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Outer of the day

매일의 오늘, 마르고 닳도록 입고 싶은 탐나는 아우터.

UpdatedOn November 07, 2023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61-sample.jpg

튜브형 패드가 내장된 소가죽 레이싱 재킷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66-sample.jpg

시어링 보머 재킷 8백50만원대 랄프 로렌 퍼플 라벨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58-sample.jpg

크림색 레더 보머 재킷 가격미정 토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60-sample.jpg

스터드, 크리스털 장식 레더 재킷 가격미정 셀린느 옴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65-sample.jpg

스트랩 장식 카고 재킷 가격미정 드리스 반 노튼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59-sample.jpg

워싱된 나파 램스킨 소재의 집업 오버셔츠 가격미정 로에베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63-sample.jpg

목화꽃을 새긴 데님 소재 집업 블루종 가격미정 디올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64-sample.jpg

은은한 광택의 레더 재킷 8백70만원 발렌티노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57-sample.jpg

핀 스트라이프 울 펠트 소재 오버사이즈 쇼트 재킷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11/thumb/54824-525162-sample.jpg

램 시어링 재킷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여름

202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영광의 도둑
  • 2
    MISTY BLUE
  • 3
    SUMMERTIME IN GUCCI
  • 4
    맥스러움, 롯스러움
  • 5
    떠나자! 워케이션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TIME IN GUCCI

    박물관에서 벌어진 구찌 2025 봄-여름 남성 컬렉션.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MORE FROM ARENA

  • ARTICLE

    여름의 단상

    새파랗게 물들었다가 뜨겁게 달궈지는 7월에 어울리는 향수들.

  • LIFE

    루이 비통 아티카퓌신 전시

    예술적 장인정신이 돋보이는 루이 비통 아티카퓌신 전시.

  • INTERVIEW

    안효섭다운 연기

    질문에 대답할 때, 안효섭은 몸을 앞으로 기울이고 눈을 자주 깜빡이지 않는다. 자신의 말에 확신이 있다는 방증. 충실하게 대답한 한마디 한마디에서 “노력해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다. 연기를 향한 그의 애정은 확실했고, 끈질긴 노력이 돋보였다.

  • REPORTS

    한여름 밤의 미스터리

    모기향에 불을 붙이며 생각했다. 누가 죽인 걸까? 한국 추리소설계의 거장 넷이 추천한 추리소설을 쌓아두고 읽었다. 열대야였고, 더위는 잠깐 잊었다.

  • INTERVIEW

    돌아온 장근석

    완전히 침식당하지 않기 위해 장근석은 지금 탈출구를 찾고 있다. 온전히 즐겁고 완전히 자유롭기 위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