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다낭에서 보낸 여름

올여름은 다낭으로 향했다. 목적지는 11번째 여름을 맞이한 인터컨티넨탈 다낭 썬 페닌슐라 리조트였다.

UpdatedOn July 24,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7/thumb/54108-518295-sample.jpg

 

테라스 스위트의 거실 뷰.

테라스 스위트의 거실 뷰.

테라스 스위트의 거실 뷰.

리조트 클래식 파라노믹 베드룸의 테라스.

리조트 클래식 파라노믹 베드룸의 테라스.

리조트 클래식 파라노믹 베드룸의 테라스.

서울에서 직항으로 4시간 반 비행 후 공항에 도착해 20분 정도를 달리면 울창한 숲과 탁 트인 바다로 둘러싸인 작은 마을, 인터컨티넨탈 다낭 썬 페닌슐라 리조트에 다다를 수 있다. 1백89개의 룸, 5곳의 레스토랑과 바 그리고 700m의 해변을 품은 리조트는 어느덧 11번째 여름을 맞이했다. 10년이 넘는 세월을 굳건히 버텼고, 보다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새 단장을 마친 인터컨티넨탈 다낭 썬 페닌슐라 리조트. 처음 문을 연 때와 마찬가지로 리노베이션 역시 건축가 빌 벤슬리의 손을 거쳐 완성했다.

빌 벤슬리는 베트남 사원에서 모티브를 얻어, 검은 칠을 한 나무와 흰색 타일을 대비해 음과 양의 조화를 표현했다. 그리고 곳곳에 레몬 옐로, 애시드 그린, 선셋 오렌지 등 선명한 색상을 입혀 생동감을 더했다. 광활한 리조트는 헤븐(Heaven), 스카이(Sky), 어스(Earth), 씨(Sea)라는 이름으로 구분했는데, 베트남의 전통적인 바구니 배를 형상화한 트램을 타고 각 층을 이동할 수 있다. 이처럼 리조트의 모든 요소에 빌 벤슬리 특유의 위트와 세심함이 녹아 있다. 룸에서 단연 인상적인 부분은 ‘욕실’이다. 침실뿐 아니라 욕실까지 나무 바닥이 이어지고, 욕실의 나무 창문은 침실 또는 바다 쪽으로 열려 개방감을 선사한다. 몸을 폭 담글 수 있는 넉넉한 욕조 또한 바다를 향해 있다. 침실과 연결된 테라스에서는 운이 좋으면 이곳의 상징이기도 한 원숭이를 마주할 수 있다. 우거진 숲에서 살아가는 원숭이와 공존하며 그들을 보호하는 역할을 리조트가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7/thumb/54108-518296-sample.jpg

4개의 룸과 3개의 프라이빗 풀을 보유한 풀 빌라.

4개의 룸과 3개의 프라이빗 풀을 보유한 풀 빌라.

씨트론 레스토랑의 특별한 오션 뷰 테이블.

씨트론 레스토랑의 특별한 오션 뷰 테이블.

씨트론 레스토랑의 특별한 오션 뷰 테이블.

인터컨티넨탈 다낭 썬 페닌슐라 리조트로 향했다는 건 자발적인 고립을 선택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곳을 벗어나지 않고도 지루할 틈 없이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 우선 ‘씨트론’에서는 하루 중 언제든 식사가 가능하다. 바다를 배경 삼아 코코넛 커피부터 한식 메뉴를 곁들인 조식, 속을 풀어줄 베트남 쌀국수 등 다채로운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셰프 피에르 가니에르가 이끄는 ‘라 메종 1888’에서는 베트남에서 해석한 프랑스 요리를 경험할 수 있다. 매 시즌 제철 재료를 활용해 신선하고도 조화로운 맛과 어느 하나 불편함이 없는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석양을 배경으로 재즈 선율 속에서 한잔 기울이고 싶다면 ‘버팔로 바’를 추천한다. 바다 앞과 산 중턱에는 요가 클래스를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서핑, 패들보드, 바스켓 보트 등 취향에 따라 수상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쉬어 가고 싶을 때는 빌 벤슬리의 작품이 전시된 갤러리 또는 진동과 소리를 기반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한 ‘미 솔 스파’를 찾으면 된다.

이곳에서 가장 자주 떠올린 단어는 ‘여유’였다. 여유를 품고 있으니 마주치는 모두가 자연스레 인사를 건넨다. 잘 잤는지, 컨디션은 괜찮은지, 음식은 입에 맞는지, 짧은 여행자가 아닌, 그곳에 머무르는 이웃처럼 말이다. ‘더 오래 혹은 자주 이 여유를 누릴 수 있기를’이라는 마음이 피어 오르며, 자연스럽게 다음을 기약하게 되는 특별한 경험이었다.

숲과 바다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메인 풀.

숲과 바다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메인 풀.

숲과 바다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메인 풀.

콜로니얼 스타일 레스토랑, 라 메종 1888의 전경.

콜로니얼 스타일 레스토랑, 라 메종 1888의 전경.

콜로니얼 스타일 레스토랑, 라 메종 1888의 전경.

· 인터컨티넨탈 다낭 홈페이지 
· 인터컨티넨탈 다낭 인스타그램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2023년 07월호

MOST POPULAR

  • 1
    WayV’s Horizon
  • 2
    알고 보면 형제 가게
  • 3
    NEW RULES
  • 4
    NEW 그린 다이얼 시계 4
  • 5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RELATED STORIES

  • LIFE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1인 사장님이 운영하여 술맛까지 친근하다.

  • LIFE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직업 특성상 해외 출장이 잦은 이들에게 출장에서 살아남는 노하우를 물었다.

  • LIFE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짧은 자유 시간 속 아이돌들이 브이로그에 기록한 도쿄 스팟 5

  • LIFE

    나트랑에 가면

    올해의 첫 여행지로 나트랑을 택했다. 여행의 취향이 분명해지는 경험을 했다.

  • LIFE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설 연휴 묵혀두었던 피로 화끈하게 풀고 가야죠.

MORE FROM ARENA

  • FASHION

    Summer Print

    과감한 프린트를 마음껏 누려도 좋은 계절.

  • FASHION

    처치스의 페니 로퍼

    이 계절에 탐나는 이름, 처치스와 페니 로퍼.

  • REPORTS

    자유의 맛

    지금 김지석은 그 어느 때보다 유연하고 자유롭다.

  • ARTICLE

    [A-tv] 에스.티. 듀퐁 x 지진희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챕터원, 하이츠 스토어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