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나의 첫 위스키

어딜 가도 위스키를 먼저 찾는 위스키 러버들에게 인생 첫 위스키의 기억을 물었다.

UpdatedOn April 05, 2024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63-534415-sample.jpg

 

1 라가불린 8년

나의 공식적인 첫 위스키는, 캠핑에서 지인이 내놓은 '라가불린 8년'이었다. 처음 뚜껑을 열면 코르크부터 향긋한 소독약 냄새가 지나쳐 간다. 향긋한 약 냄새라는 게 아이러니하지만, 향을 맡아보면 아마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호불호가 있는 피트 계열 위스키라고들 하지만 잔을 좌우로 왔다 갔다 해보면 바다 내음도 나고 단내가 섞이기도 하고 훈연한 향이 올라오기도 한다. 왜 조니 뎁이 그리 좋아했던 위스키인지 알 것 같기도 하다. 한 모금 쭉 들이키고 "Peat!"라고 외치는 그의 말처럼 개성 짙은 위스키임에는 틀림 없다. - <아레나> 디지털 에디터 차종현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63-534420-sample.jpg

 

2 히비키 하모니

위스키에 빠지게 된 첫 시작은 ‘히비키 하모니’로부터 였다. 일본 위스키가 지금처럼 대중적이지 않았을 무렵에, 해운대의 바에서 한 잔을 서비스로 마시게 되었는데 무척 부드럽고 복합적인 맛이었다. 과일 향과 초콜렛 맛이 감돌며 부드러운 피니쉬에 반해 서비스 한 잔이 바틀 주문으로 이어졌다. 그 이후로 다양한 종류의 일본 위스키에 관심이 생겼고 히비키, 야마자키, 니카 등의 술을 모으게 되었다. – 언와인드 대표 염정훈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63-534419-sample.jpg

 

3 하이랜드파크 18년

한남동의 간판도 없이 비밀스럽게 문을 두드리면 작은 창으로 눈을 보여주어야 문을 열어주는 비밀스러운 싱글 몰트 위스키 바에서 나의 첫 싱글 몰트 위스키를 경험했다. 바텐더 뒤로는 수많은 위스키 병들이 펼쳐졌고 의미심장한 미소로 어떤 위스키를 마실 건지, 어떤 취향을 가졌는지 나에게 물었다. 한참을 나눈 대화의 끝에 그가 추천한 ‘하이랜드파크 18년’은 내 인생의 첫 싱글 몰트 위스키이자 지표가 되었다. 섬세하면서도 다채로운 맛과 향이 나를 사로잡았다. 술의 색처럼 진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술이다. 도수가 43도임에도 '독하다는 느낌은 전혀 없기에 니트로 마시면 훨씬 풍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온더락으로 즐기면 반전 매력의 단맛을 느낄 수 있다. – 스타일리스트 장현우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63-534418-sample.jpg

 

4 잭다니엘스 올드 넘버 7

지금 가게의 문을 열기 전, 퇴근길에 항상 ‘잭다니엘스 올드 넘버 7’을 구매했다. 배달 음식을 기다리면서 큰 컵에 얼음을 가득 담고 잭다니엘스를 가득 따라 붓는다. 홀짝홀짝 마시기 시작해, 음식이 도착하면 1/3쯤 비워져 있고 다시 잭다니엘스를 따라 마셨다. 잭콕이 아닌 온더락으로 3일에 1병씩 해치우는 나날들이 이어졌다. 급할 때는 편의점에서도 구할 수 있고 맛은 달콤한 바닐라 그 자체이다. 개인적으로 페퍼로니 피자와의 조합을 가장 애정한다. 투박한 단짠의 조합은 알면서도 끊을 수 없는 맛이 아닌가. – 희희낙락 BAR 박지욱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63-534416-sample.jpg

 

5 라프로익 15년

지금은 사라진 경리단길에 ‘디에고엔 칼루’라는 바에서 전 연인과 재회했다. 바텐더에게 ‘라프로익 15년’을 추천 받았다. 피트한 위스키도 부드러울 수 있다는 것을 처음 느껴본 나는 첫 모금에 사랑에 빠졌다. 돌아보면 그 당시 전 연인과 다시 이어지는 듯한 분위기가 이 술이 더 맛있게 느껴지도록 한 몫을 한 것 같기도 하다. ‘라프로익 15년’의 강렬하지만 달콤한 그날의 그 맛은 아직도 생생하다. 여담이지만 그 친구와는 그 날 다시 사귀게 되었지만 이틀 만에 이별했다. – 더스토리지룸 BAR 강동균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4/thumb/55863-534417-sample.jpg

 

6 맥캘란 30년

지인을 돕고 그 보답으로 그가 데려간 위스키 바에서 처음으로 시킨 위스키가 ‘맥캘란 30년’이었다. 그는 고마운 마음을 담아 좋은 위스키를 선물했던 것이고, 그때의 나는 위스키에 무지하던 때라 얼마나 귀한 경험이었는지를 알지 못했다. 나이가 들수록 ‘아는 만큼 보인다’는 깨달음을 얻고 있다. 디자인의 세계처럼 위스키도 다양성과 개성이 공존하는 예술의 영역임을 시간이 지날수록 깨닫는 중이다. – 리브미 컴퍼니 대표 최용수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시계 커스텀의 쟁점
  • 2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 3
    명작의 조건
  • 4
    초여름엔 버블버블
  • 5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RELATED STORIES

  • LIF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 LIFE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야장 가기 딱 좋을 날씨네.

  • LIFE

    Green and Green

    광활한 자연에서 마주한 찬란한 순간. ‘매나테크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8’을 통해 눈부신 챕터를 맞이한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페이지에 기록하다.

  • LIFE

    잘하는 기준

    인류의 영원한 난제. 섹스를 잘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20대 칼럼니스트가 또래 남녀에게 물었다.

  • LIFE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빈티지 쇼핑의 초심자부터 심화반까지 저장해야 할 빈티지 숍 5

MORE FROM ARENA

  • LIFE

    새해 새 책

    해가 바뀌면 다짐한다. 반드시 완독하리라고. 그래서 집어든 다섯 권.

  • LIFE

    아메리칸 차이니즈 레스토랑 4

    한국에서 만나는 미국식 중국의 맛.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뮤지션 죠지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FILM

    보스 X 수호

  • LIFE

    웹소설의 회빙환을 읽는 법

    최근 웹소설계의 이슈는 단연 ‘회빙환’이다. 회빙환은 ‘회귀’ ‘빙의’ ‘환생’을 뜻하는 웹소설 용어로 사람들은 이에 열광하고 웹툰으로까지 이어졌다. 현대인은 왜 회귀, 빙의, 환생을 꿈꾸고 갈망할까. 회빙환이 웹소설의 당연한 성공 공식이 된 이유를 짚어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