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RFACING

시계의 바탕, 그 이상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독창적인 패턴의 다이얼 워치.

UpdatedOn February 08, 2024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37-530641-sample.jpg

데피 스카이라인 블랙 세라믹 41mm 2409만원.

ZENITH

현대적인 감각, 대담하고 유려한 선이 돋보이는 데피 스카이라인이 블랙 세라믹 버전을 추가했다. 견고한 물성과 오라를 지닌 블랙 세라믹 소재로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을 제작하고, 특유의 날렵하고 구조적인 팔각형 케이스에 선레이 피니싱한 블랙 갈바닉 다이얼을 탑재해 다채롭고 농밀한 블랙을 감상할 수 있다. 제니스의 상징을 사각 별 장식으로 재해석한 선버스트 패턴 다이얼로 잠들지 않는 화려한 도시의 밤을 담아냈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37-530640-sample.jpg

로열 오크 오프쇼어 셀프와인딩 뮤직 에디션 37mm 6041만원.

AUDEMARS PIGUET

오데마 피게가 2022년 출시한 로열 오크 오프쇼어 뮤직 에디션은 젊고 대담한 럭셔리 워치의 표상으로 명료하게 자리매김했다. 2023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 개최에 맞춰 선보인 새로운 모델은 37mm 크기의 블랙 세라믹 버전. 타피스리 다이얼에 팝한 무지개색으로 이퀄라이저 이펙터를 표현한 패턴이 음악에 대한 헌사를 드러내고, 음향 장비에서 영감받은 스트랩 스터드, 크라운 가드 같은 세부가 리드미컬한 조화를 이룬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37-530639-sample.jpg

아쏘 레흐 드라룬 43mm 가격미정.

HERMÈS

크고 작은 알갱이의 단면이 그대로 보이는 그레이 메테오리트 운석 다이얼은 마치 은하계 일부를 담은 것 같다. 달 표면을 실감나게 묘사한 모티브로 북반구와 남반구 달의 형상을 동시에 보여주는 더블 문페이즈를 장착하고, 시간과 날짜를 알리는 카운터 디스크가 위성처럼 부드럽게 달 위를 회전하며 에르메스의 참신한 상상력과 우아한 미학을 다채롭게 보여준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37-530638-sample.jpg

1858 아이스드 씨 오토매틱 데이트 41mm 466만원.

MONTBLANC

마치 거대한 빙하의 심연을 바라보듯 광물의 차가운 물성과 파편의 흔적이 남은 듯한 텍스처를 다이얼에 구현했다. 투박함과 섬세함이 공존하는 광채, 차별화된 깊이감이 특징인 그레이 글래시어 패턴 다이얼은 전통 기법 중 하나였던 그라테 부아제 세공 기술을 적용해 몽블랑산의 메르 드 글라스 빙하에서 얻은 영감을 그대로 표현했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37-530637-sample.jpg

씨마스터 다이버 300M 42mm 800만원대.

OMEGA

굵직한 물결무늬를 레이저로 각인한 시원한 화이트 세라믹 다이얼 위로 빨간 방점처럼 강조한 씨마스터 레터링으로 다이버 워치의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운다. 독창적인 다이빙 스케일, 볼록한 인덱스와 스켈레톤 핸즈의 조화, 볼드한 크라운과 헬륨이 스케이프 밸브는 다이버 워치로서 출중한 능력을 보여주는 세부임과 동시에 아이코닉한 디자인 코드로 자리 잡았다.

/upload/arena/article/202402/thumb/55437-530636-sample.jpg

클래식 7337 39mm 6243만원.

BREGUET

초기 쿼터 리피팅 포켓 워치의 디자인 코드를 계승해 우아한 클래식 모델. 화이트 골드 케이스의 차분한 브레게 블루 컬러 다이얼에 새긴 세 가지 기요셰 패턴은 수공예적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보리 낱알의 모습을 따온 정교한 그랑 도르즈 모티브가둥 글게 감싸고, 파리 거리의 자갈 바닥에서 영감받은 클루 드 파리 모티브 안으로 다미에 패턴이 스몰 세컨즈를 장식한다. 12시 방향에는 은하수가 반짝이는 하늘과 달, 구름의 질감을 묘사한 아름다운 문페이즈 인디케이터를 띄워 경쾌함을 더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박소은

2024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절대적 시간
  • 2
    Silent Silver
  • 3
    열대야를 비추는 재즈
  • 4
    (아직은) 책이 할 수 있는 것
  • 5
    여름휴가 다녀오겠습니다

RELATED STORIES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 FASHION

    A BIGGER SPLASH

    깊게 빠져드는 시간.

  • FASHION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무한한 성장이 기대되는, 고프코어 요소를 한 스푼 얹은 한국의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 FASHION

    Summer Taste

    <아레나> 패션팀 에디터들이 이 계절을 더 충만하게 누리게 해줄 것에 대해 키워드를 선정하고 지극히 사적인 취향을 나누었다. 뜨거운 계절의 한복판에서 우리가 열렬히 사랑해 마지않는 한여름의 축복들에 대하여.

MORE FROM ARENA

  • LIFE

    ‘다다익선’을 둘러싼 질문은 다다익선

    2022년 9월 15일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다다익선’이 복원 작업을 끝내고 재가동되었다. 1년 조금 넘은 2023년 12월 말 ‘다다익선’의 보존 복원 백서가 나왔다. ‘다다익선’의 복원에 대한 각계의 정의부터 세세한 복원 과정까지 망라한 두꺼운 책이었다. 이 책은 그 자체로 인류가 처음 접한 새로운 문제에 대한 고민의 기록이다. 그 문제의 이름은 ‘전자기기 기반 뉴미디어 예술 작품의 복원’. CRT 기반 디스플레이로 만들어진 뉴미디어는 어떻게 복원되어야 할까? 이런 복원의 정의는 무엇일까? 이 책은 그 치열한 고민과 시도의 결과물이다. 복원만큼 책도 의미 있겠다 싶은 마음에 이 프로젝트를 총괄한 학예사를 만났다.

  • CAR

    K-카페 레이서

    유럽 사람들이 카페에서 카페까지 경주하며 놀던 탈것을 ‘카페 레이서’라 부른다. 오늘날 한국에도 카페가 많다. 어느 카페에 뭘 타고 갈까. 재미와 실용성을 고루 갖춘 한국형 카페 레이서 4종.

  • FASHION

    위대한 만남

    2023 라이더 컵의 공식 후원자로서 유럽 골프팀과의 협업을 발표한 로로피아나.

  • FASHION

    White Again

    이래 봬도 분명히 다른 스타일. 하루하루를 채워주는 흰색 티셔츠들.

  • INTERVIEW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4개 국어 능력자, 싱어송라이터, 인스타 음악 강자… 스텔라장을 수식하는 말들은 많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인다는 사실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