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UpdatedOn April 11, 2024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83-534678-sample.jpg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mm 1332만원.

Breitling

성공적인 전작 프리미에르 B09 크로노그래프 컬렉션보다 약간 커진 42mm 케이스에 자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 01 을 탑재했다. 스틸 케이스와 짙푸른 녹색 다이얼의 명쾌한 조합이 스포티한 매력을 더하며, 유선형의 직사각 버튼과 볼륨 있는 형태의 아라비아 숫자 다이얼을 유지해 현대적인 클래식 워치의 명맥을 이어간다. 세련된 균형을 이루는 두 개의 카운터는 컬럼 휠 크로노그래프로 정확하고 정밀하게 조작된다.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83-534677-sample.jpg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150M 43mm 1500만원대.

Omega

견고한 그린 컬러 세라믹 베젤과 동일한 색상의 러버 스트랩을 장착한 월드타이머 모델은 기존의 오메가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컬렉션과는 분명 색다른 미학을 지녔다. 다이얼 중앙에 낮과 밤으로 분리된 24시간 인디케이터, 그리고 북극점에서 본 지구의 모습을 레이저 인그레이빙한 티타늄 플레이트가 자리한다. 실감나는 녹색 대양과 황금빛 대륙을 담고 있는 시계는 오메가의 고향인 스위스 비엔을 포함해전 세계 대표적인 도시들의 지명을 두 개의 외부 링에 표시했다.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83-534676-sample.jpg

인제니어 오토매틱 40mm 1490만원.

IWC

제랄드 젠타가 1970년대에 디자인한 아이코닉한 스포츠 시계 인제니어 SL의 연철 내부 케이스뿐 아니라 독특한 미학적 코드를 고스란히 계승했다. 작은 세부까지 인체공학적인 요소를 접목한 ‘뉴 인제니어’ 아쿠아 컬러 다이얼에 특유의 격자무늬를 입체적으로 재해석한 그리드 패턴을 새겼고 아플리케 인덱스를 배치했다. 또한 베젤에 균일하게 고정된 5개의 스크루 나사, 12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하는 32111 칼리버를 탑재하는 등 인상적인 변화로 거듭났다.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83-534681-sample.jpg

리베르소 트리뷰트 스몰 세컨즈 1530만원.

Jaeger-Lecoultre

리베르소 트리뷰트 스몰 세컨즈는 이름처럼 1931년 탄생 당시 이미 괄목할 만한 업적을 남긴 리베르소의 아이코닉한 코드를 재현했다. 간결한 아르데코 스타일의 회전하는 직사각형 케이스는 덤불과 전나무 숲의 강렬하고 매혹적인 녹색으로 채웠고 선레이 브러시기 법으로 완성했다. 빛에 따라 선명한 색조의 변화를 선사하는 다이얼에 같은 톤의 송아지 가죽 스트랩을 매치했다. 시계 내부에는 매뉴얼 와인딩 예거 르쿨트르 칼리버 822를 탑재했다.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83-534680-sample.jpg

폴로 필드 워치 42mm 1840만원.

Piaget

직관적인 이름을 가진 폴로 필드 워치는 폴로 스포츠의 정체성을 타고난 우아하고 활동적인 시계로 녹색 필드를 연상시키는 가드룬 패턴의 다이얼이 돋보인다. 아이코닉한 쿠션형 케이스에 짙은 에메랄드색 다이얼을 매치했고, 다이얼 위 오픈워크 디테일로 P를 드러낸 초침과 슈퍼 루미노바 처리한 핸즈와 인덱스를 올린 간결한 구성으로 모던한 인상을 강조했다.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83-534679-sample.jpg

까레라 호이어 02 스포츠 크로노그래프 44mm 870만원.

TAG Heuer

1962년에 전통적인 모터스포츠를 위해 탄생한 견고하고 실용적인 까레라 컬렉션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델. 대범한 44mm 케이스와 스포티한 러그, 선명한 녹색 다이얼과 톤온톤 세라믹 타키미터 베젤, 볼드한 크로노그래프 푸셔까지 역동적인 분위기를 살렸다 더. 정확해진 타임키핑 기술을 기반으로 80시간 파워 리저브를 선사하는 칼리버 호이어 02 매뉴팩처 무브먼트로 구동해 ‘손목용 레이싱카대 시보드’ 그 이상의 스타일과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2024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올여름 주구장창 신을 10만 원 이하의 플립플롭 브랜드 4
  • 2
    THE NEW, NERDY
  • 3
    Green and Green
  • 4
    Be Here Now
  • 5
    여행 유튜브 시대의 여행 문학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LIFE

    영화로운 도시 서울

    영화는 서울을 담았고, 서울은 영화를 닮아간다. 여섯 필자가 영화에서 포착한 서울의 민낯.

  • LIFE

    너의 이름은

    불리지 않던 재료의 이름이 셰프의 손에서 수런거린다.

  • LIFE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적재는 소니 PS5를 즐긴다. 게임 플레이는 물론이고, 곡을 쓸 때도 게임 화면을 띄우고 골똘히 생각을 정리한다. 그의 일상 속에는 플레이스테이션이 늘 가까이 있다.

  • LIFE

    인스타그램 매거진 시대

    종이 잡지를 넘겨 본 추억이 없는 20대가 인스타그램에 ‘매거진’ 계정을 만들고 있다. 왜? 무엇을 위해? 새로운 시대의 미디어를 만드는 이들에게 DM을 보냈다. * 팔로워는 2024년 3월 기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