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an in Woman

2023 F/W 여성 패션위크 기간에 포착한 인상적인 남성복.

UpdatedOn March 23, 2023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82-511068-sample.jpg
  • MM6 Maison Margiela

    MM6 메종 마르지엘라는 서로 다른 재질, 가공 방식의 소재들을 익숙한 듯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조합해서 의복, 소재, 실루엣에 대한 선입견을 깼다. 데님 재킷 위에 블레이저, 후드 집업 위에 코트나 재킷을 겹쳐 입는 등 익숙한 옷들의 다양한 레이어링이 돋보였던 컬렉션은 사실 일종의 트릭이었다. 예를 들어 캐멀 울 그레이트 코트에 탈착 가능한 후드 스카프를 부착해 마치 레이어링한 것처럼 보이게 하고, 데님 팬츠의 허릿단 안쪽에는 복서 쇼츠가 슬쩍 드러나게 한 것처럼 허리 밴드를 부착했다. 가죽 블레이저 소매 끝에 데님 재킷 소매를 연결하기도 했다.

  • Miumiu

    미우치아 프라다만의 클래식하고 고전적인 품위가 가득한 이번 시즌 미우미우 컬렉션은 보는 것의 본능적인 과정과 관찰이라는 행위가 대상을 바라보는 초점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 집중했다. 본다는 것은 안과 밖의 개념에도 영향을 미쳤다. 투명한 시폰 스커트는 이너를 훤히 드러냈고, 스타킹을 밖으로 보이게도 했다. 한정적으로 등장하는 남성 룩은 니트 트윈 세트에 박서 쇼츠를 드러낸 로라이즈 스트레이트 팬츠, 후디 재킷을 레이어링한 코트와 레깅스, 몽크 스트랩 슈즈, 왁스 보머와 재킷 셋업 등으로 여성 룩과 동일하면서도 사뭇 다른 뉘앙스를 그려냈다.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82-511069-sample.jpg
  • Valentino

    모든 룩엔 바짝 맨 블랙 타이를 매치했다. 남성과 여성 모두의 셔츠를 비롯하여 드레스, 가운, 느슨한 스웨터 등 일상적인 옷차림까지. 발렌티노 2023 F/W 컬렉션에서 본래의 격식을 갖춘 복장을 의미하는 코드인 ‘블랙 타이’는 오히려 규칙을 유희하고 자유롭게 하는 비유적인 표현으로 사용되었다. 남성복은 대체로 날카로운 재킷이나 코트 룩을 선보였는데, 허벅지가 훤히 드러나는 짧은 쇼츠, 첼시 부츠, 크리퍼, 피어싱, 깃털 장식 등을 통해 현대적이면서도 펑크적으로 재해석했다.

  • Ferragamo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맥시밀리언 데이비스의 첫 번째 페라가모 컬렉션. 그는 환희로 가득한 1950년대, 할리우드로 돌아가 찬란했던 그 시절의 화려한 카리스마를 현대적으로 표현했다. 날카롭게 재단된 수트, 견고한 가죽 셋업에 루초 폰타나의 작품에서 차용한 예리하고 선명한 색상의 디테일을 섬광처럼 보이게 했다. 금속 느낌으로 코팅한 데님 팬츠, 흰색 탱크톱, 토 부분의 브로그를 강조한 슈즈 등은 고전적이고 마초적인 할리우드 배우 그 자체. 모든 룩이 페라가모의 새 시대를 암시하는 주요 장면들이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2023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나트랑에 가면
  • 2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 3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 4
    OVER THINKING
  • 5
    짧지만 강렬한 'NEW SONG’

RELATED STORIES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 FASHION

    PHOTO BOOTH

    긱스럽고 너디한 일상에 대한 기록.

  • FASHION

    Dear My VALENTINE

    밸런타인데이를 고대하며 발견한 하트와 위트의 아이템.

  • FASHION

    SWEET BOX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를 위해 디저트보다 더 달콤한, 작고 소중한 선물들을 담았다

  • FASHION

    세차 환자의 패션

    자신을 ‘광빨에 미친 세차 환자’라 표현하며 셀프 세차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샤인프릭. 그와 세차의 쾌감을 즐기는 감성 패션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의 사이에는 ‘세차’라는 키워드로 하나 되는 교집합이 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이기찬의 두 번째

    감히 이기찬의 인생을 나눠보자면, 그는 요즘 2막쯤 접어든 것 같다. 숱한 히트 곡을 남긴 발라드 가수에서 할리우드로 넘어가 워쇼스키 감독과 드라마를 찍는 배우로. 이기찬은 두 번째로 찾아온 기회를 꽉 움켜쥐었다.

  • LIFE

    플랫폼 시대의 명암

    팬데믹이 몰고 온 뉴노멀 시대, OTT 플랫폼은 신속하게 대세로 자리 잡았다. OTT 콘텐츠는 선정성 및 폭력성에 대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지상파 방송에서 볼 수 없던 주제나 소재, 아이템 등을 자유롭게 실험할 수 있는 장이 되었다. 반면 OTT에게 대중문화 산업의 총아 자리를 내준 영화 산업은 위기에 처했다.

  • CAR

    영국과 자동차

    이제 영국 차는 사실 우리의 마음속에만 남아 있다. 미니, 롤스로이스, 재규어, 랜드로버, 벤틀리, 모두 다른 나라의 주인을 찾아 뿔뿔이 흩어졌다. 그런데도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영국 차라는 개념과 특징이 남아 있다. 무엇이 영국 차라는 이미지를 특별하게 만드는 걸까? 마침 비슷한 시기에 한국을 찾은 영국 차 관련 인사들을 만나 물어보았다. 이네모스 오토모티브의 아시아퍼시픽 총괄과, 롤스로이스 CEO 토르스텐 뮐러 오트보쉬에게 들은 흥미로운 이야기들.

  • FASHION

    겨울 잠자리

    날카로운 영하의 기온쯤이야 거뜬하게 막아줄 든든한 겨울 잠자리 다섯.

  • ARTICLE

    흰옷과 데님

    마음 가는 대로 겹치고, 즐긴다. 이런 게 바로 청춘의 멋.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