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작은 차 큰 기쁨

현대 코나와 아우디 Q2는 소형 SUV라는 공통점이 있다. 타다 보면 ‘이렇게까지했다고?’ 라는 생각이 든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다만 ‘이렇게까지?’의 방향이 다르다. 그 다름을 짚었다.

UpdatedOn March 13, 2023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1-510543-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1-510541-sample.jpg

현대 코나

수입차를 타다가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로 갈아타면 느껴지는 감정이 있다. 왜 이렇게 크지? 왜 이렇게 넓지? 그냥 ‘우와 넓다’ 같은 게 아니다. 어떻게 하면 이렇게 넓어질 수 있지? 현대차와 비슷한 다른 브랜드의 차에는 뭐가 들어 있길래 이렇게 넓을 수가 없는 거지? 하는 생각에까지 이르게 된다. 코나도 그렇다. 소형 SUV라는 사실을 잊을 만큼 넓다. 보통 체구라면 4명이 앉아도 큰 부담이 없을 것이다. 현대차의 실내 공간 구현은 대단하다.

넓은 실내 공간, 압도적인 옵션, 당대적인 디자인. 코나가 온몸으로 보여주는 시대정신이다. 그래서 코나를 타면 신도시의 최신형 풀옵션 원룸 안에 앉아 있는 기분이 든다. 이 가격에 이 정도 옵션이 가능하단 말이야? 싶은 기분. 아무런 문제없지만 고급스럽지도 않은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의 마감 품질. 코나의 모든 요소가 한국인이 좋아하는 최고의 평균에 맞닿아 있다는 느낌이 든다. 그 느낌이 좋다면 코나 이상의 선택지가 없을 거고, 혹시 그 느낌을 원치 않는다면 코나에 큰 흥미를 느끼지 못할 것이다.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1-510542-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1-510540-sample.jpg

아우디 Q2

아우디 역시 앉자마자 즉각적인 감상을 전한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어떻게든 품격을 느끼게 해주고 BMW가 운전 재미를 강조한다면, 아우디는 견고한 운전 기계 같은 느낌이 든다. 아우디에 품격과 재미가 없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차가 가진 여러 요소 중 기계 그 자체의 요소를 드러내는 듯하다는 의미다. 그 느낌은 Q2에도 있다. 소형차임에도 딱딱 각진 근엄한 인테리어에도, 아우디 특유의 정교한 스티어링 휠 감각에도 프리미엄 기계의 느낌이 감돈다.

프리미엄 기계는 편리하고 멋지다. 동시에 움직여야 할 때는 날렵하고 든든하게 치고 나간다. Q2가 그런 차였다. 코나와 비교했을 때 실내 공간이 좁고 전자장비가 부족한데 더 비싸다. 대신 프리미엄급 디자인 완성도와 소재의 디테일이 있다. 유럽 대도시를 다니다 보면 그럴듯한 동네에 방은 작은데 인테리어는 너무 세련된 일련의 디자인 호텔들이 있다. 아우디 Q2는 그런 차다. 코나와 마찬가지로, 선진국 대도시의 부티크 호텔 느낌을 좋아한다면 이 이상의 대안은 없을 것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박찬용
Photography 박원태

2023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초여름엔 버블버블
  • 2
    THE NEW, NERDY
  • 3
    Intensive Bomb
  • 4
    등산 후 가기 좋은 몸보신 맛집 4
  • 5
    이브, "솔로 활동을 통해 변신을 하고 싶었어요."

RELATED STORIES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 CAR

    괴짜 자동차

    저마다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를 자동차들을 타봤다. 이 차 한 대쯤은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세븐틴, “멤버들과 영원하길 꿈 꿔”

    세븐틴 에스쿱스, 정한, 민규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커버와 화보 미리보기

  • LIFE

    WHO IS THE G.O.A.T?

    ‘The GOAT’라 불리는 레전드 스포츠 스타 BEST 4.

  • INTERVIEW

    전설의 입담-진선유

    방송사들은 동계올림픽 중계로 바쁘다. 중계의 꽃인 해설위원을 섭외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였다. KBS는 동계올림픽의 전설들을 해설위원으로 모셨다. 스피드스케이팅에는 이상화와 이강석, 쇼트트랙에는 진선유와 이정수, 피겨스케이팅은 곽민정이 해설을 맡는다. KBS 해설위원들의 출정식을 <아레나>가 함께했다.

  • INTERVIEW

    박유림, "일에 집중할 땐 속으로 되뇌어요. ‘집중하자. 집중하자. 유림 유림 집중하자’처럼"

    배우 박유림의 <아레나> 9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FILM

    이준기라는 장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