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NCT 도영, "음악 속에서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낸다는 점이 NCT의 특별함이라고 생각해요."

NCT 도영의 <아레나> 11월호 커버 미리보기

UpdatedOn October 11, 2023

3 / 10

 

NCT 도영과 이탈리아 럭셔리 하우스 돌체앤가바나가 함께 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 커버 및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 촬영은 세월의 멋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밀라노 외곽의 고풍스러운 고성을 배경으로 진행했다. 도영은 에센셜을 뜻하는 ‘에센자(ESSENZA)’를 테마로 한 돌체앤가바나 2023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을 착용했다. 고성 곳곳을 배회하는 도영의 모습에선 센슈얼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넘쳐흘렀다.

도영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인생에서 분기점이 된 무대를 소개했다. 그는 첫 NCT 127 콘서트를 회상하며 “무대에 섰을 때는 내내 ‘내가 이걸 하려고 가수가 됐구나’ 느꼈어요. 온 힘을 쏟아서 노래했고 팬분들의 눈빛을 봤어요. 팬들의 응원이 주는 힘을 온몸으로 체감했어요”라고 전했다.

도영이 자신이 생각하는 NCT만의 특별함에 대해서도 말했다. “저희 팬분들이 쓰는 ‘네오하다’는 ‘새롭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독특하고 창조적이고 기발하며 조금은 이상하다’는 뜻이더라고요. 음악 속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낸다는 점이 NCT의 특별함이 아닐까 생각했어요.”

돌체앤가바나의 남성 런웨이 컬렉션과 함께한 NCT 도영의 새로운 모습을 담은 화보 및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SUN SAILING
  • 2
    드라이브 마이 카
  • 3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4
    파트너와 잘 지내는 법
  • 5
    혼자라도 괜찮아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INTERVIEW

    '고알레' 대표 이호

    지금, 사람들은 인플루언서를 꿈꾼다. 매일 새로운 인플루언서가 발견되고, 그들의 영향력은 나날이 증가한다. 새롭게 등장하는 수많은 인플루언서 중 깊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책무로 삼은 이들을 만났다. 이미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전문가들이 인플루언서의 세계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 FASHION

    Cover Men

    <아레나> 독자라면, 11년의 역사 속 이 네 명의 남자들을 기억할 거다. 표지에서 볼 수 없던 커버맨들의 아이템을 펼쳐봤다.

  • FASHION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크고 작은 가방도 대봐야 아는 법.

  • CAR

    시승 논객

    폭스바겐 파사트 G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장동윤이 원하는 건

    장동윤은 떳떳하다. 속내를 밝힐 때 눈을 더 빛낸다. “자존심이 세고 자존감도 높거든요. 나는 멋있는 사람이고 싶어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