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끝의 시작

마티유 블라지는 끝에서 새로운 시작이라는 희망을 발견했다. 강인하고 단단한 마음을 토대로 한 보테가 베네타의 우아한 회복에 관하여.

UpdatedOn March 26, 2024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761-533439-sample.jpg

보테가 베네타 2024 겨울 컬렉션의 피날레 장면.

보테가 베네타 2024 겨울 컬렉션의 피날레 장면.

메마르고 척박한 땅, 뾰족한 선인장, 거친 암벽과 타오르는 불이 등장하는 티저 영상은 보테가 베네타의 2024 겨울 컬렉션이 자연과 깊은 관계가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여행을 테마로 한 여름 컬렉션에 이어 마티유 블라지는 다시금 자연에서 비롯한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 황량한 황무지에서 출발한 새로운 컬렉션은 이전과는 달리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기 위한 모험이 아니라, 불완전한 과거를 지나쳐 미래로 향하는 재생의 과정을 담았다.

세계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갈등부터 바쁘게 흘러가는 삶 속에서 솟구치는 어려움까지, 복잡하게 얽혀 있는 과거에서 벗어나 조금 더 단순해지는 방법을 꾀하고자 했다. 그는 이에 대한 해답으로 반복된 일상에 의미를 부여하고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하루하루를 풍성하고 의미 있게 만들어줄 실용적이고 유용한 옷들을 제안한다.

‘일상의 모뉴멘탈리즘(Moumentalism)’에 집중한 컬렉션은 기념비적인 일상을 만드는 것을 핵심적인 요소로 두고, 브랜드의 DNA인 인트레치아토가 발명되기 이전으로 되돌아갔다. 장식을 최소화했지만 구조적인 실루엣과 강렬한 텍스처를 군데군데 섞어 단순하면서도 커다란 존재감을 드러냈다. 매끈하고 견고한 가죽, 거칠지만 우아한 울 부클레, 유연하게 흐르는 실크 등 다양의 질감의 소재들을 사용해 한 번 만져보고 싶다는 충동적인 마음이 불쑥 샘솟았다.

또한 강직한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파워 숄더 니트, 봉긋한 곡선으로 볼륨감 있게 완성한 코트 등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의복의 실루엣에 대한 고정관념을 허문 새로운 시도처럼 보였다. 남자와 여자의 옷을 굳이 구분 짓지 않아도 될 만큼 모호한 경계선상에 위치한 룩들도 가득했다. 사이즈만 알맞게 맞춘다면 누가 입어도 무방한 비슷한 맥락의 옷들이 눈앞을 스쳐갔다.

3 / 10
유연한 곡선 실루엣이 특징인 코트.

유연한 곡선 실루엣이 특징인 코트.

  • 유연한 곡선 실루엣이 특징인 코트.유연한 곡선 실루엣이 특징인 코트.
  • 불과 밤을 상징하는 컬러로 이루어진 드레스.불과 밤을 상징하는 컬러로 이루어진 드레스.
  • 찰랑이는 프린지 장식이 인상적인 코트.찰랑이는 프린지 장식이 인상적인 코트.
  • 단순한 라인으로 완성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룩.단순한 라인으로 완성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룩.

회복과 부활을 상징하며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꽃, 불꽃 그리고 뱀도 인상적이었다. 추상적으로 표현한 꽃을 프린트한 셔츠와 폭포처럼 흐르는 스커트, 황량한 곳에서 피어난 불모의 꽃을 레이저 커팅한 플라워 드레스는 그 자체로 한 송이 꽃처럼 보였다. 모델의 걸음에 따라 찰랑이는 붉은 프린지 장식은 마치 일렁이는 불꽃처럼 느껴졌으며, 컬렉션 전반에 걸친 뱀 모티브는 원형 모형의 백, 스네이크 벨트, 나선형 스테이트먼트 이어링 등 다양한 모습으로 탄생했다. 컬러 팔레트는 카본 블랙, 번트 오렌지, 버건디, 애시 그레이 등 불과 밤을 떠오르게 하는 색들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그 사이로 낮의 햇살, 푸른 하늘을 떠올리게 하는 밝은 컬러를 포함해 침울한 세계에도 여전히 빛과 희망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아빠의 신발장에 있을 것만 같은 클래식한 디자인의 슈즈.

아빠의 신발장에 있을 것만 같은 클래식한 디자인의 슈즈.

아빠의 신발장에 있을 것만 같은 클래식한 디자인의 슈즈.

인트레치아노 기법으로 짠 커다란 클러치백.

인트레치아노 기법으로 짠 커다란 클러치백.

인트레치아노 기법으로 짠 커다란 클러치백.

마치 불꽃처럼 보이는 프린지 장식.

마치 불꽃처럼 보이는 프린지 장식.

마치 불꽃처럼 보이는 프린지 장식.

서로 다른 가방을 겹쳐 든 실용적인 스타일링 방식.

서로 다른 가방을 겹쳐 든 실용적인 스타일링 방식.

서로 다른 가방을 겹쳐 든 실용적인 스타일링 방식.

산의 능선을 닮은 패턴의 톱.

산의 능선을 닮은 패턴의 톱.

산의 능선을 닮은 패턴의 톱.

컬렉션의 세부 또한 꼼꼼히 살펴봤다. 액세서리는 이전보다 좀 더 미니멀하고 클래식한 모습이었다. 인트레치아토 패턴이 사라진 플레인 안디아모 백, 새로운 리베르타 백 등이 등장했으며, 서로 다른 두 개의 가방을 겹쳐 드는 방식도 흥미로웠다. 마티유 블라지의 컬렉션은 전체적으로 모던하고 우아한 분위기지만, 세부를 깊게 들여다보면 위트와 재치가 곳곳에 깃들어 있다.

이를테면 지난가을 컬렉션에서 만난 감자튀김을 담은 원뿔 가방이라던지, 용을 표현한 니트와 양말을 선보인 봄 컬렉션, 그리고 정어리 모양의 손잡이를 갖춘 사르딘 백 같은 것들. 이번 컬렉션에선 정어리 모양의 금속 손잡이를 더욱 생동감 있게 표현한 사르딘 백과 더불어 인트레치아토 위빙으로 완성한 물고기 클러치의 귀여운 함량들이 묵직한 컬렉션의 무게를 좀 더 가볍게 만들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761-533445-sample.jpg

칼리브리아 지역에서 본 선인장의 모습을 구현한 공간.

칼리브리아 지역에서 본 선인장의 모습을 구현한 공간.

쇼를 더욱 드라마틱하게 연출한 압도적인 공간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마티유 블라지는 이탈리아 칼라브리아 지역과 그곳에서 본 선인장을 그대로 재현했으며, 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컬렉션에 녹아 있는 크래프트맨십을 상징하기도 한다. 무라노섬의 수공예품인 대형 글라스 꽃이 핀 선인장은 척박한 환경에서도 꿋꿋이 자란다는 점에서 강인함과 희망, 회복성을 드러낸다.

또한 건조한 땅처럼 보이는 바닥과 스툴은 목재를 그을려 마감하는 독특한 기법으로 제작했다. 이는 카시나와 협업한 세 번째 작품으로, 쇼에 사용한 각기 다른 350개의 스툴은 4월에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전시할 예정이며, 추후 구매도 가능하다. 바닥과 스툴, 글라스 선인장 모두 불에 그을린 방식으로 만들었지만, 각기 다른 방식을 적용해 서로 상이한 모양을 띤다.

이는 획일화되지 않은 개성을 지닌 브랜드의 상징, 인트레치아토 기법과도 궤를 같이하는 부분이다. 마티유 블라지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현재를 단순하고 진실하게 살아감으로써 과거를 회복하고, 그 속에서 우아함을 발견할 뿐 아니라 희망을 찾아 더 나은 미래로 향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3 / 10
무엇이든 기록할 수 있는 노트의 속지를 프린트한 코트.

무엇이든 기록할 수 있는 노트의 속지를 프린트한 코트.

  • 무엇이든 기록할 수 있는 노트의 속지를 프린트한 코트.무엇이든 기록할 수 있는 노트의 속지를 프린트한 코트.
  • 칼리브리아 지역에서 본 선인장의 모습을 구현한 공간.칼리브리아 지역에서 본 선인장의 모습을 구현한 공간.
  • 획일화되지 않은 무늬가 돋보이는 스툴획일화되지 않은 무늬가 돋보이는 스툴
  • (왼쪽부터) 구조적인 스커트를 입고 쇼에 참석한 배우 이영애. 볼드한 주얼리를 더한 개성 있는 스타일을 연출한 에이셉 라키. 프린지 장식의 니트 드레스를 착용한 배우 브루나 마르케지니. (왼쪽부터) 구조적인 스커트를 입고 쇼에 참석한 배우 이영애. 볼드한 주얼리를 더한 개성 있는 스타일을 연출한 에이셉 라키. 프린지 장식의 니트 드레스를 착용한 배우 브루나 마르케지니.
  • (왼쪽부터) 클래식한 카반 재킷과 사르딘 백을 매치한 배우 주우동. 물결무늬가 돋보이는 니트를 착용한 가수 하시즈메 미카. 클래식한 트렌치코트에 가죽 타이로 포인트를 준 배우 듀. (왼쪽부터) 클래식한 카반 재킷과 사르딘 백을 매치한 배우 주우동. 물결무늬가 돋보이는 니트를 착용한 가수 하시즈메 미카. 클래식한 트렌치코트에 가죽 타이로 포인트를 준 배우 듀.
  • (왼쪽부터) 과장된 숄더 라인이 돋보이는 코트로 강렬한 룩을 완성한 케이트 모스. 컬러가 다른 니트로 시밀러 룩을 연출한 줄리안 무어와 영화감독 바트 프룬디치. 타이와 비슷한 컬러의 선글라스를 매치해 톤온톤 스타일을 완성한 페기 구.(왼쪽부터) 과장된 숄더 라인이 돋보이는 코트로 강렬한 룩을 완성한 케이트 모스. 컬러가 다른 니트로 시밀러 룩을 연출한 줄리안 무어와 영화감독 바트 프룬디치. 타이와 비슷한 컬러의 선글라스를 매치해 톤온톤 스타일을 완성한 페기 구.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2024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시계 커스텀의 쟁점
  • 2
    여행 유튜브 시대의 여행 문학
  • 3
    등산 후 가기 좋은 몸보신 맛집 4
  • 4
    5월의 마음
  • 5
    Destination 2024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ARTICLE

    Defining Moments

    모델 박성진과 아티스트 김세동, 그리고 DJ 플라스틱 키드와 DJ 킹맥이 마주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되는 이 멋진 남자들이 자신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결정적인 순간.

  • VIDEO

    I'M A DISCOVERER

    내 삶을 업그레이드하고 싶다면 남들과 다른 흥미롭고 별난 취미를 탐구할 것.

  • FASHION

    Hint of Scent

    패션 하우스의 세계를 은근하게 암시하는 향수들.

  • LIF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 LIFE

    헬시 플레저

    살 빼려고, 근육 키우려고, 혹은 그냥 맛있어서. ‘맛있고 건강하게’를 외치며 출시된 36가지 제품을 직접 사 먹어보고 분석하며 알게 된 것.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