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WAYING IN THE WIND

고요하게 흩날리는 바람과 함께 프라다의 또 다른 계절이 눈앞으로 성큼.

UpdatedOn August 25,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333-520396-sample.jpg

칼라 디테일의 캐시미어 카디건·모헤어 팬츠·레이스업 슈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칼라 디테일의 캐시미어 카디건·모헤어 팬츠·레이스업 슈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333-520395-sample.jpg

싱글브레스트 코트·스웨이드 튜닉·포플린 셔츠·타이·팬츠·레이스업 슈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333-520394-sample.jpg

컬러 배색 코트·카디건·울 팬츠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333-520393-sample.jpg

패디드 리나일론 블루종·울 팬츠·가죽 스니커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333-520399-sample.jpg

후드 장식의 더플코트·팬츠·레이스업 슈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333-520398-sample.jpg

울 소재 재킷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테일러드 재킷·팬츠·가죽 미니 백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울 소재 재킷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테일러드 재킷·팬츠·가죽 미니 백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8/thumb/54333-520397-sample.jpg

칼라 디테일 재킷·팬츠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김영민
Styling 이다솔
Model 김우상
Hair 장해인
Make-up 안세영
Assistant 김여름

2023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명작의 조건
  • 2
    5월의 마음
  • 3
    시계 커스텀의 쟁점
  • 4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 5
    디펜더가 가는 길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FASHION

    OLD TOWN

    매끈한 수트를 입고 서울의 소문난 노포를 찾아다니는 생경한 맛.

  • INTERVIEW

    우리 '호'

    슈프림 여제 애드리안 호가 한국에 왔다. 슈프림 때문이 아니라 서울패션위크 방문차 왔다고 한다. 치킨을 먹으러 간다는 그녀를 붙잡고 기념 화보 몇 장을 남겼다.

  • REPORTS

    진일보한 골프화를 신고

    세 남자가 풋조이 신제품 투어에스(Tour-S)를 신고 필드에 나섰다. 시작과 끝이 좋았다.

  • INTERVIEW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배우 금새록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화보 미리보기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