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나트랑에 가면

올해의 첫 여행지로 나트랑을 택했다. 여행의 취향이 분명해지는 경험을 했다.

UpdatedOn March 13, 2024

3 / 10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509-531224-sample.jpg

그란 멜리아 나트랑의 첫인상.

그란 멜리아 나트랑의 첫인상.

계획과 목적이 분명한 걸 선호하는 MBTI ‘J’ 사람으로서 여행을 떠날 때에도 예외는 없다. 비행기를 너무 오래 타지는 않았으면 하고, 서울을 벗어났을 땐 최대한 쉬고 싶고, 휴식을 선택했다면 이왕이면 마주하는 상황에 불편함이 없기를 바란다. 그런 이유에서 ‘그란 멜리아 나트랑’은 최적의 선택이었다. 비행기로 다섯 시간 남짓, 시차는 두 시간 정도. 공항에서 내려 한 시간이 안 되는 거리를 나트랑의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달리면 ‘그란 멜리아 나트랑’에 도착한다.

2023년 7월에 문을 연 ‘그란 멜리아 나트랑’은 스페인의 ‘멜리아 호텔 인터내셔널’ 계열 중 최상위 브랜드로, 스페인의 이국적인 정취가 호텔 전반에 녹아든 것이 특징이다. ‘그란 멜리아 나트랑’은 272개의 객실을 보유했으며, 그중 빌라 객실이 94개를 차지한다. 4베드룸 풀빌라를 갖춰 가족 여행 숙소로도 탁월한 곳이다.

넓고 밝은 로비는 호텔의 기운과 닮아 있었다. 자연스레 눈을 맞추고 미소를 머금고 인사를 건네고 망설임이 없었다. 로비에서 객실까지 버기로 이동하는 길은 녹음이 가득했고 마주치는 사람은 모두 살가웠다. 탁 트인 거실은 프라이빗 풀과 이어지고 침대에서는 오션 뷰로 하루를 맞이할 수 있다. 낮잠을 자고 일어나서 수영도 하고 음악에 빠져들고, 바다를 마주 보는 짐(Gym)에서 요가 클래스도 듣고 마사지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등 나를 돌보지 못했던 일상에서 한 발자국 떠나왔으니, ‘여행’이란 설렘에 기대어 하지 않았던 것들을 챙겨보았다. 호텔을 그 자체로 즐기는 것이 아주 훌륭한 계획이 될 수 있겠다는 깨달음과 함께 말이다.

3 / 10

 

  • 개방감 있는 리빙룸.개방감 있는 리빙룸.
  • 거실과 마주하는 프라이빗 풀.거실과 마주하는 프라이빗 풀.

‘쉼’에 초점을 맞춘 여행이라면 맛있는 한 입, 미식의 가치를 빼놓을 수 없다. 만족스러운 한 입을 위해 멀리 찾아 나서지 않아도 호텔 안 수준 높은 레스토랑이 다양해 동선을 벗어나지 않고 모든 것이 해결 가능했다. 올데이 다이닝을 자랑하는 ‘내추라(Natura)’에서는 단품 주문부터 뷔페 식사까지 부담 없이 찾을 수 있었고, 나트랑의 신선한 해산물로 재해석한 오마카세를 맛볼 수 있는 ‘시부이(Shibui)’ 또한 기억에 남는다. 로비의 ‘테이아(Theia)’에서는 애프터눈 티를, 느긋한 분위기의 ‘살(Sal)’ 풀 바에서는 칵테일을 즐길 수 있으니 꼭 어딘가를 향해야겠다, 나가야겠다는 조급함이나 아쉬움이 사라지는 경험이었다. 식사를 마친 후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룸까지 짧은 산책을 즐기는 과정까지 완벽했다.

히스패니아 나트랑 오프닝 이벤트를 이끄는 셰프 5인.

히스패니아 나트랑 오프닝 이벤트를 이끄는 셰프 5인.

히스패니아 나트랑 오프닝 이벤트를 이끄는 셰프 5인.

히스패니아 나트랑의 전경.

히스패니아 나트랑의 전경.

히스패니아 나트랑의 전경.

미쉐린 스타 셰프의 손끝에서 완성된 스패니시 메뉴들.

미쉐린 스타 셰프의 손끝에서 완성된 스패니시 메뉴들.

미쉐린 스타 셰프의 손끝에서 완성된 스패니시 메뉴들.

미쉐린 스타 셰프의 손끝에서 완성된 스패니시 메뉴들.

미쉐린 스타 셰프의 손끝에서 완성된 스패니시 메뉴들.

미쉐린 스타 셰프의 손끝에서 완성된 스패니시 메뉴들.

히스패니아 나트랑의 입구.

히스패니아 나트랑의 입구.

히스패니아 나트랑의 입구.

‘그란 멜리아 나트랑’의 자랑이자 이곳에서 가장 기대한 것은 바로 1층에 위치한 ‘히스패니아 나트랑’이다. 스패니시 레스토랑 ‘히스패니아(Hispania)’가 나트랑에 데뷔한 것. 미쉐린 스타 셰프 마르코스 모란(Marcos Morán)이 이끄는 셰프 군단이 나트랑 특유의 재료들로 스페인 요리들을 선보인다. 신선한 올리브오일은 맛을 한층 끌어올리고, 간과 두께가 알맞은 하몽과 해산물을 활용해 미각을 깨우는 메뉴들을 경험할 수 있다. 셰프의 섬세함은 와인 페어링에서도 엿볼 수 있다. 메뉴 하나하나에 어우러지는 다채로운 와인 셀렉션이 인상 깊었다. 기념일이라면 더욱 특별하게, 평범한 날이어도 기념일처럼 만들어주는 곳이라 할 수 있겠다.

다시 돌아봐도 올해의 첫 여행은 성공적이었다. ‘그란 멜리아 나트랑’의 모토 ‘멋진 인생(A Life Well Lived)’을 고스란히 누린 셈이다. 고민 없이 잠들고, 여유 있는 하루를 맞이하고, 맛있는 한 입을 먹는 것. 일상에서 쉽게 놓치던 ‘나를 돌보는 일’을 챙기고 싶다면 그 근육을 키울 수 있는 곳이다. 안락하고 안온한 쉼이 필요할 때, 효율적이면서도 수준 높은 만족감을 기대한다면, 실패 없는 한 입이 중요한 이라면, ‘그란 멜리아 나트랑’은 후회 없는 선택이 될 것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Photography 해시컴퍼니

2024년 03월호

MOST POPULAR

  • 1
    Keep Balance
  • 2
    Smells Like Rock Spirit
  • 3
    SUN SAILING
  • 4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5
    UNSTOPPABLE

RELATED STORIES

  • LIFE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면도 후 피부를 진정시키는 세련된 방법.

  • LIFE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세븐틴 민규의 흔적이 있는 파스타 맛집부터 고현정의 단골 레스토랑까지 모두 모아봤다.

  • LIFE

    Summer Fruity WHISKY

    여름이라 하여 위스키와 거리를 둘 필요는 없다. 여기 청량한 과일 향이 감도는 싱글 몰트위스키가 준비되어 있으니까.

  • LIFE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세라미스트 하정호는 흙과 불과 시간으로 도자기를 굽는다. 그가 세라믹 브랜드 ‘델라온’을 통해 하정호는 무엇을 말하고 싶을까? 흙을 만질 때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하정호 대표와 나눈 이야기.

  • LIFE

    혼자라도 괜찮아

    생각 정리가 필요할 때, 작업에 몰두해야 할 때, 혼자 오롯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1인 숙소 5곳.

MORE FROM ARENA

  • FASHION

    2022 S/S Preview

    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만나본 2022 S/S 컬렉션 4.

  • FILM

    Play Shoes II

  • FASHION

    Face to Face

    귀여운 얼굴이 반갑게 마중하는 각양각색의 캐릭터 니트를 모았다.

  • FASHION

    오색 빛 스키 스타일

    밝고 명랑한 오색 빛깔 스키 스타일.

  • LIFE

    태양의 해변

    쏠비치 양양에서 만나는 이국적인 휴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