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봄비

맑은 광채의 다이얼에 여리게 흩어지는 빗방울.

UpdatedOn March 13, 2023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0-510535-sample.jpg

CARTIER

팬더 컬렉션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모델. 0.24캐럿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36개가 베젤을 따라 세팅돼 밤바다 같은 그러데이션 다이얼의 심도를 배가하며 표표하게 빛난다. 팬더 드 까르띠에 스몰 모델 1천1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0-510534-sample.jpg

BREITLING

악어가죽 줄과 아라비아숫자, 핸즈까지 많은 부분이 빈티지 워치를 향해 있다. 여기에 피스타치오 그린이라는 정직한 이름을 붙인 다이얼이 신선하다. 자체 제작 칼리버인 B09로 구동하는데, 1940년대 오리지널 모델처럼 기계식 핸드 와인딩 방식을 채택했다. 프리미에르 B09 크로노그래프 40MM 1천1백46만원.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0-510533-sample.jpg

PIAGET

클래식하지만 엄격한 폴로 스포츠에서 유래한 폴로 컬렉션은 형태와 조화를 추구한다. 가로형 기요셰로 완성한 블루 다이얼 위로 슈퍼 루미노바의 바 인덱스와 핸즈, 날짜창이 실용적이다. 여기에 스위스 매뉴팩처를 상징하는 P를 초침의 오픈워크 디테일로 드러냈다. 피아제 폴로 워치 42MM 1천7백50만원.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0-510532-sample.jpg

PANERAI

브랜드 고유의 세이프티 록 시스템 크라운을 장착한 스틸 케이스 안에 농익은 샴페인 컬러 다이얼이 담겨 있다. 3시 방향 날짜창과 9시 방향 스몰 세컨즈만으로 간결하게 정리해 드레스 워치로도 손색없다. P.900 칼리버를 탑재한 루미노르 두에 42MM 8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0-510537-sample.jpg

JAEGER-LECOULTRE

1931년 탄생한 리베르소의 90주년 기념 모델. 대담하고 매혹적인 그린 컬러로 다이얼과 가죽 스트랩을 통일했다. 포레스트 그린으로 명명한 색상은 선레이 브러시드 다이얼에 정교하게 래커를 입혔다. 빛에 따라 울창한 전나무 숲부터 축축하게 젖은 덤불처럼 보인다. 리베르소 트리뷰트 스몰 세컨즈 1천3백만원.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10-510536-sample.jpg

OMEGA

볼록한 돔형 사파이어 크리스털을 장착한 파인 그린 다이얼에는 자랑할 만한 항자성을 인증받았다는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표시가 있다. 오메가 8800 칼리버로 약 55시간 파워 리저브가 가능하며, 30m 방수 기능을 갖춰 촉촉한 봄비쯤이야 가볍게 털어내면 그만이다. 드 빌 프레스티지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40MM 6백만원대.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박선경

2023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불가리 X 민규
  • 2
    인생 립 컬러를 찾아서
  • 3
    배우 안보현이 말하는 <재벌X형사>의 "우리 이수는요~"
  • 4
    짧지만 강렬한 'NEW SONG’
  • 5
    WayV, "저희가 구사하는 다양한 언어가 저희 음악의 스펙트럼도 넓힐 거라고 생각해요."

RELATED STORIES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 FASHION

    PHOTO BOOTH

    긱스럽고 너디한 일상에 대한 기록.

  • FASHION

    Dear My VALENTINE

    밸런타인데이를 고대하며 발견한 하트와 위트의 아이템.

  • FASHION

    SWEET BOX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를 위해 디저트보다 더 달콤한, 작고 소중한 선물들을 담았다

  • FASHION

    세차 환자의 패션

    자신을 ‘광빨에 미친 세차 환자’라 표현하며 셀프 세차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샤인프릭. 그와 세차의 쾌감을 즐기는 감성 패션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의 사이에는 ‘세차’라는 키워드로 하나 되는 교집합이 있다.

MORE FROM ARENA

  • FILM

    Line Up

  • INTERVIEW

    엉뚱한 유준상

    유준상의 엉뚱함은 어디서 기원했을까. 힘든 여행을 자처해서? 호기심 갖기를 두려워하지 않아서? 자유로워지는 법에 익숙해졌기 때문일까? 남다른 관점으로 영화와 음악, 글과 그림을 창작하는 유준상과 한 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 DESIGN

    Hand Over

  • FASHION

    YOUNG BLOOD

    무상한 하늘 아래 뛰노는 젊은이들의 양지.

  • FILM

    로만손 X 문상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