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영탁, "장르 구분 없이 그냥 ‘가수’ 그 자체가 저에게 맞는 수식어라고 생각해요."

가수 영탁의 <아레나> 12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November 27, 2023

3 / 10

 

가수 영탁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를 만났다. 영탁은 지난 8월부터 시작한 전국 투어 <탁쇼2: 탁스월드>의 연말 일정을 앞두고 카메라 앞에 섰다.

영탁은 올해로 데뷔 18년 차 가수다. 그는 2005년 영화 <가문의 위기> OST 앨범으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영탁은 음악 생활을 하면서 깨달은 진리에 대해서 말해주었다. "제가 부름받지 못하는 이유는 실력이 부족해서라고 생각했어요. 포기만 안 하면 아주 조금씩 실력이 좋아질 거고, 한 번쯤은 나를 찾는 사람들이 무조건 생길 거라고 철석같이 믿었어요. 누가 말해준 건 아니었지만, 저 혼자 이 생각을 불변의 진리처럼 믿었어요."

영탁은 가수가 되기 위해 서울로 올라온 뒤 가이드보컬과 보컬 트레이너로 일했다. 2020년 대중들에게 가장 크게 이름을 알리게 된 계기는 바로 <미스터트롯>. 영탁은 <미스터트롯>의 성공 비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사실 저희 입장에서 <미스터트롯>은 천운이었죠.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였잖아요. 그 와중에 저희끼리 으라차차 하면서 무대를 꾸리고 파이팅 하는 모습에 많이 감정이입하셨던 것 같아요. (중략) ‘찐으로’ 서로를 응원했고 선의의 경쟁으로 나아갔기 때문에 좋게 봐주셨다고 생각해요.

영탁은 20년 뒤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을까? 그는 '노래 듣고 있으면 기분 좋아지는 가수'라고 답했다. "제 음악 중에 슬픈 곡이 거의 없어요. 예전에는 눈물 나오고 힘들고 슬픈 노래도 많이 했는데 이제는 싫어요. 그래서인지 제 곡 중에는 사랑 이야기보다 인생 이야기가 더 많아요. 사랑, 만남, 이별보다는 살아온, 살아감, 살아갈에 대한 내용이 많아졌죠."

가수 영탁의 진솔한 모습을 담은 화보 및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WARMING UP
  • 2
    SPRING, SPRING
  • 3
    EXOTIC FAIRY TALE
  • 4
    UNFAMILIAR SUIT
  • 5
    인스타그램 매거진 시대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단단한 눈빛이 돋보이는 송중기의 <아레나> 5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4개 국어 능력자, 싱어송라이터, 인스타 음악 강자… 스텔라장을 수식하는 말들은 많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인다는 사실이다.

  • INTERVIEW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데뷔 8년 차 소수빈은 지난해 <싱어게인3>으로 처음 TV 카메라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지금 보고 있는 사진 역시 그의 첫 번째 단독 화보다. 하지만 소수빈은 이미 우리가 기다리던 스타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 INTERVIEW

    발렌시아가 사커시리즈, 설영우와 함께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화보 공개

    설영우의 색다른 매력이 담긴 <아레나>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나를 궁금해해줬으면 좋겠다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돌아온 곽동연과 연기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내내 유쾌했고 기백이 있었다. 작품이 끝날 때마다 방명록 한 권을 완성하는 기분이라는, 2024년 곽동연의 첫 방명록.

MORE FROM ARENA

  • LIF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 FILM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FASHION

    크기 대비 행복

    파네라이 루미노르를 차고 잠도 자보고 사람도 만나보며 느낀 것들.

  • LIFE

    여름의 한 잔

    낮이든 밤이든, 더울 때 시원하게 한 잔. 바와 카페에서 기울여보는 서울의 한 잔.

  • FASHION

    When I was Young

    이번 시즌 봄옷들의 팔레트를 보니, 천진했던 그때처럼 놀고 싶어졌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