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지금 주목해야 할 오브제 브랜드 3

귀여운 게 딱 좋아! 나만의 작은 포인트가 되어줄 다채로운 오브제.

UpdatedOn April 22, 2023

3 / 10

 

 이티씨 블랭크 | @etc_blank 

‘이티씨 블랭크’는 폐자원을 모아 오브제를 만든다. 쓰레기만이 가진 질서 없는 형태와 비비드한 색감에서 영감을 받았다. “더 이상 쓰레기가 아닌 쓰레기를 만든다.”는 브랜드의 철학처럼 불쾌하게만 여겨졌던 것들도 새롭게 변한 모습을 보면 새삼 매력적이고 귀엽게 느껴진다. 특히 폐포대자루로 만든 램프는 풍선 모양 조명에 끈이 달려있어 휴대가 용이해 환경을 생각하는 캠퍼에게도 적극 추천한다.

3 / 10

 

 클럼지 케이크 | @clumsy.cake 

벽난로보다 미러볼이 어울리는 MZ식 뜨개질을 선보이는 ‘클럼지 케이크’. 키링, 파우치와 같은 작은 소품부터 모자, 에어팟 맥스 커버 등의 패션 아이템까지 하나하나 손수 만들어 판매한다. 그 중에서도 ‘머쉬룸 마스터’로 불리우는 작가의 가지각색의 버섯 키링을 주요 상품으로 전개한다. 알록달록하게 짜여있는 버섯 하나를 데려와 가방에 툭 걸어 둔다면 작지만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다.

3 / 10

 

 헤비메탈 플라워 | @heavymetalflower_ 

햇빛이 잔뜩 쏟아지는 요즘 그 자체로 조형미를 뽐내는 식물에게 옷을 입혀주면 어떨까. ‘헤비메탈 플라워’의 주목할 특징은 바로 비즈로 만들어진 행잉과 다양한 컬러의 화분에 있다. 재미있는 작업을 하고 싶다는 작가의 마음처럼 난생처음 보는 독특한 식물과 매치된 형형색색의 포트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플랜테리어’를 위한 사랑스러운 아이템을 찾는 이에게 선물해 보는 것도 좋고, 센스 있는 집들이 선물로도 제격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유지원
Photography @etc_blank @clumsy.cake @heavymetalflower_

202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MISTY BLUE
  • 2
    My Old Classic
  • 3
    K-카페 레이서
  • 4
    대너 X 데니안
  • 5
    My Endless Blue

RELATED STORIES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 LIFE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털북숭이들과 함께 하는 법.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Liar

    장난과 거짓이 난무하는 만우절을 위한 속임수 아이템들.

  • FASHION

    BURNING

    미련 없이 활활 태워 보내고. 온통 검은 밤만 남겼다.

  • FILM

    Tech and the City

  • REPORTS

    그림 여행

    종이와 붓, 펜을 쥐고 기록한 그림 작가 5인의 어떤 여행.

  • REPORTS

    낭만종로 -원남동

    ‘비둘기’와 ‘노인’이 자동 연상되던 종로에 힙스터 바람이 분다. 느낌 아는 젊은이들이 찾는 종로의 낭만을 포착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