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시간 여행자의 위스키

‘싱글 몰트 위스키’라는 카테고리를 창조한 글렌피딕이 특별한 위스키를 만들어낸 시간을 기념하기 위해 새로운 타임 시리즈 컬렉션을 선보였다.

UpdatedOn March 10, 2023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205-510452-sample.jpg

(왼쪽부터)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30년, 50년, 40년.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시간의 기록

세계적인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피딕이 출시한 ‘Time Re:Imagined’ 컬렉션은 시간에 따라 정제된 대표적인 위스키의 역사를 담은 제품이다. 글렌피딕은 1887년 스코틀랜드 더프타운에서 윌리엄 그랜트에 의해 시작됐다. 그랜트의 위스키에 대한 열정은 130년 이상 지속되었고, 글렌피딕은 당시로서는 보기 드문 싱글몰트 위스키가 되었다. 현재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이상에서 판매되는 이 술은 오늘날에도 윌리엄 그랜트와 그의 자녀들이 직접 만든 증류소에서 생산되고 있다. 글렌피딕은 이 시리즈를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역사를 전달하고, 싱글 몰트와 관련된 특별한 시간을 공개한다. 50년, 40년, 30년 3개의 시리즈로 구성된 각각의 위스키는 독특한 콘셉트, 선별된 기법, 그리고 글렌피딕의 철학을 담은 예술적인 패키징을 통해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럭셔리 위스키의 세계로 초대한다.


  •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30년

    Suspended Time

    - 간직된 시간 -


    순간이 멈추고 간직된다. 이 술은 글렌피딕 몰트 마스터인 브라이언 킨스만이 위스키를 병입하기로 결정하면서 위스키 숙성을 중단한 순간에 초점을 맞춘 술로, 몰트 마스터의 신중하면서도 완벽한 병입 결정의 순간을 보여준다. 인내심으로 빚어낸 30년의 숙성 과정, 세심한 돌봄, 모든 디캔터에 병입되는 위스키 원액의 엄격한 선별을 보여준다. 진한 구리색을 가진 이 술은 글렌피딕 증류소의 ‘순수함’을 표현했다. 달콤하고 은은한 셰리 노트와 정성스러운 오크 향이 균형을 이룬다. 정교한 조합의 깊고 우디한 맛으로 시작해 풍부한 꿀맛과 유난히 오래 지속되는 피니시로 마무리된다.

  •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40년

    Cumulative Time

    - 축적된 시간 -


    오랜 시간에 걸쳐 바람과 비로 매끈하게 마모되어 형성된 겹겹의 층에는 복합성이 따른다. 이것이 바로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40년의 가치다. 이 최상급 위스키는 글렌피딕만의 렘넌트 배팅(remnant vatting) 기법으로 만들었다. 렘넌트 배팅이란 이전 배치에 사용했던 소중한 원액을 조금 남겨 다음 배치에 함께 매링하는 방식이다. 세월이 흐르면서 축적된 풍미가 깊이있고 복합적으로 반영된다. 말린 과일과 다크초콜릿, 잘 익은 블랙체리의 향이 깊은 층을 이루며 은은한 나무 연기와 광택 나는 가죽의 향으로 완성된다. 고급스럽고 부드러운 베이스에 미묘한 노트가 담겨 있어 복합적이고 오래 기억에 남는 피니시로 마무리된다.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50년

Simultaneous Time

- 동시적 시간 -


글렌피딕 50년을 마신다는 것은 절대 반복할 수도 없고, 빛바래지지도 않는 50여 년이라는 시간의 매 순간을 마신다는 의미와도 같다.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50년은 글렌피딕 몰트 마스터의 3대에 걸친 작품으로, 50년 넘게 수천 개의 통에서 정성스럽게 길러낸 3개의 캐스크만이 시간의 시련을 견디며 탄생했다. 이 특별한 위스키는 서로 다른 3개의 아메리칸 오크 캐스크에서 숙성된 원액을 매링한 것으로 반세기 동안의 스코틀랜드의 기후와 역사, 수많은 장인들이 정성이 이 한 병에 담겨있다. 끝없이 펼쳐지는 부드럽고 달콤한 오크 향과 오렌지 껍질의 시트러스함, 제랴늄의 꽃향기 등 복합적인 풍미가 이어지다 아침 이슬이 맺힌 더프타운의 숲을 연상시키는 복합적인 향으로 변한다. 길게 이어지는 오크와 달콤한 바닐라의 피니시가 매력적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김선아
Cooperation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2023년 03월호

MOST POPULAR

  • 1
    Nylon Boy
  • 2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3
    Slow down
  • 4
    OLDIES BUT GOLDIES
  • 5
    MISTY BLUE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LIFE

    드라마 시대 유감

    2020년, 세상은 변하는데 드라마는 거꾸로 간다. 방영 중인 드라마의 요지경 풍속도.

  • FASHION

    여름을 위한 니트

    무더위 속에서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여름 니트 4

  • INTERVIEW

    <환혼>의 황민현

    황민현은 자신을 믿는다. 그리고 자신을 사랑하고 지지해준 사람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그의 지난 10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뉴이스트와 워너원을 지나 이제는 홀로 섰다. 배우 황민현의 도전은 계속된다. 믿음은 그를 어디로 이끌까.

  • INTERVIEW

    안보현 'MAN FROM EARTH' 화보 미리보기

    안보현, 강렬하고 와일드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거짓말을 못한다. 진짜니까. 난 그냥 사람다운 사람이고 싶다.”

  • REPORTS

    시선들

    사진은 사회를 들여다보는 만화경이다. 활자가 없는 사회학이다. 그리하여 우리는 사진으로 사유하고, 철학할 수 있다. 지금 펼쳐보고 싶은, 현실을 포착하는 다큐적 서사가 넉넉히 밴 사진집을 골랐다. 말없이 배운다.

FAMILY SITE