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DRENALINE

지금 가장 동시대적이며 에너제틱한 하이엔드 스포츠 워치 6

UpdatedOn April 10, 2023

/upload/arena/article/202304/thumb/53396-512052-sample.jpg

CARTIER

수영할 때도 찰 수 있는 시계를 의뢰받아 1943년 등장한 메종 최초의 방수 시계가 파샤 드 까르띠에의 시작이었다. 체인으로 연결된 스크루-다운 크라운 커버와 두 개의 크로노그래프 푸셔에 세팅된 볼륨감 있는 블루 젬스톤은 오리지널 모델의 세부와 역동성을 명확하게 드러낸다. 아직까지도 유효한 현대적인 디자인은 새삼스럽진 않지만, 내부는 온전한 인하우스 칼리버 1904-CH MC를 탑재해 새롭고 안정적인 성능을 발휘한다. 파샤 드 까르띠에 1천4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304/thumb/53396-512051-sample.jpg

CHOPARD

쇼파드 스포츠 워치의 대표작이던 생 모리츠. 이 시계의 전신을 잇는 알파인 이글은 이름처럼 알프스산맥과 겨울 스포츠에 근원을 두고 있다. 루센트 스틸 A223이라는 생소한 이름의 합금 소재는 스틸보다 차갑게 반짝인다. 견고한 광채는 방사형 패턴의 블루 다이얼과 함께 독수리 홍채를 연상시키는데, 44mm 크로노그래프 모델로 업그레이드되면서 단박에 시선을 끈다. 스틸 버클이 있는 방수 스트랩을 채택했고 6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지원해 척박한 환경에서도 활동성을 보장한다. 알파인 이글 XL 크로노 44MM 3천1백66만원.

/upload/arena/article/202304/thumb/53396-512050-sample.jpg

TAG HEUER

레이스 트랙을 연상시키는 포뮬러 1 컬러는 모터스포츠에서 상징적인 세 가지 색상으로 소개되며 도전적이고 활기찬 태그호이어의 레이싱 정신을 드러낸다. 레드 모델은 소재와 질감 차이가 뚜렷한 러버 스트랩과 선레이 브러시 다이얼을 레드 컬러로 통일했고, 아주라지 처리한 3개의 크로노그래프 서브 카운터가 자리한다. 여기에 4시 방향 날짜창과 핸즈, 인덱스에 슈퍼 루미노바 코팅을 해 선명한 가독성을 자랑한다. 200m 방수 기능도 탑재해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포뮬러 1 컬러 43MM 2백54만원.

/upload/arena/article/202304/thumb/53396-512055-sample.jpg

BULGARI

유니섹스로 착용하기에도 적당한 40mm 크기의 알루미늄 케이스는 무엇보다 가벼운 것이 장점. 손목에 안착하는 원통형 러그는 티타늄으로 만들었는데, 연결된 러버 스트랩과 관절처럼 작동하며 편안함을 선사한다. 듀얼 타임 워치 디자인을 따르며 블루와 레드로 구분된 24시 스케일 링으로 홈 타임의 낮과 밤도 확인할 수 있다. 3시 방향에 날짜창, 레트로와 스포티함이 절묘한 핸즈와 인덱스는 플랫 사파이어 글라스를 통해 어느 각도에서나 또렷이 보인다. GMT를 포함한 시계의 여러 기능을 하나로 조작할 수 있는 심플하고 기능적인 크라운도 갖췄다. 불가리 알루미늄 GMT 40MM 4백75만원.

/upload/arena/article/202304/thumb/53396-512054-sample.jpg

IWC

2004년부터 협업해온 메르세데스-AMG를 위해 개발한 공식 팀 워치. IWC는 촌각을 다투는 실전에 적합한 시계로, 출중한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를 골라 콤팩트 레이싱카에 적용되는 소재와 기술을 담았다. 클래식을 대표하는 파일럿 워치는 차가운 불꽃같은 F1 팀의 상징 색과 5등급 티타늄 소재로 경쾌한 파격을 맞았다. 기술과 세부는 레이싱카의 엔지니어링 수준 그 이상이지만 무엇보다 직관적이다. 명징한 다이얼 구성, EasX-CHANGEⓇ 시스템으로 블랙 카프스킨 스트랩에서 그린 러버 스트랩으로 간편하게 변화를 줄 수 있다.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41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포뮬러 원 팀 에디션 41MM 1천10만원.

/upload/arena/article/202304/thumb/53396-512053-sample.jpg

OMEGA

오메가 초창기의 크로노그래프 모델로 회귀했다. 자칫 복잡해 보일 수 있는 세 겹의 달팽이 스케일, 투 카운터 서브 다이얼은 청판과 실버 조합으로 정리해 견고한 인상을 더한다. 우수한 항자성으로 마스터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은 오메가 9908 칼리버는 60시간 파워 리저브를 보장한다. 컴포트 릴리즈 시스템이 적용된 스틸 브레이슬릿은 두 칸 정도는 간단히 길이 조정이 가능한 것도 장점. 스피드 마스터 크로노스코프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크로노그래프 43MM 1천1백만원대.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2023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위대한 지휘
  • 2
    손석구 되기
  • 3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4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 5
    까르띠에, 미의 철학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INTERVIEW

    양안다

    밀레니얼이라 불리는 세대, 과잉 설비로 비유되는 세대, 1990년대에 태어났을 뿐인 사람들, 소셜 미디어가 탄생할 때 성인이 된 그들. 20대 시인들을 만났다.

  • ARTICLE

    HEAVY LAYERING

    몇 벌이고 겹치고, 껴입고, 여미어 중무장하기.

  • LIFE

    동네 사진관

    지금 이 순간을 영원히 기록하고 싶다면.

  • FILM

    해밀턴 X 다니엘 헤니

  • CAR

    2019 GENESIS G70 YEAR END PARTY

    지난해 12월 21일, 제네시스를 사랑하는 모든 고객들이 한 자리에 모인 화려하고 황홀했던 G70 연말 파티 이야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