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omething Like Fall

인트레치아토 위빙 사이사이에 호젓하게 잘 여문 가을의 정서가 살며시 내려앉았다.

UpdatedOn November 10, 2023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3-sample.jpg

메시 소재의 블랙 ‘오르빗’ 스니커즈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9-sample.jpg

패딩 처리한 가죽 소재를 인트레치아토 위빙으로 완성한 ‘러그’ 앵클부츠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2-sample.jpg

메탈 ‘놋’ 장식을 더한 슬라이딩 브레이드 스트랩이 특징인 나파 소재의 인트레치아토 위빙 디테일 라지 사이즈 ‘안디아모’ 백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0-sample.jpg

전면에 인트레치아토 패턴을 장식한 러버 소재의 원-피스 몰드 ‘파이어맨’ 앵클부츠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4-sample.jpg

메시 소재의 실버 ‘오르빗’ 스니커즈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8-sample.jpg

카프 소재의 인트레치아토 위빙 디테일 라지 사이즈 화이트 숄더 ‘홉’ 백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7-sample.jpg

카프 소재의 인트레치아토 위빙으로 완성한 ‘해드독’ 로퍼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42-525331-sample.jpg

카프 소재의 인트레치아토 위빙 디테일을 더한 엔벨로프 형태 도큐먼트 케이스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Styling 최태경
Assistant 김여름

202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나트랑에 가면
  • 2
    City Warrior
  • 3
    BREEZY
  • 4
    WayV’s Horizon
  • 5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RELATED STORIES

  • FASHION

    NEW WAVE

    미래적인 빈티지 룩을 보여주는 캠퍼랩의 뉴 시즌.

  • FASHION

    NEW RULES

    클래식에 대한 시스템 옴므만의 명료한 정의.

  • FASHION

    BREEZY

    일렁이는 봄의 기운과 맞닿은 푸르른 에르메스.

  • FASHION

    HOME ALONE

    봄비가 내린 오후에 만난 메종 마르지엘라 보이.

  • FASHION

    Whispered Sophistication

    미묘한 빛과 그림자 사이, 벨루티의 정교한 실루엣.

MORE FROM ARENA

  • INTERVIEW

    배우 서은수의 지금

    배우 서은수는 한번 하면 제대로 한다. 건강한 음식을 손수 차려 먹고, 운동도 빠트리지 않으며, 영어 공부도 열심히다. 그녀의 일상을 담백하게 풀어냈다.

  • FASHION

    체인 아이템 여덟 개

    이번 시즌 더 견고하게 얽히고설킨 체인 아이템 여덟.

  • INTERVIEW

    구피

    이 사람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자. 독특함으로 무장한 네 팀의 뮤지션과 세 명의 배우다. 올해 <아레나>가 주목할 신예들이다.

  • DESIGN

    IMPALA LOVE CONCERT

  • INTERVIEW

    JAEHYUN’S PRESENT

    NCT 재현은 어느새 자신이 되고 싶던 사람이 되어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