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안디아모’ 캔버스 백

여름 날의 휴양지를 그리게 하다.

UpdatedOn March 25, 2024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3/thumb/55756-533396-sample.jpg

 

보테가 베네타가 24 여름 컬렉션을 통해 새로운 ‘안디아모(Andiamo)’ 백을 출시한다. 이번 안디아모 백은 하우스의 상징적인 인트레치아토 위빙 패턴의 가죽에서 과감히 벗어나 내구성 강한 캔버스 소재를 선택했다. 시원하게 자리 잡은 캔버스 상단에 부분적으로 사용된 브리스톨 카프스킨이 돋보이는데, 전체적인 백의 구조를 견고히 하고 소재의 대비감을 통해 세련된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브라스 소재의 ‘놋’ 디테일과 브레이드 스트랩에서는 보테가 베네타의 장인정신을 여실히 느낄 수 있다.

3 / 10

 

이탈리아어로 ‘가자’라는 의미를 담은 안디아모에는 보테가 베네타가 추구하는 ‘이동성’의 철학이 담겨있다. 기존의 가방이 일상의 이동을 함께했다면 캔버스를 주요 소재로 한 백은 무게를 덜어냄으로써 휴양지로의 이동을 그리게 한다.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무드 아래 펼쳐지는 여유로운 수납공간과 스크래치에 강한 소재는 언제 어디서든 자유로운 연출을 가능케 한다. 어깨에 걸치거나 크로스보디 스타일로 다양하게 착용이 가능한 것 또한 장점. 스몰과 라지 두 가지 사이즈 중 선택이 가능하며, 내추럴(라이트 브라운)과 라이트 우드(베이지)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보테가 베네타는 새로운 모델 출시와 더불어 모델 리우 웬(Liu Wen)과 함께한 24 여름 안디아모 캠페인을 공개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유지원
Cooperation 보테가 베네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 2
    아빠의 사진첩
  • 3
    초여름엔 버블버블
  • 4
    GEEK OUT
  • 5
    Destination 2024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유화의 굴곡, 최유화 미리보기

    최유화, 고혹적인 자태 뽐내. 타짜의 새로운 히로인 최유화 화보 공개

  • LIFE

    90's 힙

    다시 보니 힙하다. 리베카를 찾던 양준일처럼 유튜브에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힙들이 잔뜩 있다. 8090 감성으로 무장한 요즘 ‘힙쟁이’가 뽑은 과거의 ‘힙쟁이’들이다.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매혹적인 패션화보와 인터뷰 공개

  • CAR

    아들에게

    뒷좌석에 아들을 태우고 달리며 생각한다. 내 아버지도 이런 마음이었을까?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것이 많다. 자동차도 그중의 하나. 자동차 기자들이 말하는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자동차.

  • INTERVIEW

    The Pioneers : 김지운 감독

    박찬욱, 김지운, 한재림, 이병헌.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여러 세대의 감독이 닐 암스트롱이 달에 착륙할 때 착용한 오메가의 스피드마스터 ‘문워치’와 함께했다. 달을 최초로 밟았던 우주인처럼 매 순간 새로운 이야기를 탐구하는 이들에게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한 적이 있는지, 모두가 반대한 작업에 뛰어든 적이 있는지, 모험이란 어떤 의미인지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