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기아 타이거즈에 필요한 5가지

올 시즌 기아 타이거즈의 성적은 믿기 힘들 만큼 참담하다. 예의 그 날카로운 이를 드러낼 광주산 호랑이들을 위해 <아레나>는 곶감을 준비했다. 정신이 번쩍 들도록 말이다.<br><br>[2007년 8월호]

UpdatedOn July 21, 2007

Words 최민규 (〈스포츠 2.0〉 야구전문기자) Editor 이현상

1 기적
포스트 시즌 진출의 마지노선은 4위. 7월 10일 현재 최하위팀인 기아 타이거즈(이후 기아)는 4위 LG에 10.5게임차로 뒤쳐져 있다. 1951년 뉴욕 자이언츠는 8월 11일까지 브루클린 다저스에 13게임차로 뒤쳐져 있다 따라잡았고, 1969년 뉴욕 메츠는 8월 16일까지 9게임 뒤져 있던 시카고 컵스를 눌렀다. 1978년 뉴욕 양키스는 보스턴 레드삭스에 7월 8일까지 10경기 차로 뒤쳐져 있었다. 하지만 시즌 최종전에서 균형을 맞췄고, 단판 챔피언 결정전에서 ‘물 방망이’ 버키 덴트의 역전 3점 홈런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기아에게도 기적이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다. 하지만 4위를 노리는 팀과 우승을 노리는 팀의 전력에는 매우 큰 차이가 있다.

2 부상 탈출
7월 10일 현재 기아의 재활 군에는 선수 14명의 이름이 올라 있다. 부상 선수가 없는 프로 구단은 없다. 그러나 기아는 심각한 상황. 개막전 주장이자 팀의 기둥인 이종범, 에이스 김진우, 4번 타자 최희섭, 주전 유격수 홍세완, 주력 왼손 투수 전병두, 지난해 전반기 마무리 장문석 등이 죄다 재활 군에 머물러 있다. 이종범은 “노후한 광주 구장 인조 잔디가 원인일지 모른다.”고 말했다. 박광태 광주시장은 7월 초 “시즌 뒤 잔디 교체”를 약속했지만 지난해 10월 약속대로라면 지금 광주 구장에는 천연 잔디가 깔려 있어야 한다.

3 야구 규약 개정
기아는 이종범의 거취 문제로 시끄럽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기아가 올 시즌 뒤 이종범에게 코치 자리를 권유했지만 그가 계속 현역을 고집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종범은 기량에서 예전만 못하나 주전이 아니더라도 팀에 공헌할 부분이 많은 선수다. 하지만 기아에는 그럴 여유가 없다. 올해 이종범의 연봉은 5억원. KBO 규약에 따르면 연봉 감액 한도는 40%다. 즉 기아는 내년 이종범에게 최소 3억원을 보장해줘야 한다. 부담이 갈 수밖에 없다. 이종범은 프리에이전트(FA) 신분으로 올해까지 2년 계약이 돼 있다. 메이저리그라면 이종범은 시즌 마감 후 기아 잔류가 여의치 않으면 다시 FA를 선언하면 된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FA 자격 재취득까지 4년이 걸린다. 이종범의 거취는 기아가 결정해야 한다. 부담스러운 일이다. 그래서 ‘명예로운 은퇴’ 소리가 들리고, ‘명예롭지 못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4 장기적인 안목
기아는 재건이 필요한 팀이다. 개막전 기준으로 투수 30명(외국인 선수 제외) 가운데 24명이 25세 이하다. 선참과 신진 사이에서 팀의 기둥이 돼야 할 중견 선수들이 없다. 그렇다고 나이 든 노장들이 제 몫을 하는 것도 아니다. 경험이 적은 어린 선수들이 팀을 이끌다보니 부족한 점이 많을 수밖에. 기아는 어느 구단보다 트레이드에 적극적인 팀이다. 정재공 단장의 취임 뒤인 2002년부터 기아는 프로야구 전체 트레이드의 39.5%를 도맡았다. 트레이드의 목적인 우승 전력의 확보, 또는 팀 재건을 위해서다. 둘 가운데 어느 것도 이루지 못했다. 잦은 선수 이동 중에 팀의 구심점이 사라진 게 기아의 현실이다.

5 외국인 선수 교체
메이저리그 마무리 출신 투수의 공을 지켜보는 일은 즐겁다. 하지만 광주 구장 팬들에게는 펠릭스 로드리게스의 피칭을 즐길 여유가 없다. 서정환 감독도 마찬가지다. 리드하는 경기가 적은데, 리드를 지키러 올라오는 셋업맨이 무슨 소용일까. 기아에 필요한 외국인 선수는 중심 타자나 선발 투수다. 우습게도 기아가 내보낸 래리 서튼이 지금 다른 구단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최민규 (〈스포츠 2.0〉 야구전문기자)
Editor 이현상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NIGHT FEVER
  • 2
    희귀종
  • 3
    NOCTURNAL CREATURE
  • 4
    코리안 하이엔드
  • 5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RELATED STORIES

  • BEAUTY

    파티를 닮은 향 5

    뜨겁게 무르익은 파티의 밤, 함께 취하고 싶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향.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MORE FROM ARENA

  • FASHION

    성훈과 티쏘 PRX

    자유와 낭만이 가득했던 그 시절, 찬란했던 디스코 바이브를 고스란히 재현하며 되돌아온 티쏘 PRX, 그리고 성훈의 빛나는 밤.

  • REPORTS

    전에 없던 채널

    3월 3일, 현대카드의 브랜드 저널리즘 채널인 <채널 현대카드>가 그 시작을 알렸다. 미디어 환경은 변했고, 새롭고 효과적인 소통 방식이 요구되는 시대. <채널 현대카드>는 이런 고민에 대한 알토란 같은 결과물이다. 현대카드는 <채널 현대카드>라는 새로운 자체 미디어를 통해 대중에게 자신들의 철학이 담긴 영상 프로그램을 직접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차고 넘치는 그저 그런 광고가 아닌 프로그램의 힘으로 소통하고자 하는 그들의 의도가 마냥 좋아만 보였다. <채널 현대카드>의 시작점부터 <아레나>가 기꺼이, 고민 없이 동참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

  • DESIGN

    Wood Works

    나무로부터 자라난 네 개의 물건.

  • FASHION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폴짝!

  • LIFE

    지금 당장, 풀빌라 BEST 6

    수평선에 걸린 듯, 산새에 묻힌 듯한 국내 곳곳의 풀 빌라 여섯.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