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아메리칸 차이니즈 레스토랑 4

한국에서 만나는 미국식 중국의 맛.

UpdatedOn April 21, 2024

  • 더블해피니스 | @_double__happiness

    성수 더블해피니스는 8년의 수련 끝에 완성된 레스토랑이다. 사장님이 중국과 홍콩에 살며 느낀 짜릿하고 풍부한 미식의 경험을 녹여 완성했다고. 차이니즈 스타일로 마리네이드한 비비큐를 선보이는데, 대표 메뉴는 ‘스페어 립 마라샹궈’다. 매콤한 마라샹궈 위에 사과나무로 훈연한 스페어 립을 올려 이름처럼 두 배의 행복을 선보인다. 사이드 메뉴로는 홍콩의 ‘딩딤1968’과 협업한 딤섬을 추천한다.
주소 서울 성동구 연무장길 39-25 1, 2, 3층

  • 팡즈 | @pangz_official

    팡즈는 중식 레스토랑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모던한 인테리어를 갖췄다. 이곳의 시그너처 메뉴는 에그 누들을 사용해 고소한 맛이 일품인 ‘차오멘’과 야들한 고기에 바삭한 튀김 옷을 입힌 ‘사천식 닭 날개’다. 특히 닭 날개는 매콤한 시즈닝이 끝없이 구미를 당기게 해 맥주 안주로도 제격. 포장과 배달이 가능하니 오늘 저녁 캐주얼한 중식이 당긴다면 팡즈가 해답이다.
    주소 서울 송파구 백제고분로41길 27 103호, 104호

  • 홈보이서울 | @homeboy_seoul

    아메리칸 차이니즈 레스토랑은 기본적으로 편안하고 푸짐해야 한다. 홈보이서울은 오랜 친구처럼 편안한 식당을 모토로 운영되는 곳으로 식당에 들어서면 미국 어딘가의 가정집처럼 정겨운 분위기가 반겨준다. 두툼한 메뉴판에 고민이 된다면 홈보이 세트를 주문하자. 2인 세트 기준 ‘토마토 계란 스프’로 시작하여 ‘몽골리안 포크’, ‘크리스피 차우멘’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자스민 아이스티까지 함께 나오니 완벽한 코스다.
    주소 서울 종로구 사직로 127-14, 1층

  • 창창서울 | @changchang_seoul

    점심시간이 되면 학생들로 가득 차는 곳. 성신여대 1번 출구 가까이 위치한 창창서울이다. ‘오렌지 치킨’, ‘치킨레터스랩’ 등 정석적인 아메리칸 차이니즈 푸드를 판매한다. 믿을 수 없는 가성비를 자랑하는데, 3만 2천원 세트 메뉴를 주문하면 5가지 종류의 대표 플레이트를 모두 맛볼 수 있다. 단품 메뉴 역시 넉넉한 양이다. 식전으로 내어주는 계란 수프와 식후 아이스크림까지, 사장님의 인심을 여실히 느낄 수 있다.
    주소 서울 성북구 동소문로24가길 16 1, 2층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유지원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Green and Green
  • 2
    LINK TO IDENTITY
  • 3
    Meet the Old Future
  • 4
    초록 뷰 맛집 카페 5
  • 5
    Enfant Terrible

RELATED STORIES

  • LIFE

    나의 카메라 이야기

    사진가들이 사적으로 꼭 챙기는 카메라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 LIFE

    MZ세대들이 즐겨 찾는 해외 카페 4

    MZ세대들이 간다는 힙한 카페를 소개한다.

  • LIF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 LIFE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야장 가기 딱 좋을 날씨네.

  • LIFE

    Green and Green

    광활한 자연에서 마주한 찬란한 순간. ‘매나테크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8’을 통해 눈부신 챕터를 맞이한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페이지에 기록하다.

MORE FROM ARENA

  • ISSUE

    차학연의 인생 3대 뉴스

  • LIFE

    <파친코>, 탈경계의 시대극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각색한 드라마 <파친코>가 3월 말 애플TV에서 공개된다. 원작이 호평받은 만큼 드라마에 대한 기대가 크다. K-드라마가 독특한 아이디어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전통 시대극에 가까운 <파친코>는 K-드라마의 가능성을 확장할 수 있을까? <파친코>가 가진 힘을 미리 본다.

  • FASHION

    RE-NEW SNEANKERS

    돌고 돌아 다시 레트로에 안착한 이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JUST TWO OF US

    우리 둘만이 공유하는 커플 향수.

  • LIFE

    지금 마셔봐

    트렌드를 따르되 깊이를 더한 술 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