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직업 특성상 해외 출장이 잦은 이들에게 출장에서 살아남는 노하우를 물었다.

UpdatedOn February 22, 2024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525-531370-sample.jpg

 

 

1 해외출장이 잦은 직업상 기내에서의 컨디션 조절을 위한 필수템들이 자연스럽게 생겼다. 건조한 기내에서의 수분 충전을 위해 승무원에게 미리 준비한 텀블러에 물을 채워줄 것을 부탁하면 번거롭게 여러 번 물 한 잔을 요청할 필요가 없다. 라운지에 들를 수 있다면 미리 물을 받아 가는 것도 추천한다. 만약 잦은 비행으로 기내식이 질렸다면, 미리 사둔 삼각 김밥을 곁들여 나만의 사이드 디시로 입맛을 돋우는 것도 방법이다. 또, 다양한 종류의 휴대용 마사지볼을 가방에 챙겨서 영화를 시청하며 가벼운 셀프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소소하지만 확실하게 혈액순환에 도움을 준다. 해시컴퍼니 김연재

2 비행기에 타기 전 스트레칭 볼, 휴족 시간, 압박 스타킹, 립밤, 인공 눈물, 스킨 패드, 소화제를 꼭 챙긴다. 자리는 보통 통로에 앉는 편이고 빨리 내리기 위해 앞쪽을 선호한다. 장시간 비행에는 비행기 중간이나 뒷편 빈 공간에 가서 스트레칭을 꼭 한다. 자리에 앉아서 스트레칭볼로 뭉치는 어깨, 등, 목, 발바닥을 풀기도 한다. 체크인은 예상보다 사람이 많거나 변수가 생길 수 있어 오픈되면 여유 있게 미리 하는 편인데, 비행 3시간 전에는 공항에 도착해서 짐을 붙이고 면세 쇼핑을 즐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곽혜령

3 직업 특성상 촬영용, 개인용 캐리어, 두 가지 버전으로 짐을 싸는 편. 두 캐리어 모두 공통된 점이 있다면 분류를 잘해서 알아보기 쉽게 정리하는 편이다. 예를 들어 촬영용 캐리어는 촬영에 필요한 의상을 착장 별로 수트 케이스에 넣어 현장에서 바로 꺼내 볼 수 있게 하는 편인데, 이때 사용하는 수트 케이스는 반 투명 재질로 지퍼를 열지 않아도 밖에서 어떤 옷인지 바로 알아볼 수 있도록 한다. 더해서 라벨로 착장에 대한 설명을 써서 붙이기도 한다. 스팀기는 필수, 개인적으로 오스너 스팀기가 휴대도 편하고 파워가 좋아 몇 년 동안 사용 중. 개인용 캐리어는 출장 기간에 따라 달라지긴 하지만 옷 별로 파우치를 사용하는 편. 상하의, 속옷, 뷰티 제품 등. 출장에 필요한 짐은 최대한 단순하게 싸려고 하는 편이라 가벼운 티셔츠류나 세탁이 용이한 나일론, 메시가 섞인 팬츠류를 주로 챙긴다. 또 수영복 쇼트 팬츠는 항상 가지고 다니는데 잠옷 대신 입기 좋다. 스타일리스트 문승희

4 가능하면 선호하는 항공사 및 동맹 항공사를 주로 이용하려고 하는데 회원 등급이 올라갈수록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 라운지 이용은 기본, 우선 탑승 및 무료 수화물 추가, 유상 구입으로 가능한 프론트 좌석 지정 등 셀 수 없다. 특히 출장 시엔 기내 및 공항에서 빠른 탈출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기 때문에 앞자리 사수는 필수! 회원 등급이 높다면 문제없지만 꼭 회원 등급이 높지 않더라도 가능한 방법이 있다. 바로 온라인 체크인을 노리는 것. 보통 출발 24~48시간 전에 온라인 체크인이 가능한데 그때 바로 들어가면 유상 구입으로 가능한 프론트 좌석 및 운이 좋으면 비상구 좌석까지 지정 가능하다는 사실. 발 빠른 여행자가 앞자리를 얻는다! 프리랜스 에디터 장정진

5 출장 갈 때마다 선글라스를 꼭 챙긴다. 더운 나라든 추운 나라든 상관없다. 멋 때문은 아니다. 자동차 출장을 주로 다니다 보니 해외에서 운전할 일이 많다.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시승차 대부분은 윈드실드 틴팅이 적용되지 않는다. 일본의 경우 윈드실드와 1열 윈도 틴팅이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 때문에 운전을 할 때 선글라스는 안전운행을 위해서도 필수다. 출장지에 상관없이 꼭 챙기는 물건이 하나 더 있다. 립밤이다. 평생 비염을 달고 사는 나에게 비행기 안은 사막처럼 건조하게 느껴진다. 립밤이 없으면 금세 목구멍까지 말라붙는 기분이다. 선글라스와 립밤. 여권과 더불어 출국 전 꼭 체크하는 물건이다. <아레나> 피처 에디터 주현욱

6 비행은 어떻게 준비하냐에 따라 최고의 휴식이 될 수도, 최악의 고통이 될 수도 있다. 직업 특성상 많은 연락을 받는 터라 연락이 끊기는 비행 시간을 완벽한 휴식의 순간으로 활용한다. 따라서 이 시간을 온전히 활용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비행기에 탑승한다. 장시간 동안 나의 공간의 될 곳이므로 온라인 체크인을 서두른다. 쉽게 일어나서 걸어 다닐 수 있는 통로 좌석과 편히 기대어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창가 좌석 중 선호하는 좌석을 미리 지정해 두자. 밤 비행일 시에는 창밖 풍경을 과감하게 포기하고 기체 내 중간 자리를 택해보자. 멀미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이후 도착지의 시간을 미리 파악한 후 시차 적응에 미리 대비하는 것도 하나의 팁이다. 도착지 시간에 맞춰 낮잠과 식사를 하면 더욱 상쾌한 여행의 시작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프리랜스 에디터 김나현

7 옷은 가능한 얇은 것을 여러 챙긴다. 미리 스타일링을 한 후 최대한 펼쳐서 날짜별로 차곡차곡 넣어주면 구김도 덜 하다는 사실. 많이 걷는다면 압박밴드는 필수다. 프랑스 출장이 1월 또는 6월에 잡혔다면 캐리어를 약간은 비워 둔다. 세일이니까. 가끔 출장 기간에 임박해서 티켓을 구매했고 혼자 가는 여정이고 만석이 아니라면 업그레이드를 기대해 볼 만하다. 사전 기내식을 신청하지 않았다면 비행시간 약 2시간 반전 혹시 모를 행운을 기대해 보며 항공 카운터를 방문해 보자. 그렇지 않다면 사전 좌석 선택을 이용하여 가장 앞자리 또는 비상구 쪽을 선점해 볼 것. 작은 공간이라도 다리를 편히 펼 수 있는 자유가 있다. 그마저도 실패했다면, 뒷벽이 있는 복도 끝자리를 선택한다. 기내식이 제공되는 중에도 의자를 세울 필요가 없다. 복도 자리 특성상 안쪽 사람이 나갈 때마다 비켜줘야 하지만 몸을 틀어서 복도 쪽으로 공간을 더 사용할 수 있다. 의자와 뒷벽 사이의 공간에 짐을 더 놔둘 수 있다는 건 더욱 좋다. 가끔 중간 열 중 앞자리가 없는 복도 자리가 있다. 예약된 비행기종을 보고 시트 맵을 검색하면 찾을 수 있다. SUM1S 디렉터 김성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파스타 파스타
  • 2
    라면 러버 모여라
  • 3
    RE-NEW SNEANKERS
  • 4
    Very Big & Small
  • 5
    인스타그램 매거진 시대

RELATED STORIES

  • LIFE

    봄의 공기청정기

    미세먼지가 걱정스러운 계절이라 모아본 오늘날의 공기청정기 4종.

  • LIFE

    꽃구경도 식후경

    눈과 입 모두 즐거운 식도락 봄나들이.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가구 보러 왔습니다

    나 혼자 사는 1인 가구라면 지금 소개하는 5곳을 저장해둘 것.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MORE FROM ARENA

  • LIFE

    손수 만든 물건 3

    아무나 가질 수 없는 물건을 제작해주는 스튜디오를 소개합니다.

  • LIFE

    하태석 건축가의 아임하우스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 REPORTS

    성북동돼지갈비

    뛰는 게 돈이었던, 택시들의 황금시대가 있었다. 성북동돼지갈비는 당시 서울 시내에서 제일 인기 좋은 기사 식당이었다. 세월이 흘러 기사들의 시대는 갔지만, 이 작은 노포는 여전하다. 연탄 때는 옛날 화덕에 지글지글 돼지고기를 구워 ‘스뎅’ 접시에 척 담아 낸다.

  • FASHION

    Overtime Worker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굴러간 하루를 보내고 겨우 시계를 보니 오늘도 역시 이 시간.

  • ARTICLE

    잠들지 않는 밤

    타미 힐피거의 2018년 F/W가 공개되던 상하이의 밤은 그 어느 때보다 찬란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