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팜 엔젤스의 수장, ‘프란체스코 라가찌’를 만나다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기념해 한국을 찾은 ‘프란체스코 라가찌’에게 브랜드의 미래에 대해 물었다.

UpdatedOn April 28, 2023

3 / 10

 

한국에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 브랜드 '팜엔젤스(Palm Angels)', 이를 기념하기 위한 브랜드 설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프란체스코 라가찌(Francesco Ragazzi)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브랜드의 톤 앤 무드가 반영된 핑크빛 콘크리트와 대리석 장식으로 고급스러운 무드를 주는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진행된 이번 인터뷰는 ‘프란체스코 라가찌’가 생각하는 브랜드에 대한 철학과 문화에 대해 들어볼 수 있었다.

3 / 10

 

오늘날 세상에서 브랜드의 힘은 뭐라고 생각하나?
브랜드로서 할 말이 많다고 생각한다. 고객들은 우리의 비전을 이해하고 커뮤니티의 일원이 되며, 에너지를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항상 소비자, 커뮤니티, 고객과 소통해야 브랜드를 발전시킬 수 있다. 브랜드의 힘은 이 모든 것들을 아우를 수 있는 조화에 있다고 생각한다.

협업은 새로운 분야로 진출하는 좋은 방법이다. ‘팜엔젤스(Palm Angels)’만의 생각이 듣고 싶다.
협업은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는데 중요한 부분이다. 우리가 지향하는 방향을 더 견고하게 만들어주고 브랜드의 확장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브랜드의 철학과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브랜드라면 언제든 환영이다.

향후 방향성에 대해 알려달라.
팜엔젤스는 앞으로 나아가는 미래의 브랜드가 되길 희망한다. 과거의 팜엔젤스, 현재의 팜엔젤스가 존재하듯 우리는 매 순간 한 걸음 한 걸음씩 나아갈 것이다. 그런 일환으로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도 우리의 비전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끝으로 독자에게 한마디.
팜엔젤스가 한국 소비자에서 희망적이고 밝은 미래로 나아가길 기대한다. 이 자리를 빌려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축하하며, 우리의 미래가 될 팜엔젤스 코리아의 선전을 응원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DIGITAL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Full Details
  • 2
    OLDIES BUT GOLDIES
  • 3
    Slow down
  • 4
    MISTY BLUE
  • 5
    La Vacanza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REPORTS

    힙한 것들

    1990년대에 태어난 요즘 젊은이들이 어째서 예전의 향수에 젖게 된 걸까? 1980년대와 1990년대 문화에 대한 애정이 깊은 그들에게 직접 물어봤다.

  • LIFE

    홍천의 보석, 세이지우드

    강원도 홍천에 자리 잡은 프리미엄 호텔, ‘세이지우드’. 굳이 외국과 비교하지 않아도 자체 매력이 넘쳐나는 곳이다. 올여름 피서지 1순위로 꼽기에 손색이 없다.

  • LIFE

    골목 점심

    내 점심을 책임질 골목길 네 곳.

  • FASHION

    Season's Coloring Ⅲ

    이어지는 겨울까지 보장하는 묵묵한 계절의 색, 그레이.

  • INTERVIEW

    정인선의 우주

    “제 안에는 아직 다 보여주지 못한 우주가 있어요.” 배우 정인선은 자신의 우주를 펼쳐 보이고 싶다고 했다. 새로운 시도를 즐기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