5
    잔을 채우는 이야기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Man to Man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찰나를 함께 지난다.

  • FASHION

    SILVER IS YOUNG

    가장 뜨겁고 찬란한 빛, 실버.

  • AGENDA

    화성 소년의 시

    저 먼 우주의 화성에서 천사 같은 소년이 찾아왔다. 에이사 버터필드라는 요즘 제일 잘나가는 ‘어린 왕자’가 말이다.

  • LIFE

    낭만 가득

    에메랄드빛 환상적 바다를 품은 아난티 남해에서의 호사.

  • INTERVIEW

    수의사, 동물행동 전문가 설채현

    지금, 사람들은 인플루언서를 꿈꾼다. 매일 새로운 인플루언서가 발견되고, 그들의 영향력은 나날이 증가한다. 새롭게 등장하는 수많은 인플루언서 중 깊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책무로 삼은 이들을 만났다. 이미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전문가들이 인플루언서의 세계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